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올 1분기 지중해서 이주민 최소 441명 사망…6년 만에 최다"


올해 1분기는 중부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들어가려는 이주민들이 2017년 이후 가장 많이 사망한 치명적 기간이었다고 국제이주기구(IOM)가 12일(현지시간) 밝혔다.


IOM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올해 1∼3월 북아프리카 등지에서 배를 타고 중부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가려는 이주민들 가운데 441명이 숨졌다"며 "사망자 수는 실제보다 적게 집계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IOM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중부 지중해 경로에서 2만여명의 이주민이 사망했다. 올해 1∼3월 사망자 수는 2017년 이후 가장 많은 분기별 사망 규모다.


북아프리카 이주민들은 리비아나 튀니지 등의 국가로 이동해 영세한 배를 타고 지중해를 건넌다. 선박 전복 등 해양 사고로 목숨을 잃는 사례가 빈번하게 이어지는 상황이다.


IOM은 해양 사고 발생 시 이주민 이동 경로를 관할하는 국가가 구조작업을 주도하는 점을 사망 사고가 늘어난 원인으로 꼽는다. 고의가 아닌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관할국의 구조가 지연되고 있다는 것이다.


IOM은 올해 1∼3분기에 구조 지연 문제가 발생한 사건이 최소 6건이었고, 그로 인한 사망자 수는 최소 127명이라고 설명했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24 그는 곤고한 자의 곤고를 멸시하거나 싫어하지 아니하시며 그 얼굴을 저에게서 숨기지 아니하시고 부르짖을 때에 들으셨도다
27 땅의 모든 끝이 여호와를 기억하고 돌아오며 열방의 모든 족속이 주의 앞에 경배하리니 (시22:24,27)

주님, 올 겨울부터 지금까지 짧다면 짧은 이 시기, 지중해에선 목숨을 걸고 횡단을 시도하는 난민들 중 최소 441명이 숨져 6년 만에 최다 사망인원이 집계되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습니다.


이 땅에선 아무런 소망이 없어서 목숨을 걸고 위험한 급류에 몸을 싣는 이들이 이제는 산 소망이 되셔서 우리를 영원한 생명으로 인도하시는 예수님께 나아오길 원합니다.


지금도 북아프리카에서 일어나는 내전과 폭력, 납치, 고문, 강제 노동 등으로 신음하는 사람들이 고통을 몸소 체휼하시고 부르짖음을 들으시는 예수님을 만나는 은혜를 부어주옵소서.


또한 짙은 어둠이 드리워진 이 곳에 주께서 빛으로 임하여 주셔서 북아프리카의 내전과 혼란을 잠잠케 하시고 속히 이 땅의 질서와 환경이 복구되며 민족들이 주님을 예배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주께서 지으신 모든 땅의 끝이 우리의 영원한 왕이신 하나님을 기억하고 돌아오며 모든 열방 모든 민족이 주님께 경배하는 그 날을 속히 보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