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예루살렘의 기독교인 겨냥 이스라엘 극우파 공격 늘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주도하는 이스라엘 연정에서 극우 성향 인사들이 득세하면서 기독교의 발생지 예루살렘에서 기독교인들의 삶이 위태로워졌다고 로마 가톨릭교회 예루살렘 총대주교가 주장했다.


피에르바티스타 피자발라 예루살렘 로마 가톨릭 라틴 총대주교는 13일(현지시간) AP 통신과 인터뷰에서 "역사상 가장 강경한 우파 정부가 성직자들을 괴롭히고 종교 시설을 파괴하는 극단주의자들을 대담하게 만들면서, 2천년 역사를 자랑하는 성지의 기독교 공동체에 대한 공격이 늘고 있다"고 우려했다.


기독교 교회 간 업무를 조정하는 인터-처치 센터에 따르면 올해 들어 3월 중순까지 최소 7건의 교회 시설 파괴 행위가 있었다. 이는 지난해 전체 발생 건수 6건보다 많다. 성직자들을 대상으로 한 폭력 행위는 당국에 신고되지 않는 경우도 허다하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지난달에는 2명의 이스라엘인이 동정녀 마리아가 묻힌 것으로 여겨지는 겟세마네 동산에서 쇠막대기로 성직자를 폭행하다가 체포됐다.


2월에는 예수의 십자가형이 집행된 것으로 알려진 비아 돌로로사의 교회에서 미국계 유대인이 예수상을 훼손했다.


교회 지도자들은 이런 폭력이 이스라엘 극단주의자들의 소행인 것으로 보고 있다.


피자발라 총대주교는 "이렇게 잦아진 공격은 새로운 경향이 되었다"며 "그들은 현재 문화적, 정치적 분위기가 기독교에 대한 공격을 정당화하고 용인하는 것으로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여호와는 선하시고 정직하시니 그러므로 그의 도로 죄인들을 교훈하시리로다 온유한자를 정의로 지도하심이여 온유한 자에게 그의 도를 가르치시리로다 여호와의 모든 길은 그의 언약과 증거를 지키는 자에게 인자와 진리로다 (시25:8-10)

선한 목자 되신 여호와 하나님, 언제나 우리에게 변함없는 사랑과 은혜를 부어주시니 감사합니다.


주님, 주님 다시 오실 날이 머지 않은 이 때에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말미암아 박해와 고난을 감당하고 있는 믿음의 형제 자매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들 가운데 주님의 은혜를 부어 주옵소서.


특별히 예루살렘에서 유대인들이 교회를 핍박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지 못하는 저들을 불쌍히 여겨 주시옵소서.


교회와 믿는 형제들을 박해하며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자들을 긍휼히 여겨 주셔서, 십자가의 넘치는 사랑으로 말미암아 예루살렘 가운데 있는 모든 종교의 분쟁은 떠나가게 하여 주옵소서.


거짓으로 이간질하여 서로를 미워하고 분열케 하는 모든 사단의 권세는 끊어지게 하여 주시고, 참 사랑과 평안으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되는 은혜를 더하여 주옵소서.


믿음으로 고난을 감당하는 세계 교회 가운데에도 은혜를 더하여 주사, 주께서 보여주시는 언약과 증거를 바라보며 끝까지 주의 길을 걸어가는 거룩하고 순결한 주의 백성으로 기름부어 주옵소서.


모든 민족의 세계 교회 함께 일어나 주님 다시 오심을 예비하며 거룩한 주의 사랑으로 하나되게 하여 주옵소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