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여전히 세계 떠도는 IS의 망령…올해만 테러로 100명 넘게 숨져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와 연계된 공격으로 아프가니스탄, 중동, 아프리카 등지에서 올해 들어서만 1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파이살 빈 파르한 사우디아라비아 외교장관은 이날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테러 격퇴를 위한 장관급 회의'에 참석해 이러한 현황을 공유하고 대처 방안을 논의했다.


이 회의에서 미국은 IS 세력을 뿌리뽑기 위해 국경 보안 개선, 생체인식 데이터 수집, 전장에서의 공격 증거 수집 등 민간 부문의 역할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특히 IS 조직원과 그 가족을 난민 캠프나 수용시설에서 본국으로 송환해 이들이 다시 무기를 들지 않도록 만드는 것이 우선순위가 돼야 한다고 각국 대표단에 강조했다.


이라크와 시리아 북부 지역에는 IS 조직원의 가족 등 수만 명이 난민 캠프나 임시 수용 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시리아 쿠르드 자치정부가 관리하는 알-홀 수용소에는 약 5만명이 생활하는데 이 중 1만명이 외국인이다.


미국의 이같은 요청은 중동 및 북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 IS가 세력을 다시 회복하고 있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중동에서 미국의 군사적 입지가 축소되면서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IS의 영향력이 부활할 조짐을 보인다는 것이다.


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마이클 매컬 의원은 지난 3월 이라크와 시리아에 아직도 수만 명의 IS 전사들이 남아 있으며, 이들은 IS를 재건하는 데 혈안이 돼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며 그의 모든 은택을 잊지 말지어다
그가 네 모든 죄악을 사하시며 네 모든 병을 고치시며
네 생명을 파멸에서 속량하시고 인자와 긍휼로 관을 씌우시며
좋은 것으로 네 소원을 만족하게 하사 네 청춘을 독수리 같이 새롭게 하시는도다 (시103:2-5)

모든 민족에게 주의 거룩하심과 인자하심을 베푸시는 주님, 영원하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주님, 올해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IS로 인하여 목숨을 잃었다고 합니다. 이 땅의 죄악을 긍휼히 여기소서.


거짓 우상을 섬기며 그로 말미암아 파멸하게된 저들을 불쌍히 여기셔서, 생명의 이름 예수 그리스도 앞에 나아오게 하여 주옵소서.


용서하시고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중동과 아랍 땅 가운데 심령이 가난한 모든 영혼들을 위로케 하시고, 영원한 은혜와 자비를 베푸시는 여호와 하나님으로 기뻐하게 하여 주옵소서.


주님, 지금도 진리가 아닌 것에 속아 세상의 허탄함에 자신의 삶을 바치는 청년들이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이들을 새롭게 하여 주옵소서.


정결케 하시는 그리스도의 보혈로 모든 죄를 씻음받게 하시고, 진리를 알게 하사 이제는 죽이고 멸망시키는 것이 아닌 영생을 얻게하는 복음의 통로로 이들을 기름부어 주옵소서.


죄악과 어둠에서 돌이키시는 하나님의 은혜와 죽어가는 모든 소망을 살리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중동과 아랍지역과 모든 열방을 가득 덮어, 독수리 날개 치는 것 같이 여호와를 따르는 믿음의 청년 군대가 일어나게 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