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여섯식구가 1년째 컨테이너 단칸방에 … 매일 밤 지진 악몽"

지난해 2월 6일 튀르키예 남부를 중심으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해 무려 5만여 명이 사망했다.


이 지진은 '21세기 최악의 자연재해'로 불릴 정도로 엄청난 피해를 입혔다.


매일경제가 튀르키예 대지진 1년을 맞아 3~4일(현지시간) 7개국 50명의 국제기자단과 가장 큰 지진 피해를 입은 곳 중 하나인 말라티아주(州)와 아디야만주, 카라만마라슈주를 찾았다.


지진의 상처를 애써 가리려는 노력이 역력했지만, 곳곳에 남은 대재난의 흔적은 감추기엔 너무 크고 깊었다.


말라티아주의 주도 말라티아 한가운데에 있는 주요 빌딩과 쇼핑몰은 지진이 발생한 적이 있었냐는 듯 멀쩡했다.


드나드는 사람들의 모습도 활기가 넘쳤다.


하지만 차를 타고 불과 5분 정도만 중심가를 벗어나도 곳곳에 문도 창문도 없이 뼈대만 남은 건물들이 일부만 가림막으로 덮인 채 늘어서 있었다.


상점들은 대부분 컨테이너에서 영업하고 있었다.


오후 4시께 한 식료품 가게 앞에는 영업 전부터 20여 명이 줄을 서 있었다.


시내에서 빵 가격이 가장 저렴한 곳이어서 한 푼이라도 아끼려는 사람들이 먼 곳에서도 찾는다고 했다.


말라티아주에서는 지난해 발생한 지진으로 1237명이 사망했고 6444명이 부상을 입었다. 완파된 건물은 6643채였고 심각한 피해를 입은 건물은 3만5907채에 달했다.


에르신 야지즈 말라티아주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1999년 발생한 지진으로 삼촌과 조카를, 또 다른 지진으로 고모와 사촌을 잃었는데 20여 년 후 같은 비극이 벌어졌다"며 "도시 중심부와 상업지구 재건을 98% 완료해 지금은 폐허가 없어졌고, 처벌을 강화하면서 2배로 치솟았던 범죄율도 지금은 줄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작 지진으로 집과 가족을 잃고 21㎡짜리 좁은 컨테이너에서 1년 가까이 대여섯 명의 가족과 함께 사는 이재민들에게는 이번 겨울 추위가 매섭기만 하다.


말라티아주에서는 현재 이재민 11만7232명이 컨테이너 등 임시 가옥 3만2295채에 머무르고 있다.


이곳에서 4명의 자녀와 살고 있다는 에미네(44)는 "지난해 지진으로 남편의 형제와 조카를 잃었다.


지진이 완전히 끝났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지진의 상처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컨테이너촌에서 거주한 지 6개월가량 됐다는 카글라(15)는 "가족이 모두 살기에는 컨테이너가 너무 작다.


여동생이 당뇨로 고생하고 있는데 제대로 치료할 수 없어 힘들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후략)



호세아의 글에도 이르기를 내가 내 백성 아닌 자를 내 백성이라, 사랑하지 아니한 자를 사랑한 자라 부르리라 너희는 내 백성이 아니라 한 그 곳에서 그들이 살아 계신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받으리라 함과 같으니라 (롬 9:25-26)

튀르키예에 지진이 난 지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재해로 인한 피해가 여전히 회복되지 못한 채 겨울을 견디고 있는 형제자매의 소식을 듣습니다.


튀르키예를 사랑하시는 주님, 여전히 지진의 상처로 고통받고 삶의 터전을 잃고 살아가는 이들을 긍휼히 여겨 주시길 간구합니다.


만왕의 왕 되신 주께서 튀르키예 민족을 하나님의 백성 삼아 주시고 강하고 능력 있는 당신의 의로운 손으로 구원하여 주옵소서.


심령이 가난해진 이들 가운데 진리를 더욱 간구하는 마음을 부어주시고 이 땅의 모든 것을 잃은 것 같지만 오히려 천국 소망을 품고 일어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거짓 우상을 버리고 십자가 지신 하나님의 아들을 나의 구주로 영접하는 자들이 더욱 일어나게 하옵소서!


하나님의 사랑으로 말미암아 거룩한 열매가 가득한 튀르키예 민족 되게 하옵소서!

2 Comments


Guest
Feb 06

구원받을만한 이름 예수 !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에게

구원을 베푸시는

완전하신 하나님의 공의 !


주여 ..

튀르키예의 지진의 아픔과 슬픔

두려움을 이길 힘은 오직 예수

이름밖에 없음을 고백합니다


저들에게 찾아가 주십시오

그리고 그들에게

하나님의 공의를 선포하고

구원하여 주옵소서 !!


Like

Guest
Feb 05

튀르키에 민족이 하나님만 왕이심을 고백하는 날이 속히 오도록 성령님 역사하시옵소서!!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