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아프간서 폭우로 14명 사망…이재민들, 정부에 도움 호소


아프가니스탄에서 폭우로 사흘 동안 최소한 14명이 숨졌다고 현지 매체 톨로뉴스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프간 재난관리부 관계자는 지난 3일부터 아프간 14개 주(州)에서 폭우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해 이 같은 인명피해가 났다고 말했다.


서부 헤라트주에서 7명이 숨지고 인접한 파라주와 고르주에서 각각 1명, 2명이 사망했다.


이 관계자는 주택 140여채가 파괴됐고 가축 2천마리 이상이 죽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아프간 정부 관계자는 북동부 바다크샨 등 몇몇 주에서는 일부 도로가 홍수와 산사태로 차단됐다고 말했다.


(중략)


앞서 아프간에서는 지난달 12일부터 나흘 동안 폭우로 최소 50명이 숨지기도 했다.


당시 인접한 파키스탄에서도 63명이 사망했다.


파키스탄 기상청 관계자는 4월 폭우가 이례적으로 기후변화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하나님께서 구하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 하나님이여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주께서 멸시하지 아니하시리이다(시 51:17)

아프가니스탄과 인접한 파키스탄 지역에 폭우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해 각 14명, 63명이 사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습니다.


또한 주택이 파괴되고 가축도 잃었으며 도로마저 차단되어 정부의 도움이 쉽지 않은 가운데 소망을 잃은 아프간과 파키스탄의 영혼들을 주여, 끝까지 붙들어주옵소서.


상한 심령을 받으시는 하나님, 상하고 통회하는 아프간과 파키스탄의 기도를 받아주시고 이들이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도울 자들을 보내어주옵소서.


세계교회가 이들의 고통을 나누어 짊어지게 하시고 복음을 전하며 물질적 지원으로 도우게 하셔서 가난할 때에 부요함이 되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아프간과 파키스탄에 충만하게 하옵소서.


또한 현지 교회들이 이보다 먼저 이재민들에게 손을 내밀어 이들의 눈물을 닦아주며 지친 무릎을 일으켜 세우게 하시고 십자가의 은혜로 다시 부흥에 이르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약할 때 강함이 되시는 예수님의 사랑과 복음으로 충만함을 얻어 페르시아와 열방을 살리는 아프간과 파키스탄이 되게 하옵소서!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