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수단 유혈사태 100일…“아동 1시간에 1명꼴로 사상”


수단에서 군벌간 충돌로 유혈 사태가 발생한 지 24일(현지시간)로 100일이 지났다. 그러나 사태의 출구가 여전히 보이지 않아 희생자가 계속 늘고 있으며, 아동의 희생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에 따르면 지난 4월15일 분쟁이 시작된 이래로 아동은 435명이 사망하고 2025명이 다치는 등 최소 2500명에 이르는 아동 인명피해가 집계됐다. 한시간에 1명꼴로 아동 사상자가 발생한 것이다.


유니세프는 실제 사상자 규모는 훨씬 클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 아동 1400만명가량이 인도적 지원을 필요로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유니세프는 “아동이 매일 살해되거나 다치고, 납치되고 있다”며 “학교와 병원을 비롯한 중요 기반시설과 생필품이 파괴되고 약탈당하는 것을 지켜봐야만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번 사태로 아동 난민이 170만명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중략)


수단 전체 인구 4천800만명 중 절반 이상이 생존을 위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병원 등 의료 시설이 교전 피해를 입거나 직접적인 공격 대상이 되는 등 피해가 심각하다.


(중략)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이 이끄는 수단 정부군과 모하메드 함단 다갈로 사령관의 준군사조직인 신속지원군(RSF)은 권력의 민간인 이양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은 끝에 지난 4월15일 무력 분쟁에 돌입했다.


그동안 국제사회는 중재에 나섰으나 무력 충돌을 멈추지는 못했다.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중재로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서 평화 회담이 열리면서 양측이 여러 차례 단기 휴전에 합의하기도 했으나, 약속이 거의 지켜지지 않았으며 지난달엔 대화도 중단됐다. 지난 15일 회담 재개를 위해 정부군이 제다에 도착했으나, RSF의 참여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후략)


출처 : 경향신문


그 무렵에 또 큰 무리가 있어 먹을 것이 없는지라 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 이르시되
내가 무리를 불쌍히 여기노라 그들이 나와 함께 있은 지 이미 사흘이 지났으나 먹을 것이 없도다
만일 내가 그들을 굶겨 집으로 보내면 길에서 기진하리라 그 중에는 멀리서 온 사람들도 있느니라 (막8:1-3)

주님, 수단 유혈사태가 발생한지 100일이 지난 지금, 여전히 사태의 출구가 보이지 않아 희생자가 늘고 있으며, 아동의 희생이 크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매일 아동이 살해되거나 다치고 납치되고 있으며 중요한 기반시설과 생필품이 파괴되는 등 인도적 지원을 필요로 하는 상황입니다.


주님, 이땅의 전쟁과 내전이 하루속히 멈추고 하나님 나라의 평안과 화평이 임하기를 소망합니다.


멈추지 않는 유혈사태로 고통가운데 있는 수단의 아이들을 긍휼히 여겨주시고 이들에게 전 세계적으로 필요한 도움의 손길과 복음이 전해지게 하옵소서.


큰 무리가 있는데 먹을 것이 없어 주린 것을 보시고 불쌍히 여기시며 그들을 먹이셨던 예수님의 마음으로 이들을 섬길 자들을 보내어 주시고, 예배가 드려지지 않는 곳에서 사망과 어둠을 끊어내는 예배가 드려지게 하옵소서.


수단 땅에 사람의 생각과 욕심으로 해결되지 않는 문제들로 생겨난 모든 영역들 속에 주님께서 친히 개입하여 주옵소서.


떡 일곱개로 사천명을 먹이신 주님의 긍휼과 능력으로 말미암아 수단의 모든 아이들과 영혼들이 속히 회복되고 주님을 찬양하는 민족으로 서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