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수단 사태 4개월간 어린이 200만명 집 잃어…시간당 700명꼴"


북아프리카 수단에서 군벌 간 충돌로 유혈 사태가 발생한 지 4개월이 넘어가면서 어린이 200만명 이상이 집을 잃고 이주민 신세가 된 것으로 파악됐다.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은 24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폭력 사태가 지속하고 국가가 황폐해지면서 집에서 떠난 어린이가 시간당 700명꼴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니세프는 "집을 잃은 어린이들 가운데 170만명 이상은 국경 내 이주민이고 47만여명은 수단 국경을 넘어 이웃 국가로 들어간 상태"라고 전했다.


수단의 식량 불안도 우려를 키우고 있다.

유엔 세계식량농업기구(FAO)가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7∼9월 수단에서 2천30만명이 식량 불안을 겪은 것으로 추산됐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어린이들로 파악됐다.


유니세프는 이에 대해 "1천만명 이상의 어린이가 생존을 위해 먹던 음식의 양이나 질을 줄일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 급성 영양실조에 걸린 어린이 70만명은 치료 없이는 생존하기 어려운 실정이며 아기 170만명은 주요 예방접종을 받지 못할 위험이 크다고 부연했다.


보건 사정도 열악한 실정이다.

유니세프는 "수단 지역이 장마철에 접어들면서 콜레라와 뎅기열 등의 질병이 발생할 위험이 커졌다"며 "현재 어린이 940만명 이상이 안전한 식수를 먹지 못하고 있고, 5세 미만 어린이 340만여명이 콜레라와 설사를 앓을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다.


(중략)


수단에서는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이 이끄는 수단 정부군과 모하메드 함단 다갈로 사령관의 준군사조직인 신속지원군(RSF)은 지난 4월 15일 무력 분쟁에 돌입한 이후 4개월 넘도록 양측의 무력 분쟁이 이어지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여호와의 얼굴은 악을 행하는 자를 향하사 그들의 자취를 땅에서 끊으려 하시는도다
의인이 부르짖으매 여호와께서 들으시고 그들의 모든 환난에서 건지셨도다 (시34:15-17)

주님, 수단에서 군벌 간 충돌로 인해 어린이 200만명 이상이 집을 잃고 콜레라와 뎅기열로 고통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우리 주님께선 수단의 모든 어린이와 신음하는 이들을 지켜 보고 계시며 이들의 눈물과 슬픔에 귀를 기울이고 계시는 분 이십니다.


주님, 주님께선 수단의 어린이들을 통하여 당신의 선하신 뜻을 이루길 원하시오니 이 민족의 어린이와 모든 영혼들을 주의 능력으로 고통가운데 구원하여 주옵소서.


수단에서 이들을 고통가운데 몰아넣는 모든 사단의 자취를 이 땅 가운데서 끊어 주옵시고 주의 권능과 위엄으로 이 땅을 통치하여 주옵소서.


수단의 영혼들이 이 상황가운데 세상의 권세나 헛된 우상앞에 구원을 갈망하지 않게 하시고 유일한 능력의 주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 앞으로 나아올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옵소서.


수단에서 선한 능력으로 이들을 구원하시는 주님을 보며 모든 민족마다 구원의 예수님을 알고 그 분의 이름을 높이 찬송하는 것을 보게 하옵소서.

1 Comment


Guest
Aug 26, 2023

주님, 수단의 어린이들과 아기들을 살려주시옵소서. 속히 그들에게 안전한 집과 깨끗한 생수와 양식이 공급되도록 역사해 주옵소서. 그들을 주님의 자녀 삼아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아멘!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