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수단분쟁 탓 연쇄위기…동북 아프리카 난민사태 터지나


수단 군벌간의 무력분쟁에서 벗어나려는 피란민들이 국경으로 몰리면서 이미 상황이 좋지 않은 이웃 나라들로 혼란이 번질 우려가 제기됐다.


8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인도주의 지원 단체인 국제구호위원회(IRC)는 수단 난민들이 분쟁을 피해 주변국으로 몰리고 있다며 "2차 인도주의 위기"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IRC는 지난달 15일 수단 분쟁이 시작된 이후 지난주까지 난민 약 33만4천명이 발생했으며, 약 6만5천명이 국경을 건너간 것으로 추산했다.


이 단체는 이 중 3만명은 수단 서부 다르푸르 지역에서 인접국 차드로 넘어갔으며 대부분이 여성과 어린이들이라고 전했다.


또 1만5천명은 남수단으로 갔고, 에티오피아로 간 인원도 수천명대로 추정했다.


유엔은 분쟁이 계속될 경우 80만명 이상이 국경을 넘어 대피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문제는 난민들이 건너간 이웃 국가들 역시 분쟁 중이거나 치안이 불안하고 식량난에 시달리는 등 상황이 좋지 못하다는 점이라고 IRC는 지적했다.


IRC의 아프리카 담당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책임자 마디하 라자는 CNBC와의 영상통화에서 "이 나라들 역시 분쟁을 겪고 있거나 '아프리카의 뿔' 지역의 6회 우기 연속 가뭄으로 이미 많은 사람이 식량부족과 영양실조 상태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중략)


이어 "이런 상황이 장기화하면 취약한 이들 국가가 경제적 충격에서 회복하는 데에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주변국들이) 수천 명 단위로 넘어오는 (수단) 난민들을 받아들이고 지원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의 더 많은 원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수단에서는 지난달 15일부터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이 이끄는 정부군과 모하메드 함단 다갈로 사령관이 지휘하는 준군사조직 신속지원군(RSF) 간의 무력 충돌이 이어지면서 인명 피해가 커지고 있다.


사실상 내전에 가까운 충돌로 최소 550명이 숨지고 4천900명 이상이 다쳤다.


출처: 연합뉴스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들을지어다 하나님이 세상에서 가난한 자를 택하사 믿음에 부요하게 하시고 또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에게 약속하신 나라를 상속으로 받게 하지 아니하셨느냐 (약 2:5)
흑암에 행하던 백성이 큰 빛을 보고 사망의 그늘진 땅에 거주하던 자에게 빛이 비치도다 (사 9:2)

수단 내 계속되는 분쟁으로 인해 약 33만 4천명의 난민이 발생한 가운데, 나라를 벗어나기 위한 피란민들이 국경에 몰려들며 큰 혼란이 야기되고 있습니다.


분쟁이 계속될 경우 80만명 이상이 국경을 넘어 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저들이 건너가려 하는 이웃 국가들 역시 현재 분쟁 중이거나 심각한 가뭄으로 인해 식량난 및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하나님, 주께서 이미 마지막 때에 대하여 말씀하신 바와 같이 수단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갈등, 전쟁과 기근의 소식이 끊이지가 않습니다.


그로 인해 전 세계 난민의 수는 역대 최고치에 이르렀고, 이는 이전에 결코 볼 수 없었던 일입니다.


마지막이 가까워 오는 지금, 심령이 가난해진 그 누구도 이 세상에서는 더 이상 채울 수 있는 것이 없게 되어버린 이때 가난한 자를 택하사 약속하신 나라를 상속받게 하시는 하나님의 지혜가 나타나길 원합니다.


세상은 어둠으로 하나님의 지혜를 가리려 할지라도, 흑암 가운데 더욱 크게 빛나는 주의 영광이 수단과 전 세계 난민들을 뒤덮게 하여 주옵소서.


바로 이때, 하나님의 거룩한 교회가 시대를 분별하며 깨어 일어나 흑암에 행하던 백성과 사망의 그늘진 땅에 거주하던 모든 자들에게 그리스도의 빛을 비추게 하시고, 죽어가던 모든 자들이 생명을 받아 살아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연약한 자를 통해 강한 자를 무너트리시며, 마침내 모든 원수를 파멸하심으로 역사를 완성하실 여호와를 온 세상과 만물이 보게 하옵소서.

תגובות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