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사우디 국경수비대, 예멘서 넘어오는 에티오피아 이주자 수천명 사살


사우디아라비아 국경수비대가 예멘에서 사우디로 넘어오려는 에티오피아인들에게 기관총과 박격포를 발사, 최근 몇 년간 수백명의 비무장 이주자들이 숨졌다고 국제 인권단체 국제사면위(HRW) 21일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HRW는 국경수비대의 공격에 대한 목격자들의 보고와 이주자들의 시신과 매장지를 보여주는 사진들을 바탕으로 "사망자 수가 아마 수천명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정확한 사망자 수 추정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중략)


국제이주기구(IMP)의 2022년 통계에 따르면 약 75만명의 에티오피아인들이 사우디에 살고 있으며, 이중 45만명은 밀입국자일 가능성이 높다. 에티오피아 북부 티그라이 지역에서 벌어진 2년 간의 내전으로 수많은 난민이 발생하고 있다.


실업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우디는 에티오피아와 협력해 수천명을 에티오피아로 돌려보냈지만 밀입국은 계속되고 있다.


HRW는 2022년 3월부터 2023년 6월까지 국경을 넘으려던 에티오피아 이주민 38명과 이들의 친척 4명으로부터 사우디 국경수비대원들이 이주자들에게 총과 곡사포를 발사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중략)


에티오피아 이주자들은 전쟁 중 사우디와 예멘에서 억류되고 학대받거나 심지어 살해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몇 달 동안에는 예멘에서 들어오는 이주자들을 공격하는 사우디군에 대한 유엔 인권기구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22년 10월3일, 유엔 조사관들은 "사우디 보안군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국경을 초월한 포격과 소형 무기 발사로 최대 430명이 사망하고 650명이 부상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서한을 사우디에 보냈다. 서한은 "체포된 이주자들은 팔이나 다리 중 어느 곳에 총을 맞는 것이 더 나으냐는 질문을 받은 등 고문을 당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죽은 척함으로써 탈출한 생존자들도 있다"고 밝혔다.


출처 : 뉴시스


주의 성도들아 여호와를 찬송하며 그의 거룩함을 기억하며 감사하라
그의 노염은 잠깐이요 그의 은총은 평생이로다 저녁에는 울음이 깃들일지라도 아침에는 기쁨이 오리로다 (시 30:4-5)

공의의 하나님, 사우디 국경 수비대가 예멘에서 사우디아라비아로 이주하는 에티오피아 난민들을 사살하여 최근 몇 년간 수 백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에티오피아의 내전으로 집과 고향을 떠난 난민들에게 더 큰 어려움과 위험이 있습니다. 심령이 상하고 고통 받는 이들의 마음을 위로하여 주시고 회복하여 주옵소서. 그리고 속히 내전이 종전되어 생명의 위협으로부터 자유케 하옵소서.


에티오피아 내시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서 듣고 그를 영접하여 순종하였던 것처럼 에티오피아 가운데 주님의 말씀을 따르고 교회가 일어나게 하시고 그리하여 고난과 환란 가운데서도 여호와만을 찬양하고 영원한 하나님의 은혜를 충만히 누리게 하옵소서.


주님, 사우디 가운데에도 하나님의 통치와 은혜가 임하여 이주민들을 향한 총과 위협이 멈추길 구합니다. 이주민과 나그네에 대한 미움과 원망을 회개하고 오히려 형제와 같이 이들을 돌보며 주님의 은혜와 사랑을 전하는 아라비아 땅이 되게 하옵소서.


그날에, 우리 주님께서 모든 자들의 눈물을 닦아 주실 것을 믿습니다. 고난과 상처를 가운데서도 기쁨으로 에티오피아 민족과 사우디 민족이 주님 오실 길만을 예비하며 하나님만 경배하는 민족 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