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백기 들고 4시간동안 1만5천명 걸어나와"…가자 피란 본격화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지상전을 본격화하면서 백기 등을 든 민간인 수만 명의 피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고 CNN 방송, 뉴욕타임스(NYT)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략)


이들 일부는 무탈한 대피를 염원하면서 백기를 흔들면서 피란길에 올랐다. 신분증을 높이 치켜든 피란민도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마실 물이 담긴 병을 들고 걷는 사람도 있었다. 당나귀 수레를 탄 일부 주민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도보로 이동했다.


어린 아들과 피란길에 오른 웨다드 알-굴은 가자지구 해안가에 있는 집에서부터 8∼9㎞를 걸어왔다면서 "(대피) 통로는 안전할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IDF는 이달 4일부터 매일 4시간 동안 민간인에게 가자지구 남부로 향하는 인도주의 통로를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지난 6일 약 5천 명이 가자지구 남부로 피란한 것을 비롯해 7일까지 최소 4만 명이 가자 북부를 떠났다고 추산했다.


그러나 가자지구 주민들을 위한 피란길이 안전하지 못하다는 지적도 계속 제기된다. 일부 주민은 최근 피란 도중 이스라엘군 탱크가 있는 방향에서 총격이 가해졌다고 주장했다.


가자지구 내 알시파 병원 소속 구급대원 아나스 알 쿠르드 씨는 지난 5일 차를 타고 남부로 이동하던 중 가자시티 주요 교차로인 쿠웨이트 광장에서 총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당시 현장에는 이스라엘군 탱크 최소 50대가 있었고 자신을 비롯한 피란민 여럿은 이들을 향해 백기나 하얀 담요, 여권을 흔들어야 했다고 쿠르드 씨는 전했다. 도로 주변에 시신이 널브러져 있거나 통행로 근처에 폭탄이 떨어졌다는 증언도 나왔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여호와여 내가 주께 부르짖어 말하기를 주는 나의 피난처시요 생존 세계에서 나의 분깃이시라 하였나이다 (시142:5)

하나님 아버지, 가자지구에서 지상전이 본격화됨에 따라 민간인 수백 명이 백기를 들고 피란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불안과 염려 가운데 피난처를 찾는 가자지구 주민들을 긍휼히 여기어 주시옵고 피란 행렬을 지켜 보호하여 주시길 간구합니다.


또한 갈급한 심령을 가진 이들을 예수님께서 만나주옵소서. 꿈으로나 환상으로나 참 진리 되시고 구원자 되신 예수님을 만나 피난처 되신 예수님 안에서 참 평안과 영생을 누리게 하옵소서.


사단은 계속해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민족을 분열시키고 사망으로 몰아가지만, 생명 되신 예수님의 이름이 이 땅의 어둠을 몰아내고 승리케 하실 줄 믿습니다.


죽음보다 생명의 복음이 더 빠르게 전진되게 하옵시고 이스라엘 팔레스타인의 수많은 상처 입고 다치고 죽어가는 영혼들이 주 안에서 회복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마지막 시대,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민족이 십자가로 연합하며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를 기쁨으로 찬송하며 맞이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