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배후는 IS?…54명 숨진 최악의 폭탄테러


파키스탄 북서부에서 열린 정치 집회 도중 벌어진 폭탄 테러로 54명이 숨지고 약 200명이 다쳤다.


AP 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접경지인 파키스탄 북서부 카르카이버·파크쿤트와주(州) 바자우르에서 이슬람 강경파 정치지도자들이 모인 정치 집회에서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 수는 현재까지 54명으로 늘었고 부상자는 약 200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파키스탄 당국은 군 헬기 등을 동원해 부상자들을 카르카이버·파크쿤트와주 주도인 페샤와르의 병원으로 이송했다.


중상자들이 병원에서 숨지면서 사망자 수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행사는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권과 가까운 성직자로 자미아트 울레마-에-이슬라미(JUIF) 정당 지도자인 마울라나 파즐루르 레만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탄이 터졌을 때 JUIF 당 고위 인사인 압둘 라시드가 도착했다는 발표가 나오고 있었다고 AP 통신은 보도했다.


경찰은 폭탄이 장착된 조끼를 입은 자살 테러범이 공격을 자행했으며, 초기 조사 결과 아프가니스탄 탈레반과 적대 관계인 '이슬람 국가'(IS)가 공격 배후에 있을 가능성이 제기돼 조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테러범이 JUIF 고위 지도자들이 앉아 있던 무대 근처에서 폭탄을 터트렸다고 설명했다.


집회 참석자인 모하마드 왈리는 연설자가 군중에 연설하는 도중에 거대한 폭발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텐트 밖에 서 있던 현지 주민 칸 모하마드는 "고위 지도자들이 도착했을 때 사람들이 신은 위대하다고 외치고 있었는데 그때 귀청이 터질 듯한 폭탄 소리가 들렸다"고 전했다.


이 폭발로 이 당의 지역 수장인 마울라나 지아울라가 사망했지만, 라시드 등 무대에 있던 다른 지도자들은 목숨을 건졌다.


(중략)


테러가 발생한 바자우르 지역은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부와 동맹인 무장세력 파키스탄 탈레반(TTP)의 거점이다.


TTP는 성명에서 "이슬람주의자들이 서로 적대시하는 것을 겨냥한 공격"이라고 비판했다.


아프가니스탄 탈레반도 소셜미디어 엑스(X)에서 "이러한 범죄는 어떤 식으로든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테러는 파키스탄 북서부에서 최근 발생한 최악의 공격 중 하나로 기록된다.


(후략)


출처 : 한국경제


평화를 예언하는 선지자는 그 예언자의 말이 응한 후에야 그가 진실로 여호와께서 보내신 선지자로 인정 받게 되리라(렘 28:9)

아프가니스탄과 국경을 접한 파키스탄 북서부에서 이슬람 강경파 정치지도자들의 정치 집회 도중 일어난 자살 폭탄 테러로 많은 이들이 죽고 다쳤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습니다.


최근 발생한 IS의 적대적 공격 중 최악의 공격이라고 평가될 만큼 심각한 고통 가운데 있는 이들을 주여, 구원하여주옵소서.


평화를 예언하던 무함마드를 선지자로 믿지만, 평화는커녕 오히려 서로 적대하고 죽이는 이슬람의 민낯을 봅니다.


이런 가운데서 고통받는 자들을 섬기는 예수님의 복음이 능력으로 임하게 하옵소서.


파키스탄 현지 교회가 이번 테러로 목숨을 잃은 자들의 가족들을 위로하며, 부상당한 자들을 위해 기도함으로 치유를 얻는 역사가 있게 하옵소서.


이들을 위해 십자가에서 생명을 주신 예수님의 복음으로 참 평안을 얻게 하시고 하나님이 주신 참 진리를 얻어 자유를 누리는 파키스탄이 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파키스탄이 이슬람으로 가려졌던 거짓의 장막을 찢고 참 평안과 진리의 빛으로 열방을 밝히는 민족이 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