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민간인 사망자 비율, 20세기 분쟁서 평균 50%·가자지구선 61%"


지난 10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기습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으로 인한 사망자 중 민간인이 61%를 차지한다는 이스라엘 측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은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를 인용해 이스라엘의 이번 가자지구 공습이 최근 몇 년간 민간인 사상자를 가장 많이 낸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오픈대학교 야길 레비 교수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 10월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 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보복 공습 첫 3주간 전체 사망자 중 민간인 비율이 61%를 차지했다.


이 비율은 지난 20세기 모든 분쟁에서 민간인 사망자가 평균적으로 약 절반을 차지했던 것과 비교하면 훨씬 높은 수치다.


아울러 이는 과거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 사례 때보다도 그 비율이 높다.


지난 2012년부터 2022년까지 10년간 가자지구에 대한 이스라엘의 세 차례에 걸친 작전에서 전체 사망자 중 민간인 비율은 40% 정도였다.


지난 5월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내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이슬라믹 지하드(PIJ)의 목표물을 타격하는 '방패와 화살' 작전에서는 민간인 사망자 비율이 전체의 33%로 내려갔었다.


레비 교수는 첫 3주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을 '전례 없는 살상'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대규모 민간인 살상은 이스라엘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안보를 약화하는 토대가 될 수 있다는 것이 광범위한 결론"이라며 "집과 가족을 잃은 가자지구 주민들은 어떤 안보 조치로도 막을 수 없는 복수를 도모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후략)


출처: 연합뉴스


이튿날 요한이 예수께서 자기에게 나아오심을 보고 이르되 보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요1:29)

세상 죄를 지고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 모든 민족의 구원자요, 유일한 소망이십니다.


그칠 줄 모르던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분쟁은 대다수가 민간인 사망이며, 결국 그 결과는 지난 20세기 가장 높은 비율이였습니다.


이곳에 깨어지고 모든 것을 잃어버린 슬픔과 비통으로 가득합니다.


휴전의 결의를 반대하고 갈등한 채로 두는 원수의 일은 멸하여 주옵소서.


십자가로 사망 권세 깨트리신 예수님께서 이 땅의 영원한 평화의 왕으로 임하여 주옵소서.


세계가 이곳을 주목하며 휴전 촉구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사오니 세계교회가 기도할 때 두 민족의 갈등이 잠잠케 되게 하옵소서.


이 땅의 모든 죄를 담당 하사 십자가까지 달리신 예수그리스도, 고통과 신음하는 가자 지구 영혼들에게 소망의 노래가 되어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