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미얀마군-반군 교전 재개…피란민 대피



미얀마 반군이 장악한 미얀마-태국 접경 지역의 거점 도시에서 반군과 군사정권 정부군이 전투를 재개해 최대 약 2천 명의 피란민이 태국으로 대피했다.


20일(현지 시각) AP·AFP 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미얀마 동부 미야와디 일대에서 미얀마군과 소수민족 무장단체 카렌민족연합(KNU) 등 반군 간 교전이 벌어졌다.


태국 경찰 당국 관계자는 국경의 한 다리 근처에 숨어 있던 미얀마군 병력을 KNU가 무인기(드론) 등을 동원해 공격하면서 전투가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태국 경찰에 따르면 이를 피해 약 1천300명∼2천 명의 미얀마 피란민이 태국 국경을 넘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당국은 이들에게 식량을 주고 안전한 장소로 옮기고 있으며, 인근에 사는 태국 민간인도 안전지대로 피신시키기로 했다.


앞서 지난 11일 미얀마 동부 국경 지역의 요충지인 미야와디에서 KNU와 민주 진영 임시정부인 국민통합정부(NUG) 산하 시민방위군(PDF)은 마지막 남은 정부군 기지를 점령하고 이 지역을 장악했다.


이후 이 일대에서는 약 1주일 동안 전투가 없었으나, 이날 재개됐다.


교전은 이날 정오께 다소 누그러졌지만, 미야와디와 인접한 태국 북부 딱주 메솟시의 경찰 관계자는 간헐적인 총성이 계속 들린다고 전했다.


이에 세타 타위신 태국 총리는 국경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면서 "우리 국경과 우리 국민의 안전을 수호할 준비가 돼 있다.


동시에 우리는 필요하면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할 준비도 돼 있다"고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주는 나의 은신처이오니 환난에서 나를 보호하시고 구원의 노래로 나를 에우시리이다 (셀라) 악인에게는 많은 슬픔이 있으나 여호와를 신뢰하는 자에게는 인자하심이 두르리로다 (시32:7,10)

미얀마의 은신처가 되시고 환난에서 보호하시는 구원의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교전이 재개되며 갈등이 일어나고 있지만 이들을 화평케 하시고 구원의 노래로 두르시는 여호와의 능력을 보게 하옵소서. 2천 명의 피란민과 태국을 지켜주시길 기도합니다. 수많은 염려와 두려움이 이들을 둘러싸고 있지만 마음이 갈급해진 이때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짖는 자들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


이 땅을 묶고 있는 사단의 권세가 무너지게 하여 주시고 여호와만을 신뢰하는 순결한 백성으로 일어나 아세안의 부흥을 감당하는 교회로 일어나게 하여주옵소서.

1 comentário


Convidado:
21 de abr.

아멘!

Curti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