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미국, 이라크·레바논 여행금지 지역 격상...이-팔 전쟁 확전 우려


미국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전쟁 확전을 우려하고 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22일(현지시간) ABC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는 잠재적 (전쟁) 확대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실제로 우리가 보고 있는 건 우리 군대와 지역 전체 국민에 대한 공격이 상당히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라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 군대가 올바른 위치에 있고,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도록 필요한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지난 19일 이란이 지원하는 예멘 후티 반군이 지상 공격 순항 미사일 3기와 드론을 발사하는 등 확전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오스틴 장관은 후티 반군 공격이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이에 미국은 이라크와 레바논을 여행금지 지역으로 격상하고, 전 세계 미국인들에게 테러 위험을 경고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NBC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는 우리 군대나 직원을 겨냥한 이란 대리인 공격에 의한 갈등이 격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우리는 국민을 효과적으로 방어하고 필요한 경우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조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다만 우리는 제2, 제3의 전선으로 확전을 원하지 않으며, 교전 상태에 들어가기를 바라지도 않는다”며 “헤즈볼라와 이란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 확전 자제를 촉구하는 것도 이 같은 맥락”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이스라엘의 군사작전을 지지하면서도, 하마스의 무장 해제를 촉구하고 있다.


(후략)


출처 : 문화뉴스


그러하온즉 우리 하나님이여 지금 주의 종의 기도와 간구를 들으시고 주를 위하여 주의 얼굴빛을 주의 황폐한 성소에 비추시옵소서
나의 하나님이여 귀를 기울여 들으시며 눈을 떠서 우리의 황폐한 상황과 주의 이름으로 일컫는 성을 보옵소서 우리가 주 앞에 간구하옵는 것은 우리의 공의를 의지하여 하는 것이 아니요 주의 큰 긍휼을 의지하여 함이니이다
주여 들으소서 주여 용서하소서 주여 귀를 기울이시고 행하소서 지체하지 마옵소서 나의 하나님이여 주 자신을 위하여 하시옵소서 이는 주의 성과 주의 백성이 주의 이름으로 일컫는 바 됨이니이다(단 9:17-19)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전쟁이 점점 격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아랍으로의 확전을 우려한 미국이 레바논과 이라크를 여행금지 구역으로 격상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습니다.


미국 국민을 테러와 전쟁에서 보호한다는 목적으로 이루어진 일이지만, 이것으로 레바논과 이라크에 복음을 전함에 막힘이 되지 않도록 주여, 역사하옵소서.


우리의 기도에 귀를 기울여 들으시는 주님, 주의 큰 긍휼을 의지합니다. 다니엘과 같이 기도하며 간구할 자들을 세계 교회 가운데 깨어 일으켜주셔서 주의 얼굴빛을 황폐한 아랍 민족들에게 비추어주옵소서.


이스라엘, 팔레스타인과 이라크, 레바논과 아랍을 용서하시려고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신 그 예슈아의 사랑을 비추어주옵소서.


성령께서 아랍 현지 교회들을 들어 사용하시고 복음을 전함에 박차를 가하게 하셔서 주의 복음이 전쟁보다 신속하게 아랍과 이스라엘 땅에 전해지게 하옵소서.


지체하지 마시고 주 자신을 위하여 속히 행하사 아랍이 주의 백성임을 알게 하옵소서. 하나님 나라를 얻는 기쁨이 전쟁으로 얻은 모든 아픔을 하나도 남김없이 거두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아랍과 이스라엘이 주 예수 안에 한 형제 되게 하시고 세계 중의 복이 될 민족으로 회복하사 열방을 주께로 돌이키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