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모로코 이웃 리비아는 폭풍우 강타…“2000명 사망 추정”


북아프리카 모로코를 강타한 지진으로 5000명 넘는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웃 나라 리비아에는 폭풍우가 덮쳐 2000명 넘게 사망하고 수천 명이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과 리비아 알 아흐라르 TV에 따르면 리비아 동부에 지중해성 폭풍 ‘대니얼’이 몰아쳐 데르나 등지에서 수천 명이 죽거나 실종됐다.


(중략)


리비아 동부 의회가 지명한 오사마 하마드 총리는 이날 현지 방송과 인터뷰에서 “실종자가 수천 명에 달하고 사망자도 2000명을 넘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중략)


리비아는 지난 2011년 ‘아랍의 봄’ 혁명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진 뒤 동부를 장악한 리비아 국민군(LNA)과 서부의 통합정부가 대립하는 무정부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동부 한 당국자는 사망자 수가 2000명을 넘어섰으며 5000∼6000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데르나 인근의 댐 두 곳이 붕괴하면서 치명적인 홍수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동부의 잇삼 아부 제리바 내무장관은 데르나에서 5000명 이상이 실종됐을 것이며 이들 중 상당수가 지중해로 떠내려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설상가상으로 데르나에서는 폭풍으로 전기와 통신 등도 끊긴 상태다.


(중략)


북부 벵가지에서는 지금까지 최소 150명이 숨졌으며 사망자 수가 250명까지 늘 수 있다고 카이스 파케리 적신월사 대표가 밝혔다.


베이다에서는 최소 46명의 사망자가 보고됐으며 북동부의 해안 마을 수사에서도 7명이 사망했다. 샤하트와 오마르 무크타르 등의 마을에서도 7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젯 가뇽 리비아 담당 유엔 인권조정관은 “수십 개의 마을이 광범위한 홍수와 인프라 파괴, 인명 피해 등 심각한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8일 규모 6.8 강진이 발생한 모로코에서는 희생자가 2862명으로 늘어났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모로코 내무부는 11일 오후 7시 기준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2862명, 부상자는 2562명이라고 발표했다.


사망자는 전날 오후 4시 기준 2122명에서 하루 만에 740명이 증가했다. 특히 진앙인 알하우즈주에서 1604명이 목숨을 잃어 가장 피해가 컸고, 인근 타루단트주에서도 976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부상자 가운데서도 중태인 경우가 많아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출처 : 서울신문


하나님은 나의 요새이시니 그의 힘으로 말미암아 내가 주를 바라리이다
나는 주의 힘을 노래하며 아침에 주의 인자하심을 높이 부르오리니 주는 나의 요새이시며 나의 환난 날에 피난처심이니이다
나의 힘이시여 내가 주께 찬송하오리니 하나님은 나의 요새이시며 나를 긍휼히 여기시는 하나님이심이니이다 (시 59:9,16-17)

모로코를 강타한 지진으로 인해 5,00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웃나라인 리비아에도 폭풍우가 겹쳐 2,000명이 넘게 사망하고 수천명이 실종되었습니다.


하나님, 이전에 없었던 규모의 재해들이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모로코를 덮친 지진은 120년만에 일어난 가장 강력한 지진이었고, 리비아를 강타한 폭풍우 역시 겪어보지 못한 규모의 재해였습니다.


하나님께서 성경에 말씀하셨던대로 지진과 기근과 각종 재난이 세상을 뒤덮고 있는 상황들을 보며, 우리 주님 다시 오실 날이 머지 않았음을 깨닫게 됩니다.


이러한 시대 가운데, 재난으로 인해 집도, 땅도, 재산도 모든 것을 잃은 모로코와 리비아의 국민들에게 소망이 될 수 있는 것은 오직 영원한 복음 밖에는 없습니다.


주여, 세계교회가 이 시대를 깨닫고 일어나 복음이 필요한 저들 가운데 생명을 전파하게 하여 주옵소서.


땅에서 모든 것을 잃은 자들일지라도 피난처시요 요새되시는 하나님과 그 아들 예수 그리스도, 그리고 그 나라를 얻음으로 인해 모든 것을 가진 자들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모로코와 리비아에 결국 썩어져 없어질 땅의 것이 아닌, 영원한 복음만으로 살아가는 거룩한 교회들이 일어나게 하시고, 그 물결이 두 나라를 넘어 북아프리카 전역을 가득 채우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결국 지나갈 고통과 눈물을 복음으로 이겨내며, 우리 주님 오시는 그 날에 구원을 주신 그 이름으로 인해 가장 앞에서 기뻐 춤추는 나라들이 되게 하옵소서.

1 Comment


Yong ye Singer
Yong ye Singer
Sep 13, 2023

ㅎㄴ님이여! 우리의 죄악을 용서하옵소서

모로코와 리비아의를 향한 회개의 ㄱㄷ를 올리는 교회들의 ㄱㄷ를 기억하여주시옵고 고쳐 주시옵소서

순간 당한 재난속에 모든것을 잃고 놀라 방황하고 있을 저들에게 찿아가 주셔서

바위가 되어주시고 위로하여 주시고 회복의 은혜를 주시옵소서

이 기회를 통하여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띄이게 하옵시고 온세상를 만드시고 다스리시며 우리의 호흡까지도 주관하시는 여호아 ㅎㄴ님을 만나는 귀한시간 되게하옵소서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