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맨손 구조 중인데… 또 6.3 강진 덮친 아프간


최근 규모 6.3의 강진이 강타한 아프가니스탄 북서부 헤라트주에서 11일 같은 규모의 강진이 또다시 발생했다. 지금까지 사상자만 4500여명에 이르는 터라 우려를 더하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독일 지구과학연구소(GFZ) 발표를 인용, 그리니치 표준시 기준으로 이날 오전 0시 41분(현지시간 오전 5시 11분)쯤 북위 34.67도 동경 62.14도 지점인 아프간 북서부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진원 깊이는 지난 7일 지진 때의 14㎞보다 더 얕은 10㎞라고 통신은 전했다. 보통 얕을수록 분출한 에너지가 감속되지 않아 피해를 키울 수밖에 없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에 따르면 진앙은 헤라트주의 주도 헤라트의 북북서쪽 31㎞ 지점이다. 강진 후 진원 깊이 10㎞에서 두 차례 여진도 잇달아 일어났다. 앞서 7일 헤라트주에서는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한 데 이어 규모 5도 안팎의 강한 여진이 8차례 일어나 건물이 무너지고 마을 등이 초토화됐다.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은 7일 지진으로 최소 1만명이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중략)


세이브더칠드런 아프가니스탄 사무소장 아르샤드 말리크는 “아직 무너진 잔해에 갇혀 있는 사람들이 많기에 피해를 본 숫자는 증가할 것”이라며 “수천명의 아동과 가족은 집도, 피난처도 없이 모든 것을 잃었다”고 말했다. 지진 전에도 많은 어린이가 엄청난 식량 부족에 시달리고 있었다며 국제사회에 적극적인 도움을 호소했다.


출처 : 서울신문


여호와께서 그 높은 성소에서 하감하시며 하늘에서 땅을 감찰하셨으니
이는 갇힌 자의 탄식을 들으시며 죽이기로 정한 자를 해방하사
여호와의 이름을 시온에서, 그 영예를 예루살렘에서 선포케 하려 하심이라 (시102:19-21)

주님, 지진으로 신음하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에서 계속 되는 강진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거나 피해를 입고 마을이 무너졌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습니다.


특히 이번 강진은 8차례나 이어진데다가 진원의 깊이가 얕아 더욱 큰 피해를 입혔으며, 진원지에서 멀지 않은 헤라트주는 마을이 초토화 되었다고 합니다.


아직 무너진 잔해 속에서 갇혀있는 수많은 사람들과 그들을 구하려 맨손으로라도 땅을 파고자하는 절박한 상황 가운데 살 소망 조차 끊어진 이들의 부르짖음에 응답하여 주옵소서.


이 땅의 고통하는 주의 자녀들을 감찰하사 굽어살펴보시옵고, 더 이상의 2차 3차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이 땅을 보호하여 주옵소서.


탈레반의 지배로 구호물자의 공급과 구호가 어려운 가운데 의료지원과 구호활동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모든 막힌 통로를 열어주시옵고, 한 영혼이라도 구원하길 원하시는 하나님의 애통한 마음을 아는 자들이 일어나 이 땅을 위하여 합심하여 기도하게 하옵소서.


아프가니스탄의 모든 불법과 우상숭배는 끊어지게 하시옵고 이들을 위하여 모든 물과 피를 쏟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흘러들어가 참 목자 되신 그 분께 돌아가는 회개의 운동이 불길 같이 일어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아프가니스탄이 이제는 다시 오실 왕,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기뻐 높이며 모든 민족과 예루살렘에서 복음을 선포하는 거룩한 민족으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