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러 카페 폭발사고로 군사블로거 사망· 25명 부상…"폭약 사용"

최종 수정일: 2023년 4월 5일


2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제2 도시인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 카페에서 강력폭약인 TNT를 쓴 것으로 추정되는 폭발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5명이 부상했다고 타스·스푸트니크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도심 내 카페 폭발 사고로 여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카페 건물은 유리가 모두 부서지는 등 크게 파손됐다.

구조당국이 발생 초기에 파악한 규모보다 부상자가 더 늘면서 인명피해는 현재 사망자 1명, 부상자 25명으로 파악됐다. 부상자 가운데 19명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중략)

수사당국 관계자는 타스 통신에 200g 이상의 TNT가 터지면서 사고가 빚어졌다고 전했다. 당국은 이 사고로 사망한 사람이 러시아 군사 블로거로 널리 알려진 블라드랜 타타르스키라고 확인했다.

(중략)

그는 50만명 이상의 독자를 거느리는 블로거로, 러시아군이 '특별 군사작전'이라고 부르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하는 입장을 취해왔으며 최근에도 러시아군의 인사나 작전 등에 대한 논평을 써왔다.

지난 1월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잃은 책임을 물어 경질했던 알렉산드르 라핀 중장을 육군 참모총장으로 지명한 데 대해 "라핀이 맡을 새 직책은 쓸모없는 역할이 될 것"이라며 비판적 논평을 내기도 했다.

타스 통신 등 러시아 매체는 타타르스키가 이날 카페에서 독자들을 만나고 있었으며 한 여성이 그에게 조각상을 선물했다고 보도하면서 폭발물이 조각상에 들어 있던 게 아니냐고 추측했다.

러시아 국가수사위원회는 타타르스키의 사망을 사고사가 아닌 살인 사건으로 규정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주의 영광이 하늘을 덮었나이다 주의 대적으로 말미암아 어린 아이들과 젖먹이들의 입으로 권능을 세우심이여 이는 원수들과 보복자들을 잠잠하게 하려 하심이니이다(시 8:1-2)

하나님, 러시아 도심 한 가운데서 강력 폭약이 터져 많은 사람이 다쳤고, 우크라이나의 침공을 지지하는 입장을 가진 블로거가 죽자 러시아 수사 당국은 의혹을 제기하며 혼란을 겪고 있는 모습을 봅니다.


러-우 전쟁 이후 죽음이 끊이지 않고, 계속해서 긴장관계에 있는 러시아 민족을 불쌍히 여겨주시옵소서.


분쟁 하도록 이 민족을 붙잡는 원수들과 보복자들이 주의 권능으로 말미암아 잠잠케 하여 주시옵고, 전쟁과 죽음의 고통이 이 민족 위에서 이제는 끊어지게 하여 주옵소서.


러시아 교회 위에 기름 부어주셔서 이 시기에, 어떠한 분쟁에서도 화목케 하시는 예수그리스도를 선포하며 나아가게 하옵소서.


이들의 선포를 통하여 십자가의 은혜가 러시아 민족 위에 부어지게 하시고, 주의 영광이 러시아 민족의 온 하늘을 덮게 하옵소서!


그리하여서 이번 라마단 기간, 러시아 민족 가운데 주의 영광을 보며 회개하고 예수 그리스도 앞에 나아오는 자들이 흘러넘치게 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