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라마단 첫날부터 이스라엘-무슬림 충돌…알아크사는 '폭풍전야'


이슬람 금식성월 라마단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중동에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휴전 협상에 실패하면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는 전쟁이 지속되고 있고, 이스라엘 당국은 무슬림들의 성지 '알아크사' 사원 방문을 통제하기 위해 수천 명의 경찰을 동원하면서 첫날부터 몸싸움이 벌어졌다. 하마스는 라마단을 틈타 무슬림의 봉기를 자극하고 나섰다.


이슬람 수니파 종주국인 사우디아라비아는 11일 메카에서 초승달이 관측됐다는 사실을 알리며 이슬람력의 9번째 달 라마단의 첫날이 시작됐음을 발표했다.


특히 올해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전쟁으로 어느 때보다 역내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 라마단이 중동 확전의 기폭제가 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세계의 관심은 동예루살렘의 알아크사 사원에 쏠린다. 매년 라마단 기간에 무슬림·유대인·기독교인이 찾아 소요가 벌어졌던 곳이다.


하마스는 지난해 10월 7일 테러 작전을 '알아크사의 홍수'로 칭할 만큼 사원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마스의 정치 지도자인 이스마일 하니야 등은 라마단 기간에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알아크사 사원에 집결해야 한다며 무슬림 민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곳 치안을 담당하는 이스라엘은 알아크사 사원 주변 골목에 경찰 수천 명을 배치했다.


그동안 이스라엘 당국은 무슬림과 유대인, 기독교인을 분리해 분쟁을 피하고 있지만, 수만 명이 모이는 라마단 기간에는 '신앙의 자유'를 외치며 소요 사태가 자주 발생했다.


라마단 첫날인 이날도 무슬림과 경찰의 몸싸움이 벌어졌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경찰이 무슬림의 접근을 막기 위해 곤봉을 휘두르는 등 무슬림과 신경전을 벌였다.


이스라엘 경찰은 "정치 지도부가 내린 지시에 따라 템플마운트에서 예배의 자유를 가능하게 하고 안전을 보장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략)


하마스는 라마단이라는 종교 의식 기간과 이스라엘의 강경론을 토대로 외교전을 펼치고 있다. 이스라엘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고, 예루살렘에서 유혈 사태까지 발생할 경우 국제사회의 휴전 압박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계산이다.


출처 : 매일경제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이 성전을 헐라 내가 사흘 동안에 일으키리라 유대인들이 이르되 이 성전은 사십육 년 동안에 지었거늘 네가 삼 일 동안에 일으키겠느냐 하더라 그러나 예수는 성전된 자기 육체를 가리켜 말씀하신 것이라 (요2:19-21)

라마단이 시작되면서 동시에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간의 '알아크사' 사원을 둔 충돌이 일어났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특히 올해 이스라엘과 하마스 전쟁으로 라마단이 중동 확전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 역시 제기되어 그 어느 때보다 더 예루살렘의 평화를 두고 기도해야 할 때임을 봅니다.


주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예루살렘의 성전 터를 두고 싸우는 이 일이 얼마나 허망한지 알게 하시기를 구합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의 나라이시며 성전되심을 이 두 민족이 깨달아 알게 하옵소서.


라마단 기간에 기도하며 복음을 전할 때마다 수많은 영혼이 돌아오는 역사가 있었습니다.


진리의 성령님께서 진리에 갈급해 하는 이 두 민족의 길을 인도하여 주시고 예수님을 성전 삼아 하나님의 나라를 향해 달려가게 하옵소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서로 사랑하지 못하게 하도록 정치하는 세력이 힘을 잃게 하시고 세계교회가 라마단을 대항하며 연합하여 기도할 때, 하늘 문이 열리는 은혜가 있게 하옵소서.


삼 일 만에 다시 사셨던 부활의 예수님을 믿습니다. 누구도 줄 수 없다고 말한 평안의 복음이 이 라마단 기간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전역에 충만하게 하시고 열방이 주의 다시 오심을 속히 보게 하옵소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