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독일서 첫 AI 목사가 설교했더니… “영성·감성 빠져 무미건조 기계 같아 불쾌”

최종 수정일: 2023년 6월 20일


“과거를 뒤로하고 현재의 도전에 집중하며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세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신뢰를 잃지 마시기 바랍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독일 바이에른주의 성바울교회 예배당에서 전해진 메시지다. 듣기로는 여느 설교와 다를 바 없다. 하지만 이는 인공지능 챗지피티(ChatGPT)로 만들어진 AI(인공지능) 목사가 전한 설교다. 수염을 기른 흑인 남성 AI 목사는 강대상 대신 대형 스크린에 등장해 “독일 개신교 집회에서 최초의 인공지능으로 여러분에게 설교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는 믿음을 지키기 위해 꾸준히 기도하고 교회에 가야 한다”고 말했으며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잃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AI 목사는 시종일관 무표정했으며 목소리는 단조로웠다. 하나님이 주시는 감동으로 설교한다고는 볼 수 없었다. 그러나 내용은 그럴듯했다. 이에 대한 성도들 반응은 엇갈렸다.


(중략)


챗GPT 설교는 요나스 짐머라인 오스트리아 비엔나대학교의 교수이자 철학자가 제작했으며 설교의 98%는 챗GPT가 생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예배는 4명의 젊은 AI 목회자들이 기도 설교 찬양 등 예배를 이끌었다. 짐머라인 교수는 “이날 AI 목회자가 놓친 것은 설교에 필요한 감정과 영성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종교 지도자를 AI로 대체하려는 의도는 없다. AI는 교회의 일상 업무를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챗GPT를 계기로 AI의 영향력이 전 세계에 확대됨에 따라 교계는 AI가 목회 현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우려하고 있다. 지난 3월 목회데이터연구소·미래목회와말씀연구원이 챗GPT에 대한 목회자(담임목사 325명, 부목사 325명 대상)의 인식과 사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목회자 42%가 목회·설교를 위해 챗GPT를 사용해 본 적 있다고 답했고 이 가운데 10명 중 8명은 앞으로 설교 준비에 챗GPT가 사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김종원 경북 경산중앙교회 목사는 “인공지능이 도움은 줄 수 있지만 설교자의 역할은 할 수 없다”면서 “교회는 인공지능을 선교의 도구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세대가 인공지능을 많이 활용하게 되는 만큼 이들이 인공지능을 통해 정확한 복음을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국민일보


사람들이 만국의 영광과 존귀를 가지고 그리로 들어가겠고
무엇이든지 속된 것이나 가증한 일 또는 거짓말하는 자는 결코 그리로 들어가지 못하되 오직 어린 양의 생명책에 기록된 자들만 들어가리라 (계 21:26-27)

하나님, 독일에서 첫 AI 목사가 설교를 하는 가증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정말 마지막 시대입니다.


오직 하나님과 사람의 관계 안에서만 이루어지는 신앙의 영역에 AI가 끼어드는 참람한 상황 가운데 말씀으로 무장하고 말씀만을 따라 사는 믿음의 사람들을 온 열방 가운데 셀 수 없이 일으켜 주시옵소서.


이제 미혹하는 자 사탄은 온 세상을 거짓으로 밀어 넣을 것입니다. 바로 이때 세상의 어떤 소리에도 미혹되지 않는 신실한 전도자들을 통해 복음이 땅끝까지 전파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무엇이든지 속된 것이나 가증한 일, 거짓말하는 자는 결코 천국에 들어갈 수 없음을 지금도 온갖 거짓된 우상에 속아 멸망의 길로 가고 있는 모든 자들이 알도록 추수할 일꾼들을 더 많이 일으켜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진리 가운데 굳건히 서서 만국의 영광과 존귀를 가지고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는 마지막 시대의 대부흥이 모든 나라 가운데 일어나게 하여 주시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