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낙태권 폐지 후 미국서 '자가낙태' 급증…"해외에도 약 주문"


미국에서 낙태권 인정 판례가 폐기된 이후 임신 중절 알약을 구해 먹는 이른바 자가 낙태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낙태권이 다시 쟁점으로 떠오르는 가운데 연방대법원은 먹는 낙태약의 판매를 규제해야 할지 심리에 들어간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는 25일(현지시간) 미국의학협회저널(JAMA)에 발표된 관련 연구 결과를 인용해 연방대법원이 낙태권 인정 판례를 폐기한 이후 공식 의료 시스템 밖에서 구한 약을 이용한 낙태가 급증했다고 보도했다.


2022년 6월 보수 우위의 연방대법원은 임신 약 24주까지는 낙태를 헌법상의 권리로 인정했던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기하고 낙태 제한 여부를 주(州)별로 정하게 했다.


지금까지 14개 주가 낙태를 금지했으며, 7개 주는 낙태 허용 기간을 24주보다 짧게 규정했다.


(중략)


이 판결 폐기 이후 6개월간 공식 의료시스템을 통한 낙태는 약 3만2천건 감소했다. 이런 상황에는 낙태 규제를 피하기 위한 자가 낙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중략)


낙태권 옹호단체인 미국 구트마허 연구소는 지난 19일 보고서를 통해 공식적으로 낙태 시술을 하는 미국 내 의료기관에서 2023년 102만6천여건의 낙태가 이뤄진 것으로 추산했다.


2020년과 비교해 10%가량 늘어난 것으로, 연간 낙태 건수가 100만건을 넘은 건 11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낙태의 63%는 먹는 약을 이용한 것이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이는 너희가 흠이 없고 순전하여 어그러지고 거스르는 세대 가운데서 하나님의 흠 없는 자녀로 세상에서 그들 가운데 빛들로 나타내며 (빌2:15)

주님, 낙태권을 인정한 판례가 폐기된 후 오히려 약을 이용해 낙태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늘어났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지금 하나님의 창조 순리를 거역하고, 생사의 주권이 주님께 있음에도 스스로 생사를 결정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어그러지고 거스르는 세대를 용서하여 주옵소서.


그러나 주님께서는 순전함으로 어그러지고 거스르는 세대 가운데 빛들로 나타내라고 말씀하십니다.


어두운 시대, 수많은 사람들이 죄악 속에서 살아가고 있지만, 주님의 진리를 더욱 선포하게 하여 주옵소서.


주님의 말씀과 진리가 아닌, 생사까지도 인간이 결정할 수 있다 하는 세상의 인본주의적 생각으로 살아왔던 것을 회개하고, 오직 주의 말씀만 지키고 따르는 거룩한 세대가 일어나게 하옵소서!

תגובה אחת


אורח
28 במרץ

말씀으로 퀙토와 같이 아주 작은 것부터 절대무한 오메가의 큰 것까지 천지만물을 창조하시고 감찰하시는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의 자녀로 태어난 인류가 거룩하고 선한 삶으로 인도하시는 아버지의 축복속에서 주시는 지혜와 사랑을 체험하고 알아가는 믿음과 사랑과 소망의 소중한 삶을 살아가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לייק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