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긴장 속 평화' 이스라엘·이집트, 국경서 '이례적' 총격전... 4명 사망


이스라엘군 3명, 이집트 국경수비대원 1명 숨져

양국 "국경서 마약 밀매 관련 작전 중 벌어진 일"

1979년 평화협정... "10년 새 가장 심각한 충돌“


이집트와 이스라엘 국경에서 총격전으로 이스라엘 군인 3명을 포함해 최소 4명이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최근 10년간 두 나라의 접경 지역에서 발생한 최악의 유혈 사태라는 게 외신의 설명이다. 양국 군 당국은 이번 총격전이 마약 밀매 소탕 작전과 연관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3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은 성명을 내고 "이집트 국경 지역에서 총격전이 발생해 이스라엘 군인 3명이 숨지고 한 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집트군도 이날 "국경수비대 대원 한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확인했다.


로이터통신과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이집트와 국경을 맞댄 이스라엘 남부 네게브 사막 인근에서 근무하던 이스라엘 군인 두 명(남성 1명, 여성 1명)은 이날 무전이 끊긴 뒤 숨진 채 발견됐다. 총격을 당한 상태였다. 이후 군이 용의자를 추적·포위하는 과정에서 재차 총격전이 벌어졌다. 이때 이스라엘 군인 한 명이 추가로 사망했고, 이집트 국경수비대원 한 명도 숨졌다.


다만 양국은 이번 총격전이 국경을 통한 마약 밀매와 관련이 있다고 보고,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이스라엘과 이집트는 수십 년간 이른바 '긴장 속 평화(cold peace)' 상태를 유지하며 무력 충돌을 자제해 왔다. 1970년대까지 네 차례에 걸친 중동전쟁을 벌여 온 양국은 1979년 '캠프 데이비드 협정'으로 불리는 평화협정을 맺은 뒤, 안보 분야 등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다.


(중략)


그러나 이번 총격전은 최근 10년 사이 해당 지역에서 발생한 가장 심각한 충돌로 평가되고 있다. 2012년 이집트와 이스라엘 국경 시나이반도에선 무장괴한들의 공격으로 이집트 국경수비대원 16명이 사망하는 일이 있었다. AP통신은 "40년 넘게 평화를 유지해 온 양국의 무력충돌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보도했다. 양국군은 총격전을 벌인 경위를 두고 합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출처: 한국일보


그 날에 애굽에서 앗수르로 통하는 대로가 있어 앗수르 사람은 애굽으로 가겠고 애굽 사람은 앗수르로 갈 것이며 애굽 사람이 앗수르 사람과 함께 경배하리라
그 날에 이스라엘이 애굽 및 앗수르와 더불어 셋이 세계 중에 복이 되리니
이는 만군의 여호와께서 복 주시며 이르시되 내 백성 애굽이여, 내 손으로 지은 앗수르여, 나의 기업 이스라엘이여, 복이 있을지어다 하실 것임이라 (사 19:23~25장)

이집트와 이스라엘 국경에서 마약 밀매 소탕 작전으로 보이는 총격전으로 이스라엘 군인 3명을 포함해 최소 4명이 사망했습니다.


이는 최근 10년간 두 나라의 접경 지역에서 발생한 최악의 유혈 사태이며 40년 넘게 평화를 유지해 온 양국의 무력 충돌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고 합니다.


이스라엘과 이집트의 평화는 말씀의 성취인 줄 압니다. 하나님, 이스라엘과 이집트를 분열시키려는 사탄의 도발을 원천적으로 파하시고 이사야 말씀 그대로 이스라엘이 애굽 및 앗수르와 더불어 셋이 세계 중에 복이 되게 하옵소서.


애굽에서 앗수르로 통하는 대로를 통해 서로 왕래하며 복음을 전하여 이 지역에서 예슈아를 알지 못하는 영혼이 하나도 없게 하옵시고 나중된 자로서 먼저 된 자가 될 이들이 오직 우리 하나님께 경배하며 모든 열방에 나아가 복음을 증거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