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극단주의 무슬림, 나이지리아 중부서 기독교인 50여 명 학살


지난달 나이지리아 중부 베누에주에서 50여 명의 기독교인들이 살해당했다고 현지 당국의 관계자가 밝혔다.


모닝스타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8일 급진주의 테러리스트인 풀라니 목자들은 구마 카운티 히르남 마을에 위치한 성베드로 성당에서 가톨릭 교리교사인 도미니크 다조와 그의 아내를 살해했다. 또 같은 날 카운티의 체 밤베, 체 오르팀, 토로 음바니야르 마을 3곳을 기습했다.


이후 2주 동안 풀라니 목자들은 아가샤, 그바짐바, 음바, 아이어, 체 이오르팀, 요그보, 니예프, 옐와타, 우코홀, 오르테세, 히르얌, 우비르, 은조로프, 음바, 음바뎀, 음바바이, 세마카의 구마 등 인근의 마을 17곳을 공격했다.


‘구마 카운티 정부 협의회’(Guma Local Government Council) 일원인 크리스토퍼 와쿠는 모닝스타뉴스에 보낸 문자에서 “5월 24일 수요일 풀라니 목자들이 이 지역 몇 곳을 공격해 사람들을 죽이고 마을 전체를 파괴했으며, 수천 명의 기독교인들을 추방시켰다”며 “5월 11일 목동들은 음바와를 비롯한 다른 마을들을 공격해 기독교인 28명을 살해했다”고 제보했다.


와쿠는 “5월 9일 화요일, 무슬림 테러리스트와 협력하는 풀라니 목자들이 위에 나열된 다른 마을에서 22명 이상의 기독교인을 학살했다”고 덧붙였다. 한 지역 주민은 이번 공격으로 인한 대부분의 사망자가 여성과 어린이라고 밝혔다.


올해 오픈도어(Open Doors)가 발표한 세계 기독교 박해 목록(WWL) 보고서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는 2022년 살해된 기독교인이 5,014명으로 전 세계 1위다. 아울러 기독교인 납치 건수(4,726명)는 물론 성폭행이나 괴롭힘, 강제 결혼, 신체 또는 정신적 학대 부문에서 1위이며, 신앙을 이유로 가정과 기업들이 파괴된 건수도 1위다. 또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교회 공격과 실향민이 발생했다.


나이지리아는 2023년 기독교인이 되기 가장 어려운 50개 국가 중 역대 최고인 6위로 뛰어올랐다. 전년도에는 7위였다.


WWL 보고서는 “풀라니, 보코하람, 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주(ISWAP) 등이 몸값이나 성 노예를 위해 기독교 공동체를 습격해 살해, 훼손, 강간, 납치 등을 자행하고 있다. 올해도 이 폭력이 기독교인이 다수인 남부 지역에 확산됐다”며 “나이지리아 정부가 이를 종교적 박해임을 계속 부인하고 있어, 기독교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는 처벌받지 않고 자행된다”고 했다.


(후략)



성도들의 인내가 여기 있나니 그들은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에 대한 믿음을 지키는 자니라 (계 14:12)

나이지리아 중부 지역에서 급진주의 무슬림들에 의해 50여명의 기독교인들이 죽임을 당했습니다. 납치와 강간, 살해와 같은 일들이 나이지리아 그리스도인들에게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하나님, 나이지리아 가운데 주님의 도우심이 필요합니다. 나이지리아 교회 위에 하늘의 위로와 믿음을 부어 주옵소서. 예수님만이 이들의 유일한 소망이십니다. 주님만 바라보는 나이지리아 교회가 되게 하옵소서.


깊은 어둠 속에 있는 나이지리아 교회를 위해 세계교회가 힘써 기도하게 하셔서, 예수의 이름의 능력이 나이지리아 가운데 나타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에 대한 믿음을 지키는 나이지리아 교회로 승리하게 하옵소서.


나이지리아 교회를 통해 온 아프리카와 열방이 하나님의 능력을 보게 하옵소서! 모진 핍박과 고난에도 인내로 예수님의 대한 믿음을 지키며 주의 말씀을 증거하는 모든 세계교회가 되게 하여 주옵소서!

1 Comment


지연 최
지연 최
Jun 12, 2023

주여 나이지리아를 살려주세요 긍휼히여겨주세요 학살을 멈춰주세요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