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구호트럭 참사 증언…"총맞은 사람 식량까지 살려고 빼앗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구호트럭 참사에 대한 안타까운 증언이 잇따라 전해졌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북부 가자시티에서 구호품을 실은 트럭에 몰려든 팔레스타인 주민 100여명이 총격 등으로 숨지고 수백명이 다치는 참사가 벌어졌다.


당시 구호트럭에 몰려든 팔레스타인인들은 이스라엘군 총격에 다쳐 쓰러진 이들의 식량까지도 빼앗을 정도로 절박했다는 게 목격자들의 얘기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가자지구의 최대 의료기관인 알시파 병원 의사 예히아 알마스리는 그날 끔찍한 광경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가족과 함께 있던 그는 오전 4시께 근처에서 포격과 총격을 들었고 총격이 잦아들자 해안 인근 교차로로 나왔을 때 거리에 누워있는 총을 맞은 사망자나 부상자 수십명과 피로 덮인 밀가루 포대들을 발견했다.


사망자나 부상자들의 머리, 목, 사타구니 등 다양한 부위에 총을 맞았다. 알마스리는 사망자 중 일부가 압사한 것처럼 보였고 다른 일부 사망자들은 구호트럭에 치인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사람 중 일부는 다친 가족과 친구들을 남겨두고 구호트럭으로 달려갔고 다른 이들은 부상자들을 차나 카트에 태운 뒤 밀가루를 가지려고 시도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알마스리는 "영혼이 밀가루 포대와 맞바꿔진다"며 "우리는 기근에 이르렀고 상황은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중략)


대규모 참사의 원인을 놓고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주장이 엇갈린다. 팔레스타인 측은 이스라엘군의 무차별 발포가 원인이라고 주장했으나 이스라엘 정부는 경고사격은 인정하면서도 피해자 대부분이 압사했거나 트럭에 치여 숨졌다고 반박했다.


출처 : 연합뉴스

모세가 백성에게 이르되 너희는 두려워하지 말고 가만히 서서 여호와께서 오늘 너희를 위하여 행하시는 구원을 보라 너희가 오늘 본 애굽 사람을 영원히 다시 보지 아니하리라 (출14:13)

환난중에 도우시는 우리 피난처 되시는 주님의 이름을 찬양합니다.


주님, 오늘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전쟁으로 인해 사람들이 사상을 입었다는 가슴 아픈 소식을 듣습니다.


가난과 굶주림에 있는 영혼들 가운데 주의 은혜를 부어 주옵소서.


죽음을 무릅쓰고 식량을 찾아 나선 이들을 보옵소서. 사망자들의 품에서라도 식량을 챙길 수 밖에 없었던 이들의 절박함을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


사랑과 자비가 충만하신 주님, 간구하오니 죽음의 공포, 가난과 추위로 두려워 떠는 자들을 굽어 살피사 먹을 것과 잘 곳을 허락하시고 환난 가운데 도우시는 우리 주님을 의지하게 하여 주옵소서.


구원을 베푸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앞에 무릎 꿇게 하사, 모든 지치고 상한 심령들을 위로하여 주옵소서. 사단의 권세를 깨뜨리시는 피난처 주님 앞에 나아오게 하여 주옵소서.


주께서 베푸신 은혜로 말미암아 하루 속히 전쟁이 끝나고, 여호와의 평강이 임하기를 고대합니다. 주여, 사람들을 속이며 미혹하는 거짓의 아비는 떠나가게 하시고 오직 주님만이 모든 열방을 통치하고 다스리시는 영원한 왕으로 임재하여 주옵소서.


선하신 주님의 통치 아래 모든 열방이 주를 찬양하며 여호와의 구원을 노래하게 하여 주옵소서!

תגובה אחת


אורח
03 במרץ

구원자 되신 주님 ~ 주님 이 시간 이팔 가운데 임하여 주옵소서 긍훌과 자비를 베풀어 주옵소서

לייק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