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가자 최대병원 참사 현실화…국제사회 우려속 이스라엘 강공지속


연일 계속되는 이스라엘의 포격과 의약품 및 전력 공급 중단으로 인해 가자지구 최대병원에서 미숙아들이 숨지는 등 의료참사가 현실화했다.


국제사회가 인도주의적 지원 허용과 교전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지만 이스라엘은 강공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어 민간인 피해는 계속해서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와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가자지구에서 첫 번째와 두 번째로 큰 병원인 알-시파 병원과 알-쿠드스 병원이 이날부터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알-시파 병원은 전날부터 연료가 바닥나면서 인큐베이터에 있던 2명의 미숙아를 포함해 5명이 숨진 끝에 이날 운영을 중단했다.


토마소 델라 롱가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대변인은 "알-쿠드스 병원은 지난 6~7일간 세상과 단절됐다. 들어가지도 나가지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알-시파 병원에서는 약 40명의 조산아가 최소한의 난방용 전기를 활용해 인큐베이터 대신 일반 침대를 쓰고 있는 상황으로, 이곳 의사는 "날이 갈수록 아기들을 잃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알-시파 병원에서는 시설관리 직원이 건물 내에서 총에 맞았고, 창가에 있던 다른 관계자도 총격을 당했다고 WSJ은 전했다.


이곳 병원에서 활동 중인 국경 없는 의사회 소속 의사인 모하메드 오베이드는 "600명에 달하는 입원 환자를 안전하게 대피시킬 수 있다는 보장을 해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팔레스타인 관계자는 이날 알-시파 병원의 상황을 이유로 이스라엘과의 인질 석방 협상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3개 유엔 기관은 전쟁 발발 이후 지난 36일간 가자지구 의료시설이 최소 137회 공격받았고, 이로 인해 의료진 사망자 16명과 부상자 38명을 포함해 521명이 숨지고 68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중략)


미국과 유럽연합(EU), 아랍 국가들은 이스라엘에 대해 인도주의적 전투 중단, 가자지구 지원 허용, 의료시설 상황 개선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스라엘은 의료시설 피해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해명하는 한편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민간인을 방패 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후략)


출처: 연합뉴스


이로 말미암아 그는 새 언약의 중보자시니 이는 첫 언약 때에 범한 죄에서 속량하려고 죽으사 부르심을 입은 자로 하여금 영원한 기업의 약속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히9:15)

우리의 중보자 되신 예수님, 계속되는 전쟁으로 의약품과 연료가 부족하여 가자지구의 병원 운영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인큐베이터에 있어야 하는 미숙아들이 보호받지 못하고 각종 의료기구가 필요한 환자들이 마땅히 치료받고 대피할 곳도 없습니다. 무장 지대와 군인들의 문제가 아닌 비무장지와 민간인들의 삶 곳곳으로 전쟁의 피해가 생기며 삶이 무너지고 있음을 봅니다.


주님, 사망의 그늘에서 신음하는 영혼들을 긍휼히 여겨 주시고 그들에게 찾아가 생명과 빛을 비추어 평안과 기쁨이 회복되게 하옵소서. 아이를 잃은 어머니의 마음을 헤아려 주시고 가족과 친구를 잃은 이들을 위로하여 주시고 천국 소망이 있음을 알게 하여 주옵소서.


이 모든 전쟁과 고통을 속히 멈출 수 있는 분은 죄의 대가를 이미 지불하신 예수님뿐인 줄 믿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모든 죄를 사하셨으니, 거짓에 속아 전쟁을 일으키는 악한 일에서 돌이켜 우리에게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를 약속하신 주님을 바라보게 하옵소서.


하나님 아버지께서 당신의 자녀를 찾고 계실 때, 아멘으로 화답하는 하나님의 사람들을 보내시고 이들을 통하여 더 많은 자들이 복음의 능력을 경험하고 하나님의 나라가 확장되길 간구합니다. 가난한 자, 목마른 자, 배고픈 자 다 주님 앞에 나아와 생명의 물을 마시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영원히 아버지의 나라에 함께 거하며, 하나님의 뜻과 언약을 감당하는 두 민족이 되게 하옵소서!



2 Comments


Guest
Nov 16, 2023

이스라엘의 하나님 하마스가 우선적으로 인질238명 속히 풀러나고 전쟁이 종식되도록 역사해주소서 무고한 이스라엘과가자지구 민간인들이 피를흘리지않도록 주여~역사해주쇠서

Like

Guest
Nov 15, 2023

눈물로 기도하게하시는 주님.

진노중에라도 긍휼을 잃지마시옵소서,

저희를 불쌍히 여겨주시옵소서.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