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英 정부 ‘극단주의’ 재정의… “기독교인 낙인 찍기” 우려


영국 정부가 ‘극단주의’(extremism)에 대한 정의를 대폭 확대하고 관련 개인과 단체에 대한 제재에 나서자, 기독교 단체가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의하면, 영국 균형발전주택부는 14일(이하 현지시각) “극단주의는 폭력, 증오, 불관용에 기초한 이데올로기를 조장하거나 발전시키는 것으로, 무엇보다 타인의 기본권과 자유를 부정하거나 파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극단주의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발표했다.


이에 대해 기독교 단체인 ‘크리스천컨선’(Christian Concern)은 “낙태에 반대하거나 성과 결혼에 대한 전통주의적 신념을 갖고 있는 기독교인들은 새로운 정의에 어긋날 수 있다. 생명을 옹호하는 기독교인들은 낙태에 대한 ‘기본권’에 반대하는 것으로 볼 수 있고, 따라서 ‘편협’하고 극단주의적이 되고 극단주의의 잠재적 징후로 간주된다”고 우려했다.


또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기독교인들이 ‘타인의 기본권과 자유를 부정하거나 파괴하고 편협함을 원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했다.


크리스천컨선은 버나드 랜달(Bernard Randall) 목사를 포함해 ‘프리벤트’(Prevent)에 신고된 기독교인들의 사례를 언급했다. 프리벤트는 개인이 테러리스트가 되는 것을 막는, 정부의 대테러 계획이다.


기독교 학교 교목이었던 랜달 목사는 학생들에게 전한 설교에서 “성소수자 이데올로기에 동의할 필요가 없다”고 말해 문제가 됐다. 또 다른 사건에서 기독 교사인 스베틀라나 파웰(Svetlana Powell)도 한 레즈비언 학생에게 “하나님께서 너를 사랑하신다”고 말한 후 프리벤트에 신고됐다.


(중략)


크리스천컨선의 안드레아 윌리엄스(Andrea Williams) 대표는 “이 정의는 목적에 맞지 않는다. 더 많은 기독교인들이 프리벤트에 보고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기독교인들이 동성결혼이나 낙태를 반대한다는 이유로 ‘극단주의자’로 간주되는 것은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윌리엄스 대표는 “정부가 ‘기본권’에 낙태, 동성결혼, 이성 정체성이 포함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이런 명확한 설명이 없을 경우, 결혼에 대한 정당한 신념을 표현하는 기독교인들이 정부에 의해 ‘극단주의자’로 간주될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때가 아직 낮이매 나를 보내신 이의 일을 우리가 하여야 하리라 밤이 오리니 그 때는 아무도 일할 수 없느니라 내가 세상에 있는 동안에는 세상의 빛이로라 (요 9:4-5)

주님, 시대가 어두워질수록 극단주의라는 정의를 내세우며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는 그리스도인을 신고하는 안티 기독교적인 분위기가 조장되고 있음을 봅니다.


예수님의 말씀처럼 마지막 시대에 사랑이 식어지고 하나님을 계속해서 대적하고자 하는 사단의 전략이 사람들을 억압하고 핍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민족의 빛 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미 사단을 이기신 줄 믿습니다! 승리하신 예수님의 뒤를 따라 끝까지 좁은 길을 함께 걷는 영국 교회와 세계 교회가 되게 하옵소서.


무엇이 참된 진리인지 혼란한 시대 가운데서 오히려 당신의 백성을 위해 친히 죽으시고 구원하신 예수님의 사랑이 환히 드러나 갈급하고 공허한 자들을 밝히고 성령님의 임재하심으로 진리의 말씀을 깨닫게 하옵소서.


이 땅에 밤이 오기 전, 남은 주의 백성들이 모두 깨어 일어나 생명의 말씀인 복음을 모든 민족 가운데 증거하는 대부흥의 역사가 있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주님의 복음을 듣지 못한 자가 없게 하시고 한 영혼이라도 주의 백성 되어 주님 다시 오실 때 기쁨으로 신랑 되신 어린 양을 맞이하는 모든 민족 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