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기도] 파키스탄, '중국인 겨냥' 자폭 테러범 체포…"파키스탄 탈레반 소속"


파키스탄 당국이 지난 3월 자국 내에서 발생한 중국인 기술자 5명 사망 자살폭탄 테러와 관련해 이슬람 무장단체 조직원 11명을 체포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키스탄의 라이 타히르 대테러 담당 최고 책임자와 모흐신 나크비 내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타히르 최고 책임자는 "자폭범이 지역 조직책과 통화하는 데 사용한 휴대전화를 토대로 이번 용의자들을 체포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사 결과와 증거들에 따르면 이들 조직원은 아프가니스탄 내 파키스탄탈레반(TTP) 지도자로부터 테러 지령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슬람 무장단체 연합으로 결성된 극단주의 조직 TTP는 파키스탄 정부 전복과 샤리아(이슬람 율법)에 따른 국가 건설을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중략)


이에 대해 TTP는 이번 테러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고, 아프간 탈레반 측도 자국 내에서 이번 테러가 기획됐다는 파키스탄 측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26일 파키스탄 북서부 카이버 파크툰크와주 샹글라 지역의 고속도로에서 한 괴한이 폭발물 적재 차량을 몰고 10여대 차량 행렬로 돌진했다.


이 공격으로 차 한 대가 폭발로 불이 붙은 채 협곡으로 굴러떨어졌고 이 차에 탄 중국인 기술자 5명과 현지인 운전사 1명이 숨졌다.


이들 중국인은 파키스탄 댐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주는 선하사 사죄하기를 즐거워하시며 주께 부르짖는 자에게 인자하심이 후하심이니이다 주여 주께서 지으신 모든 민족이 와서 주의 앞에 경배하며 주의 이름에 영광을 돌리리이다 무릇 주는 위대하사 기이한 일들을 행하시오니 주만이 하나님이시니이다 (시86:5,9-10)

모든 민족에게 찬양 받기 합당하신 주님, 오늘도 모든 민족 가운데 구원을 베푸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


지난 3월 파키스탄에 발생했던 자살폭탄 테러가 아프가니스탄 내 파키스탄 탈레반 지도자로부터 테러 지령을 받았고, 파키스탄 정복과 샤리아에 따른 국가 건설을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고 합니다.


진리를 알지 못해 어둠 속에 죽어가며 알라를 위해 자살 폭탄 테러를 하며 살아가는 영혼들을 불쌍히 여겨 주옵소서.


주는 선하사 사죄하기를 즐거워하시며 주를 부르짖는 자에게 인자하심이 후하심을 믿습니다.


저들이 자신의 죄를 고백하고 주님께 부르짖으며 나아갈 때 구원의 빛을 비추시고 알라와 거짓에 가려져 있던 모든 어둠이 떠나가게 하여 주옵소서.


그리하여 더 이상 샤리아에 따른 국가 건설을 목표로 사는 것이 아니라 살아도 죽어도 주를 위해 살며 하나님 나라를 위하여 살아가는 자들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