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기도] 이스라엘 가자지구 난민촌에 대규모 공습…"400명 사상"


이스라엘이 3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소탕을 위한 대규모 공습을 가해 가자지구 난민촌에서 수백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로이터, 스푸트니크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가자지구 북부에 위치한 자발리아 난민촌의 한 주택가로 공중에서 폭발물이 수천㎏ 가량 떨어졌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 지역 인도네시아 병원의 관계자들은 이에 따른 폭발로 50명 이상이 죽고 150여명이 부상했다고 말했으나 하마스 내무부는 "난민촌 사망자가 100명으로 늘었다"며 "자발리아에서만 400명의 사망자와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는 독립적으로 사상자 수를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으나 공습 규모에 비춰보면 사망자 수는 향후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로이터가 입수한 영상을 보면 이날 공습 이후 현지 주민들이 맨손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를 파헤치는 모습, 폭격으로 파인 큰 구덩이, 구멍이 숭숭 뚫린 다세대주택 등이 담겼다.


이에 이스라엘군(IDF)은 성명을 통해 "기바티 보병 여단이 주도하는 보병들과 탱크 부대가 자발리아 서쪽에 있던 하마스 군사조직 자발리아 대대의 근거지를 장악했다"며 이날 공격 사실을 공식 시인했다.


IDF는 하마스 지휘관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 해당 근거지에 진입하면서 지하 터널과 로켓 발사대, 무기 창고 등을 발견했다며 "이 과정에서 50여명의 테러범을 사살했다"고 밝혔다.


(중략)


가자지구 보건부는 지난 7일 전쟁이 발발한 이후 누적 팔레스타인인 사망자 수가 전날 기준 8천525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사망자 중 어린이가 3천542명, 여성이 2천187명"이라고 주장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27일부터 가자지구에 지상군을 투입, 작전 규모를 계속 확대해오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


우리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의 이름에 있도다 (시 124:6)

모든 민족의 아버지 되시는 하나님,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소탕을 위한 대규모 공습을 가해 가자지구 난민촌에서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갈수록 지상작전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민간인 인명피해에 대한 국제 사회의 비판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먹을 것이 없고 생계가 어려운 난민촌에서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어렵고 힘든 상황 가운데에 계속되는 전쟁으로 민간인과 어린이, 여성들이 너무나도 많이 죽임을 당하고 있습니다.


주님, 우리의 도움은 오직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의 이름에 있음을 고백합니다. 이들이 더 이상 죽지 않고 치료와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해주시고, 굶주리고 어려운 난민들 가운데에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구원이 임하게 하여 주옵소서.


이 땅의 교회들을 통하여 주의 복음이 빠르게 증거 되게 하여 주시고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는 참된 평화와 주의 영광이 가득한 민족으로 일어나게 하여 주옵소서.


그리하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땅의 전쟁이 속히 종식되고, 하나님의 나라가 이 땅에 임하게 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