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기도] 수단부터 가자까지…국내난민 7천590만명 '집계이래 최다'


지난해 수단 내전과 가자지구 전쟁 발발 등의 영향으로 전 세계 '국내난민'(Internally Displaced Person)의 수가 관련 집계 시작 이래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국내난민감시센터'(IDMC)는 14일(현지시간)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2023년 말 기준 전 세계 국내난민 수가 7천590만명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는 2022년 말의 7천110만명에서 더 늘어나 2008년 관련 집계 시작 이래 최다에 해당한다고 IDMC는 설명했다. 전세계 국내난민 수는 2018년 말(5천3만명) 이후 5년간 51% 증가했다.


국내난민이란 전쟁 등 각종 무력 분쟁과 폭력사태, 재해 등으로 삶의 터전을 잃고 나라 안의 다른 지역으로 쫓겨간 사람을 뜻한다.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로 가는 일반적인 난민(Refugee)과 달리 국제사회의 보호를 받지 못한다.


(중략)


작년 말 기준 전체 국내난민 7천590만명 가운데 6천83만명은 분쟁과 폭력으로, 770만명은 재해·재난으로 삶의 터전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수단(910만명), 시리아(720만명), 콩고민주공화국(670만명), 콜롬비아(510만명), 예멘(450만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지역별로는 전체 국내난민의 거의 절반이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지역에 살고 있었다.


IDMC는 "최근 2년 동안 분쟁과 폭력으로 집을 떠나야 하는 사람들의 수가 놀라운 수준으로 늘어난 것을 목격했다"며 "분쟁과 그로 인한 파괴는 수백만 명이 삶을 되찾는 것을 막고 이는 종종 수년 동안 계속된다"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날마다 우리 짐을 지시는 주 곧 우리의 구원이신 하나님을 찬송할지로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구원의 하나님이시라 사망에서 피함이 주 여호와께로 말미암거니와 (시68:19-20)

모든 민족의 구원자 되시는 하나님 아버지, 지난해 수단내전과 가자지구 전쟁, 재해 등으로 인한 전 세계 난민의 수가 7천 590만명으로 파악된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전쟁과 각종 무력 분쟁과 폭력사태, 재해 등으로 지금 이 시간에도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고 난민이 되어 국제사회의 보호조차 받지 못하는 난민들을 긍휼히 여겨 주시고 지켜 주옵소서.


점점 더 어두워져가는 마지막 시대에 더 많은 기근과 지진 속에 의지할 곳도, 의지할 사람도 없는 전 세계 난민들이 환난과 고통 속에 참 진리이신 주님을 찾게 하시고 신음 소리에 응답하시는 하나님을 만나게 하여 주옵소서.


날마다 우리의 짐을 지시는 주님께 나아갈 때 주님께서 사망에서 빛으로 구원하여 주실 줄 믿습니다.


그리하여 이 땅의 신분은 비록 난민일지라도 복음을 전하는 자들로 일으키셔서 전 세계 난민들을 통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게 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