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선교지 소식] 이란, 이스라엘·하마스 긴장 관계 속 헤즈볼라 지속 지원 약속


이란은 이스라엘-하마스 전쟁과 관련된 지역 긴장 상태에서 헤즈볼라를 계속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고 AP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 도착한 후 레바논의 안보가 이란과 이 지역의 안보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하면서 헤즈볼라 그룹을 계속 지원할 것을 다짐했다. 헤즈볼라는 레바논의 친이란 성향 무장정파다.

헤즈볼라는 17년 동안 비교적 평온을 유지한 후, 지난해 10월8일 레바논과 이스라엘의 국경을 따라 공격을 시작했는데, 이는 하마스가 공격을 시작한 지 하루 만에 취한 조치다. 헤즈볼라 관리들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이 끝나면 이스라엘군 초소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중략)


이란의 지원을 받는 수천 명의 전사들이 시리아에 주둔하며, 시리아 정부군과 함께 거의 13년에 걸친 내전에서 싸우고 있다.


이스라엘은 시리아에서의 자신들의 공격을 거의 인정하지 않고 있지만, 이란과 동맹을 맺은 무장단체들의 기지들을 공격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해왔다. 또한 지난해 12월에는 고위 장성을 포함해 시리아에 있는 이란혁명수비대(IRGC) 대원들을 표적으로 삼았다.


출처 : 뉴시스


형제들아 내가 너희에게 나아가 하나님의 증거를 전할 때에 말과 지혜의 아름다운 것으로 아니하였나니 내가 너희 중에서 예수 그리스도와 그가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 외에는 아무 것도 알지 아니하기로 작정하였음이라 (고전2:1~2)

십자가의 보혈로 모든 민족을 구원하시는 주님, 오늘도 들려오는 이스라엘 팔레스타인과 아랍을 올려드립니다.


끝나지 않은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두 민족의 전쟁 속에 아랍 국가들까지 이 갈등이 지속되고 있고, 이란 또한 헤즈볼라를 계속해서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헤즈볼라는 지난해 10월 8일 레바논과 이스라엘의 국경을 따라 공격을 시작했고, 레바논의 안보를 이란과 이 지역의 안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강력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합니다.


주님, 전쟁 속에 고통하고 신음하는 자들의 소리를 들어 주옵소서. 이들이 알아야 할 것은 주 예수 그리스도와 그가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입니다.


안보를 위해 계속 지원하며 전쟁을 지속하는 일들이 속히 끊어지게 하시고, 두 민족의 갈등이 십자가의 보혈로 화평케 하여 주옵소서.


육에 속하여 하나님의 성령의 일들을 받지 아니하는 이스라엘 팔레스타인과 아랍 민족들을 긍휼히 여겨 주시고, 두 민족과 아랍 가운데 하나님으로부터 온 영을 받아 주님만 찬양하는 그날이 속히 오게 하옵소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