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선교지 소식] “시리아인 비켜라”…폐허속 갈곳 잃은 난민들


전쟁통에 고향을 등지고 튀르키예로 망명한 시리아 출신 난민 중 많은 이들이 ‘이제는 어디로 가야 하느냐’며 신세를 한탄하고 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 인터넷판은 17일(현지시간) 기사에서 지난 6일 발생한 강진을 계기로 더욱 큰 고통을 겪게 된 튀르키예 거주 시리아 난민들의 사연을 전했다.


튀르키예에서 최근 수년간 국수주의가 발호하면서 시리아 난민에 대한 차별과 적대가 심해지는 가운데, 강진으로 생활 터전까지 폐허가 됐기 때문이다.


튀르키예에는 시리아 출신 난민과 망명 신청자 등이 최소 400만명 있다.


전쟁과 생활고와 정부의 탄압을 통해 시리아를 탈출해 튀르키예에 온 이들로, 이 중 상당수가 지진 피해가 집중된 튀르키예 남부에 산다.


지진 이후로 시리아 난민들은 튀르키예의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부족한 자원을 차지한다는 비난까지 받고 있다.


시리아 알레포 출신이며 최근 10년간 튀르키예 카흐라만마라슈에서 살아 온 아부 후세인은 “우리는 결국 길거리에 나앉게 됐다”며 “지진이 일어나기 전에도 (시리아인들은) 거의 길거리에 나앉아 있는 거나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중략)


그의 친구 모하메드는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과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비교하면서 “그들의 대통령(에르도안)은 그들에게 집을 제공했지만 우리 대통령은 자국민의 시체를 보며 웃었다”고 말하며 튀르키예의 대응이 그에게 희망을 줬다고 덧붙였다.


지진으로 튀르키예에서도 살길이 막막해지자 차라리 고국 시리아로 돌아가는 게 낫겠다는 난민들도 있다.


(후략)


제자들이 나아와 깨워 이르되 주여 주여 우리가 죽겠나이다 한대 예수께서 잠을 깨사 바람과 물결을 꾸짖으시니 이에 그쳐 잔잔하여지더라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어디 있느냐 하시니 그들이 두려워하고 놀랍게 여겨 서로 말하되 그가 누구이기에 바람과 물을 명하매 순종하는가 하더라 (눅8:24-25)

시리아를 사랑하시는 하나님 아버지.

이 민족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으시고, 오늘도 기도할 자들을 찾으사 기도로 역사하고 계시는 줄 믿습니다.


전쟁으로 인해 고향을 등지고 피해 온 튀르키예였지만, 이곳 또한 안전도 미래도 보장할 수 없었습니다.


이제는 누구에게 의지하며,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길을 잃고 신음하는 이들에게 예수님이 필요합니다.


주님, 난민이어서 보호도 받지 못하며 오히려 비난과 멸시를 받으며 살아가는 이들을 긍휼히 여겨 주시옵소서.


주님은 풍랑도 잠재우시며, 고통당한 자를 살리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이 땅과 민족에게 들이닥친 지진을 잠재우시며, 주여 주여 죽겠나이다 외치는 이들의 호소를 들어주옵소서.


그동안 거짓 신을 향하여 외쳤던 기도가 주를 향하는 계기가 되게 하시며, 사망과 고통에서 건지시는 구원의 주님을 만나게 하옵소서.


영원한 것 없는 이 땅에서 한탄하며 사는 이들의 눈을 여사 영원한 천국 소망을 가진 시리아 민족이 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