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선교지 소식] 미얀마, 사이클론 모카 피해 눈덩이…"최소 400명 사망"


미얀마를 강타한 사이클론 모카로 인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1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얀마 민주진영 임시정부인 국민통합정부(NUG)는 시트웨 주변 지역에서 로힝야족 약 400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인도양 북동부 벵골만에서 세력을 키워 북상한 사이클론 모카는 지난 14일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 주도인 시트웨에 상륙했다. 강풍과 폭풍해일에 이은 폭우와 홍수로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라카인주는 이슬람계 소수민족 로힝야족이 집단으로 거주하는 지역이다.


미얀마 국영 방송인 MRTV는 21명이 사망했으며, 주택 1만1천532채, 163개 학교, 112개 정부 건물 등이 피해를 봤다고 전날 보도했다.


(중략)


구조단체와 주민들은 피해 규모가 군정 발표보다 훨씬 클 것으로 보고 있다. 현지 독립 매체와 구호단체 등은 수백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하며 통신 두절 등으로 인명 피해 규모를 정확히 집계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시트웨와 인접한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의 로힝야족 난민촌도 타격을 입었다. 사망자는 없지만 열악한 난민촌 가옥이 대거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다. 콕스바자르 난민촌에는 미얀마에서 건너간 로힝야족 약 100만명이 생활하고 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모카 상륙에 앞서 위험 지역 주민 70만여명을 대피시켰다.


2021년 군부 쿠데타에 이은 군정의 유혈 탄압으로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는 미얀마는 사이클론 피해로 더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다. 모카는 2008년 미얀마에서 약 13만8천명의 사망·실종자를 낸 나르기스 이후 최악의 사이클론으로 꼽힌다.


출처: 연합뉴스


5 주께서 그들에게 눈물의 양식을 먹이시며 많은 눈물을 마시게 하셨나이다
6 우리를 우리 이웃에게 다툼거리가 되게 하시니 우리 원수들이 서로 비웃나이다
7 만군의 하나님이여 우리를 회복하여 주시고 주의 얼굴의 광채를 비추사 우리가 구원을 얻게 하소서 (시80:5-7)

하나님, 미얀마를 강타한 사이클론 모카로 인해 로힝야족 약 400명이 숨졌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그 누구도 그 무엇도 로힝야족의 피난처가 되어주지 않는 상황 속에서, 내전으로 인해 더욱 고통하던 이들에게 자연재해마저 덮쳐와 다시 한번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갔습니다.


로힝야족의 모든 고통을 들으시는 주님, 이들이 흘렸던 모든 눈물을 다 기억하시고, 그 모든 순간에 함께 아파하셨던 주 예수님만이 지금 고통하고 있는 로힝야족의 눈물을 닦으시고 이들을 위로하실 수 있음을 고백합니다.


만군의 하나님, 사망의 소식이 끊이지 않는 것 같은 이 민족을 회복시켜 주옵소서. 주의 얼굴의 광채를 로힝야족에 비추사 이들의 눈을 가리던 모든 어두움들을 벗겨내시고, 두 눈을 들어 주 예수님의 얼굴을 밝히 보게 하여 주옵소서.


영적 갈급함으로 인해 목말라 고통하던 자들마다 다 주께 나아와 새 생명을 얻게 하여 주시고, 우리를 구원하실 뿐만 아니라 우리를 자녀 삼아 주시는 아버지 하나님을 깊이 만나게 하여 주옵소서.


그리하여 로힝야족이 더 이상 이 땅의 삶에 메인 자들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의 백성 된 정체성을 회복하며 일어나, 미얀마와 아세안, 모든 민족을 제자 삼고 열방 중에 천국 복음을 증거하는 거룩한 민족으로 사용 받게 하옵소서!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