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선교지 소식] 미얀마 군사정권, 쿠데타 이후 3년간 가옥 8만채 불태워



미얀마 군사정권이 쿠데타 이후 3년간 8만채 가까운 민간 가옥을 불태운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독립연구단체 '데이터 포 미얀마'는 보고서에서 2021년 2월 쿠데타 이후 미얀마군과 친군정 민병대에 의해 전국에서 민간인 주택 7만8천737채가 불탔다고 밝혔다.


작년 한 해 동안만 전국에서 2만9천689채가 방화로 사라졌다.


3년간 저항군의 거점인 북부 사가잉 지역에서만 주택 5만9천221채가 불타 가장 피해가 컸다.


중부 마궤 지역은 1만1천682채가 불타 그다음으로 큰 피해를 봤다.


데이터 포 미얀마는 "난민단체 등의 보고를 바탕으로 피해를 집계했지만 실제로는 그 수가 더 많을 것"이라며 "확인되지 않은 군부의 방화도 다수"라고 설명했다.


군부는 지난 2021년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장악하고 반대 세력을 폭력으로 진압해왔다.


민주진영 임시정부인 국민통합정부(NUG) 산하 시민방위군(PDF)과 각 지역 소수민족 무장단체들의 저항이 거센 지역에 무차별 공습을 가했고, 반군을 지원할 가능성이 있는 민간인 주택에 불을 질러 마을을 초토화했다.


이 과정에서 민간인 피해가 속출하고 난민이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말 이후 북동부 샨주 소수민족 무장단체들이 결성한 '형제 동맹'을 비롯한 저항군의 공세가 거세지자 군부는 공습과 포격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8일에는 사가잉주 캄빳 지역 공습으로 어린이 9명 등 최소 17명이 숨지고 주택 10여채가 파괴됐다.



예수께서 다시 크게 소리 지르시고 영혼이 떠나시니라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고 땅이 진동하며 바위가 터지고 (마27:50-51)

미얀마 군사정권이 쿠데타를 일으켜 독재정치를 지속한지 3년이 지난 지났습니다.


미얀마 소수민족들이 연합하여 군부대에 대항하며 합동 공격을 일으키고 있으며, 이에 군부대가 무차별 공습을 가하면서 민간인 피해가 속출하고 난민이 급증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미얀마를 사랑하시는 주님, 자신의 유익을 위해 상대방을 미워하고 죽이게 하는 사단의 역사가 이 땅을 짓누르고 있음을 봅니다.


오직 예수님만이 미얀마의 구원이 되시며 화평이 되심을 선포합니다.


십자가로 막힌 담을 허시고 원수된 것을 화평케 하시는 주님의 역사가 미얀마를 덮게 하옵소서.


서로를 미워하며 분열하게 만드는 사단의 역사를 끊으시고, 예수님의 피로 미얀마의 모든 죄악을 깨끗하게 하옵소서.


이제 미얀마가 자기를 부인하고 주님을 따르며 모든 민족을 향해 십자가를 지신 구원자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민족으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