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선교지 소식] 몬순 폭우에 아프간·파키스탄서 홍수…며칠 새 수십명 사망


남아시아를 덮친 몬순(우기) 폭우로 최근 며칠 사이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수십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AP통신 등에 따르면 아프간 재난부는 폭우로 인해 수도 카불을 비롯해 마이단 와르다크주와 가즈니주 등에서 홍수가 났다며 이 일로 지난 3일 동안 31명이 사망하고 74명이 다쳤으며 41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특히 수도 카불에서 서쪽으로 약 46㎞ 거리의 마이단 와르다크주 잘레즈 지구에서는 홍수로 수백채의 집이 휩쓸리면서 26명이 사망했으며 수십명이 실종됐다.


실종자들은 대부분 무너진 주택 잔해 아래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 정부는 전했다. 이 지역의 집은 대부분 흙으로 지어졌다.


또 홍수로 인해 수백㎢의 농경지가 유실됐으며 도로들도 폐쇄됐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이번 일에 애도를 표하며 구호 단체들에 인도적 지원을 요청했다.


아프간은 지난해에도 몬순 홍수로 수십 명이 사망하고 수백 채의 가옥이 떠내려갔다.


지난해 국토의 3분의 1이 잠기며 최악의 홍수 피해를 본 파키스탄은 올해도 몬순 폭우로 인한 인명 피해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파키스탄 국가 재난 관리 당국에 따르면 지난 48시간 동안 파키스탄 북서부 카이버·파크툰크와주에서 폭우와 홍수, 낙뢰 사고 등으로 인해 9명이 사망하고 최소 74채의 주택이 파손됐다. 주 정부는 치트랄 지구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또 북부 길기트-발티스탄 산악지역에서는 대규모 산사태가 차를 덮쳐 일가족 4명이 사망했다.


파키스탄 정부는 지난달 25일부터 몬순이 시작돼 지금까지 여성 16명과 어린이 42명을 포함해 총 101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내가 그들을 기르는 목자들을 그들 위에 세우리니 그들이 다시는 두려워하거나 놀라거나 잃어 버리지 아니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렘 23:4)

출처 :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을 사랑하시는 하나님 아버지.


저 땅에 며칠 간 내린 몬순 폭우로 집이 떠내려가고 매몰되어 많은 영혼들이 목숨을 잃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특별히 파키스탄은 지난 해 국토 3분의 1이 잠겨 최악의 홍수 피해를 입어 복구가 되지 않은 상황에 이번 몬순 폭으로 더욱 힘든 시기임을 봅니다.


은혜와 긍휼을 베푸시는 우리 주님께서 이 시간 파키스탄과 아프간 가운데 임하여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수해 지역 가운데 복구 작업이 속히 이루어지게 하시고 더 이상 인명 피해가 일어나지 않을 수 있도록 영혼들을 보호하여 주옵소서.


무엇보다 파키스탄과 아프간 영혼들이 인도주의적 차원의 도움 받기를 넘어 이들의 목자되신 예수님의 도우심과 인도하심을 경험하게 되기를 원합니다.


삶이 너무나 어려운 이 때 두려워하거나 놀라지 말라 말씀하시며 너를 잃어 버리지 않겠노라 위로하시는 예수님의 음성을 듣게 하여 주옵소서.


그리하여 많은 영혼들이 구원받고 영원한 생명의 길로 들어가게 하옵소서.


우리의 선한 목자 되신 예수 그리스도 파키스탄과 아프간을 옳은 길로 인도하시고 홀로 높임 받아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