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선교지 소식] '동성 커플 결혼 등록' 네팔서 내달 첫 국제 성소수자 관광회의


히말라야산맥에 자리한 네팔의 성소수자(LGBT+)들이 내달 처음으로 국제 성소수자 관광 회의를 개최한다.


14일(현지시간) 네팔 일간 더 카트만두 포스트 등에 따르면 이 회의는 다음달 18일부터 이틀간 수도 카트만두에서 세계은행(WB)과 네팔관광청(NTB), 국제LGBT+여행협회(IGLTA) 등의 후원으로 열린다.


LGBT+는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렌스젠더는 물론 그 외 성소수자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네팔 성소수자들이 이런 행사를 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 말 네팔의 한 동성 커플이 오랜 투쟁 끝에 남아시아에서는 최초로 행정당국에 결혼 등록을 한 것이 계기가 됐다.


이참에 네팔을 전 세계 성소수자들을 위한 또 하나의 여행 '성지'로 만드는 작업을 시작해 차별받는 성소수자들의 권익 신장에 기여하고 침체한 관광산업도 되살려보자는 취지에서 이번 국제회의를 열게 됐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성소수자이면서 네팔 제헌의회 의원을 지낸 수닐 바부 판트는 전날 회의 관련 브리핑에서 "네팔은 남아시아에서 성소수자의 권리 옹호자이자 희망의 횃불로 여겨진다"며 "이제 네팔의 잠재적 비즈니스 기회인 '핑크 투어리즘'(성소수자 관광업)을 시도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판트는 "전세계 성소수자 공동체 소속인 저명인사를 초청하고자 한다"면서 "해외 참가자가 100명을 약간 넘을 것 같지만 이제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네팔 성소수자들은 네팔도 스페인과 태국처럼 수십억 달러 규모 핑크 투어리즘을 활성화하길 바라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략)


LGBT 전문 자산운용사인 LGBT캐피털에 따르면 전세계 성소수자의 연간 지출 능력은 지난해 기준 4조7천억달러(약 6천조원)로 추산됐다. 또 전세계 15세 이상 성소수자는 3억8천800만여명으로 추정된다.


출처 : 연합뉴스


그가 큰 음성으로 이르되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그에게 영광을 돌리라 이는 그의 심판의 시간이 이르렀음이니 하늘과 땅과 바다와 물들의 근원을 만드신 이를 경배하라 하더라 또 다른 천사 곧 둘째가 그 뒤를 따라 말하되 무너졌도다 무너졌도다 큰 성 바벨론이여 모든 나라에게 그의 음행으로 말미암아 진노의 포도주를 먹이던 자로다 하더라 (계14:7-8)

모든 민족을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게 지으시고 자녀 삼으신 천지의 창조주 여호와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주님, 지난해 네팔에서 동성 커플이 결혼 등록을 하였고, 이제는 국제 성소수자 관광회의를 개최한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주님께서 가증한 일이라 말씀하셨으나 주의 말씀을 경외하지 않고 인간의 욕구를 따라 죄악에 헤매는 이 민족 가운데 진리의 영으로 임하여주옵소서. 악한 사단의 간 궤를 분별하는 네팔 되게 하옵소서.


네팔과 수많은 민족의 영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사단을 꾸짖어 주옵시고, 모든 영적 바벨론이 무너져 오직 그리스도의 영광만이 네팔 가운데 가득한 것을 보게 하옵소서.


이제는 성소수자의 희망의 횃불이라 여겨지는 것이 아니라 주의 거룩한 백성으로, 그리스도의 희망의 횃불 되어 모든 민족을 주님께 인도하는 네팔 되게 하옵소서.


네팔을 통하여 모든 민족 눈을 들어 하늘과 땅과 바다와 물의 근원되시는 창조주 하나님을 바라보며, 그 분만을 경외함으로 엎드러져 주를 찬송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