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선교지 소식] “난 38살, 우즈벡 아내 18살”…4000만원을 들여 결혼 ‘시끌’


자신보다 20살 어린 18살 우즈베키스탄 여성과 국제결혼 한 후 고민이 깊어졌다는 38살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23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한 남성이 약 4000만원을 들여 우즈베키스탄 18살 여성과 국제결혼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A씨에 따르면 1985년생 38세인 그는 2005년생인 18세인 우즈베키스탄 여성과 국제결혼을 했다. 아내가 한국으로 오면 A씨의 아파트에서 지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A씨는 “꿈 많은 딸 같은 아내를 맞이해서 어찌 살아야 할지 고민이 많다”며 “인생을 같이 걷는 동반자라기보다는 평생 케어(돌봄)해야 할 대상에 가깝다는 느낌”이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어 “(예비아내가)현지에서 결혼할 수 있는 나이이고, 국내 혼인신고도 내년이라서 문제없다”고 덧붙였다.


A씨는 “국제결혼을 위해 총 4000만원 정도 들었다”며 “중매업체에 2500만원 냈다. 신부 부모에게 지참금 5000달러인 650만원 주는 대신 그 이후에 처가 도움은 안 주는 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매매혼’ 논란을 제기하자, A씨는 “내가 좋아서 결혼한다는데 왜 난리냐. 본인이 안 샀고, 본인이 안 팔았다는데 왜 당신들이 매매니 뭐니 헛소리하냐”고 응수했다.


지난해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국제결혼중개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맞선에서 결혼까지 소요된 기간은 평균 5.7일에 불과하다. 한국인 배우자는 중개 수수료로 평균 1372만원을 지불했다.


외국인 배우자가 낸 수수료는 69만원에 그쳤다. 한국인 배우자의 연령은 40~50대(81.9%)가 대부분이었지만, 외국인 배우자는 20대(79.5%)가 가장 많았다.


하지만 일각에서 제기한 ‘매매혼’ 논란은 최근 국제결혼중개업체를 통해 결혼한 한국 남편이 외국인 아내를 향해 막말, 욕설을 지속하는 사연 등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이에 여성가족부는 23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2023년 결혼중개업 실태 조사’를 실시한다.


(중략)


특히 이번 조사에는 ‘제4차 다문화가족정책 기본 계획(2023∼2027)’에 포함된 건전한 국제 결혼 환경 조성 과제 추진을 위한 국가별 중개 수수료 실태 파악 항목도 조사에 포함했다.


또 결혼중개업 이용에 따른 피해 사례가 다양해짐에 따라 피해 유형을 세분화해 피해 발생의 원인과 양상, 피해 구제 등을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피해 예방을 위한 대안을 마련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조사 항목을 설계했다.


(후략)


출처 : 서울신문


내가 하나님의 열심으로 너희를 위하여 열심 내노니 내가 너희를 정결한 처녀로 한 남편인 그리스도께 드리려고 중매함이로다 (고후11:2)

주님, 오늘날까지 수많은 우즈벡과 외국인 여성들이 보다 더 잘사는 나라로 중매를 통해 국제결혼을 하는 모습을 보고 있습니다.


이 여성들의 나이는 10대 후반에서 20대로, 대체로 남편과는 적게는 20살에서 40살 이상 차이가 나며 지참금을 받거나 부푼 꿈을 안고 결혼하였지만 가정 폭력과 언어 소통의 문제로 고통하기도 합니다.

이 땅에서 단지 더 경제력이 있는 나라에서 살고자 삶의 돌파구를 찾는 목적으로, 또는 돈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국제결혼을 하지 않게 하옵시고 진정한 피난처 되시며 우리의 유일한 구원자 되시는 예수님을 의지하게 하옵소서.


우리의 참 신랑되신 예수님을 아는 지혜를 충만히 부어주셔서 이들의 삶이 예수님의 정결한 신부로 예비되는 삶이 되게 하옵소서.


우리를 창조하시고 그 목적대로 사명을 주시며 존귀히 여기시는 하나님을 열심을 우즈벡과 외국인 여성, 그들의 가족들이 알아 서로를 존귀히 여기며 거룩한 사명을 감당하는 믿음의 공동체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우즈벡 민족이 등불을 켜고 기름을 가득 채워 다시 오실 신랑이신 임마누엘 예수님을 기쁨으로 맞이하는 민족으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