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지소식] 이라크 내 난민사역   [7] 

이라크 내에는 많은 난민이 살고 있습니다. 난민들은 IS로 인한 내전, 계속되는 전쟁으로 말로 다 할 수 없는 가난과 아픔,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이 중 K 지역은 시리아 내 쿠족 난민들이 집단으로 사는 곳으로 이들은 다 지어지지 않은 집터에서 많게는 40가정 이상이 모여 살고 있습니다. K 지역을 섬기는 선교사님은 이러한 청년, 청소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작은 규모의 … [선교지소식] 이라크 내 난민사역 더보기

‘IS 요새’ 팔루자 탈환전에 주민 5만명 생존 위협   [3] 

영국 BBC방송, 미국 밀리터리닷컴 등에 따르면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이라크군의 팔루자 탈환 작전 이틀째인 24일(현지시간) 팔루자 주민 5만 명의 생사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이들이 탈출할 수 있는 안전한 통로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그다드에서 서쪽으로 50㎞ 떨어진 팔루자는 2014년 1월 IS가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세력을 확장하면서 가장 먼저 점령한 도시다. (중략) 앞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도 지난달 … ‘IS 요새’ 팔루자 탈환전에 주민 5만명 생존 위협 더보기

팔루자 탈환 작전에… IS ‘자폭테러’ 저항   [1] 

이라크가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장악 지역인 안바르 주의 팔루자 탈환 작전을 개시하자 IS는 시리아와 예멘에서 대규모 자살폭탄 테러를 일으키며 극렬하게 저항했다. 시리아 정부군이 통제하는 서부 항구도시 타르투스와 자발레에서 이날 연쇄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121명이 숨졌다. 테러 발생 직후 IS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타르투스 시내 버스정류장에서 최소 2차례 폭탄이 터졌고 바로 이어 북쪽에 … 팔루자 탈환 작전에… IS ‘자폭테러’ 저항 더보기

‘만수르 사망’ 아프간 내전 게임 체인저되나   [4] 

탈레반 수장 물라 아크타르 만수르의 사망으로 15년간 교착 상태에 빠진 아프가니스탄 정부와의 평화회담이 진전을 보일지 주목되고 있다. AP통신은 22일(현지시간) 미군의 표적 공습으로 만수르가 사망한 것이 아프간의 길고 지루한 전쟁을 끝낼 수 있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게임 체인저는 어떤 일의 결과나 흐름을 바꿀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인물·사건을 가리키는 용어다. 아프간과 … ‘만수르 사망’ 아프간 내전 게임 체인저되나 더보기

IS “라마단에 서방공격 강화하라”… 유럽·미국 말살 촉구   [4] 

추종자들에 음성 메시지…이집트 여객기 추락 관련 언급은 없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21일(현지시간) 추종자들에게 오는 6월 라마단(이슬람 금식 성월) 기간에 서방을 향한 공격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IS 대변인 아부 무하마드 알 아드나니는 온라인에 띄운 음성 메시지에서 “침공과 성전, 정복의 달인 라마단이 곧 다가온다”며 “준비 태세를 갖추고 각오하라. 신의 이름 아래 정복자로서 라마단을 … IS “라마단에 서방공격 강화하라”… 유럽·미국 말살 촉구 더보기

51도 폭염·가뭄에 신음하는 인도..두달간 400여명 사망열사병 사망자 늘어..   [9] 

인도에서 최고 섭씨 51도에 이르는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이 이어지면서 두 달 새 열사병과 탈수로 400여 명이 사망하는 등 고통이 커지고 있다. 지난 19일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 주 팔로디 마을에서 인도 사상 최고 기온인 51℃가 관측됐다. 같은 날 서부 구자라트 주 아메다바드 시 기온도 100년 만에 이 지역 최고인 48℃를 기록하는 등 인도 곳곳에서 연일 46℃가 … 51도 폭염·가뭄에 신음하는 인도..두달간 400여명 사망열사병 사망자 늘어.. 더보기

[선교지소식] 터키 내 난민 사역   [5] 

[난민 상황의 변화] 난민들로 골머리를 앓던 유럽연합(EU)은 난민 불법입국루트(터키->그리스->유럽) 차단을 위해 지난 3월 터키와 ‘난민송환협정’을 맺었습니다. 유럽행 길이 막혔다는 소식에 터키에서 그리스로 밀입국하려던 난민의 수는 현저히 줄었지만, 아프가니스탄인들은 계속해서 터키로 넘어오고 있습니다. 전 재산을 브로커에게 주고, 산을 넘고 밤길을 걸어 여러 국경들을 건넙니다. 힘들게 그리스까지 도착한다 한들 ‘난민송환협정’에 의해 터키로 재송환 될 것이고, 그 이후는 … [선교지소식] 터키 내 난민 사역 더보기

보코하람 피랍소녀 ‘슬픈 귀향’…첩자·자폭공격 의심에 박대   [3] 

아프리카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에 납치됐던 소녀들이 고초를 겪다가 가까스로 생환했으나 이웃들로부터 따가운 시선에 시달리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사람들은 돌아온 소녀들이 보코하람에 물들었거나 자살폭탄을 터뜨릴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이들을 박대하고 있다. 열일곱 살 소녀 자라는 마을을 점령한 보코하람에 의해 강제로 조직원과 ‘결혼’ 당했다. 자라가 임신 중일 때 조직원은 정부군과의 전투에서 사망했고 자라는 다른 조직원에게 넘겨졌다. 이 … 보코하람 피랍소녀 ‘슬픈 귀향’…첩자·자폭공격 의심에 박대 더보기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연쇄 폭탄테러로 최소 68명 사망   [4] 

이라크 바그다드와 근교 4곳에서 17일(이하 현지시간) 발생한 연쇄 폭탄테러로 적어도 69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현지 관리들이 밝혔다. 관리들에 따르면 바그다드 북동부 주거지인 샤아브 지역에서 발생한 테러로 최소 34명이 숨지고 75명이 다쳤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자신들이 이 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곳에서는 도로변에 매설된 폭발물이 먼저 작동되고, 곧바로 자살테러가 이어지는 형태의 공격이 이뤄졌다. 이날 오후 바그다드의 시아파 거주지 …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연쇄 폭탄테러로 최소 68명 사망 더보기

알카에다, 시리아를 미래거점으로… ‘알카에다국’ 수립목표   [5] 

IS와 유혈 경쟁 예고…미·유럽엔 새로운 테러 위협 파키스탄에 지휘부를 두고 있는 이슬람 무장조직 알카에다가 최근 10여 년간 계속된 미 중앙정보국(CIA)의 드론 공격으로 커다란 타격을 받으면서 차기 주 활동 거점으로 시리아를 선택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미국과 유럽의 정보 및 대테러 관리들을 인용해 15일 보도했다. 알카에다 최고 지도부는 이에 따라 십여 명의 최정예 공작요원들을 시리아에 파견해 시리아에 대체 본부를 … 알카에다, 시리아를 미래거점으로… ‘알카에다국’ 수립목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