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사역팀의 모든 글

[오늘의 기도] ‘나고르노-카라바흐’ 세번째 휴전도 사실상 무산…교전 지속   [11] 

 

분쟁지역 ‘나고르노-카라바흐’를 둘러싼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의 세 번째 휴전이 사실상 무산됐다. 

AFP·AP 통신 등에 따르면 앞서 지난 25일 세 번째 인도주의 휴전에 합의했던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는 27일(현지시간) 서로 합의를 위반했다고 비난하며 공방전을 이어갔다.

아제르바이잔 대통령 측근 힉멧 하지예프는 이날 “나고르노-카라바흐 인근 바르다 지역 마을에 아르메니아군이 미사일 공격을 가해 민간인 4명이 숨졌다”고 주장했다. 

사망자 중에는 어린아이도 포함됐으며, 부상자도 10명이나 나왔다고 하지예프는 덧붙였다. 

그는 이날 공격을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적인 조준 공격”이라고 비난하면서 “자신들의 군사적 손실을 보상받기 위해 아르메니아가 민간인 살해라는 전쟁 범죄에 의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중략)

아르메니아군은 오히려 이란과 접경한 남부 지역의 자국군 진지에 아제르바이잔군이 포격을 가했으며 이에 아르메니아군이 보복 공격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지난 주말 미국의 중재로 성사된 휴전을 준수할 것을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지도자들에 촉구했다.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정부와 미국 국무부는 지난 25일 공동성명을 내 26일 오전 8시(현지시간)부터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 휴전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0일과 18일 러시아의 중재로 이루어진 두 번의 휴전 합의에 뒤이은 세 번째 합의였다. 

하지만 양측은 휴전 발효 몇 분 뒤 곧바로 상대방이 먼저 휴전 합의를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다시 교전에 들어갔다. (후략)

출처: 연합뉴스

 

이제는 우리 구주 그리스도 예수의 나타나심으로 말미암아 나타났으니 그는 사망을 폐하시고 복음으로써 생명과 썩지 아니할 것을 드러내신지라 내가 이 복음을 위하여 선포자와 사도와 교사로 세우심을 입었노라 (딤후1:10-11)

 

주님, 강대국들의 연이은 중재와 세 차례 휴전 합의에도 불구하고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는 여전히 서로를 비난하고, 그 사이 무고한 사람들과 어린아이들의 목숨까지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세상 권력과 방법도 소용이 없는 이 지역에 구원의 그리스도 예수님의 나타나심이 필요합니다. 분노와 두려움이 가득한 이곳에 사망을 폐하시고 영원한 생명을 주시는 예수님의 이름이 속히 증거 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에 사망 권세를 이기신 어린 양만 높임을 받아주시고, 이 생명의 복음을 두 민족을 넘어 땅 끝까지 증거할 선포자와 사도와 교사들을 일으켜 주옵소서!

이들을 통하여 아제르바이잔 교회와 아르메니아 교회가 더욱 굳건하여 음부의 권세가 이기지 못하는 강력한 교회로 일어나게 하시고, 아직도 분열하고 분쟁하는 수많은 지역과 민족들로 나아가 썩지 아니할 영원한 생명을 나누게 하옵소서!

[선교지 소식] 세계기독연대, 의류 업계에 ‘위구르 박해’ 경각심 환기   [10] 

 

세계기독연대(CSW)가 중국의 강제 노역을 통해 생산됐다는 의심을 받는 의류 브랜드에 ‘사실 확인’을 요청하고 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일(이하 현지 시각) 보도했다.

최근 CSW가 확인 서신을 보낸 기업은 ‘마크앤스펜서(Marks & Spencer)’로, 이 외에도 캘빈클라인, 자라, 아디다스, 갭, H&M, 무지, 폴로랄프로렌, 타미힐피거 등 세계적 유명 브랜드들이 박해받는 위구르 주민이 생산한 제품을 판매한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몇 달 전 눈가리개를 한 위구르족 남성들이 족쇄를 찬 채로 열차에 탑승하는 모습을 찍은 드론 영상이 공개되어, 중국의 위구르족 박해 문제가 국제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 정부가 재교육 캠프라고 부르는 강제수용소에는 100만 명에 가까운 위구르족이 감금된 것으로 전해진다. 

CSW에 따르면, 수많은 수감자들이 주로 서구 브랜드를 생산하는 의류 공장으로 보내지고 있다고 한다.

(중략)

피해 여성은 편지에서 “옷 공장은 강제수용소와 다를 바가 없었다. 경찰과 카메라가 있었으며, 어디에도 갈 수 없었다”고 적고 있다.

이 편지는 또 기업 측에 강제 노동에 연루된 중국 공장들과의 관계를 끊고, 위구르 지역에서 생산된 면화, 실, 섬유, 완제품의 사용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후략)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하나님이 우리를 구원하사 거룩하신 소명으로 부르심은 우리의 행위대로 하심이 아니요 오직 자기의 뜻과 영원 전부터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우리에게 주신 은혜대로 하심이라(딤후1:9)

 

하나님, 많은 유명 브랜드들이 박해받는 위구르 민족 주민이 생산한 제품을 판매한다는 의심을 받으며, 위구르를 향한 중국 정부의 박해 문제 또한 드러나고 있습니다.

옷 공장이라는 이름으로 강제수용소와 다름없는 곳에 이유도 알지 못한 채 끌려가 노동을 착취당하는 위구르 민족을 긍휼히 여겨주셔서 이 민족을 사랑으로 품으며 복음으로 일으킬 세계교회가 일어나게 하여 주시옵소서

위구르를 긍휼히 여기며 이 민족을 위해 기도하길 원하는 마음이 세계교회 위에 부어지게 하여 주셔서, 불러주신 주님의 소명따라 세계교회가 함께 눈물로 감당하며 일으키길 힘쓰게 하여 주옵소서

그리하여 이런 어렵고 힘든 상황 가운데 위구르 민족으로 고통케하고 실족하게 하는 모든 사단의 궤계와 두려움의 결박들이 끊어지고, 예수 그리스도의 참 해방이 이 민족 가운데 선포되게 하여주시옵소서

우리를 구원하시고 거룩한 소명으로 부르신 주님의 은혜가 위구르 민족 가운데도 임하게 하여 주시고, 모든 박해를 능히 감당하며 세계교회와 함께 온 열방에 복음의 능력을 나타내는 위구르 민족이 되게 하옵소서

[Today’s Prayer] Libya signs a permanent ceasefire agreement to end 10 years of civil war   [0] 

In Libya, North Africa, where two major factions have been warring for control in what became known as the Libyan Civil War for years, a permanent ceasefire agreement for the entire region was signed on October 23rd, 2020.

According to Agence-France Presse (AFP), United Nations (UN) envoy Stephanie Williams from the United States (US) Department of State said on this day, “This is a moment that will go down in history.”

The two sides signed the agreement at the UN headquarters in Geneva, Switzerland at the end of a weeklong meeting of delegates from the UN-recognized Government of National Accord (GNA), which is based in the capital Tripoli, and the self-styled Libyan National Army (LNA), led by outlawed warlord Khalifa Haftar and based in Libya’s east.

Williams said that the two sides agreed to a complete, countrywide, and permanent ceasefire with immediate effect and to call for frontline forces to return to their bases and for the withdrawal of all foreign forces and mercenaries within three months.

Libya has been intermittently plagued by civil war for nearly 10 years, due to the Arab Spring uprising in 2011, during which the former dictator of 40 years, Muammar al-Gaddafi, was assassinated. After that, an 8-month civil war ensued, while another one has been raging since 2014, which has come to be known as the Second Libyan Civil War.

The two factions first announced in August 2020 that they would stop hostilities against each other, but the conflict has not come to an easy closure, due to disagreements such as both criticizing the other for supporting terrorist groups.

Source: News1 

Yet I will have mercy on the house of Judah,
Will save them by the Lord their God,
And will not save them by bow,
Nor by sword or battle,
By horses or horsemen.
(Hosea 1:7, NKJV)

Lord, Libya is said to have ended 9 years of civil war and signed a permanent ceasefire agreement. Thank You for allowing this stop to the long civil war in Libya. Lord, let there no longer be killing of one’s own brethren in Libya. Protect especially those who face danger to their lives without ever having heard the gospel.

The Lord said that He saves not by bows, swords, battle, horses, nor horsemen, but only by the Lord their God. Lord, save the land of Libya! There are so many people on this earth who need the gospel. The civil war seemed never-ending, but let there now be a truly neverending revival of countless fruit for Your kingdom being cultivated in this land!

It is still difficult to worship Jesus in Libya. Christians in Libya have been and still are being persecuted and killed for their faith. But we believe the Lord is working, even through these martyrs’ sacrifices! We believe that Libya will rejoice in the Lord as they come to know the truth and repent for the blood they have shed.

Lord! Please pour out bold faith upon all the Christians in Libya, that through the Libyan church, the Word of the Lord may be witnessed throughout Libya and all nations! Amen!

[Field Story] Russia Convicts 36 Cases of Missionary Activities and Deports 2 People   [0]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of 2020 alone, more than 40 people were prosecuted for doing “missionary activity” in Russia, the British Christian Today (CT), a Christian media company, reported on October 1st.

According to the Norwegian religious freedom human rights organization Forum 18, 40 individuals and 2 organizations were prosecuted by the Russian government for missionary activity, of which 36 were convicted or fined.

Some were convicted as early as July 2016 according to Article 5, Clause 26 of the Administrative Code of the Russian Federation, which made “illegal missionary activities” a crime.

In addition, the court ordered two people indicted as foreign missionaries to be deported. They were transferred to immigration detention centers prior to their deportation, and one of them, a Tajik Christian, who was convicted in February 2020, is believed to be still in custody.

Forum 18 analyzed that the reason why the number of cases reported to the courts decreased between January and June was due to social and communication restrictions caused by the coronavirus.

In the case of convictions disclosed by this group, one Baptist pastor in Krasnodar in southern Russia was fined for conducting “unspecified missionary activities” without notifying Russia’s Ministry of Justice.

A leader of Saint Pius X, a Catholic religious group in the Republic of Tatarstan, a minority region in Russia, has been prosecuted for holding a Latin Mass in a hotel conference room with a foreign preacher who was not authorized to serve in missionary work by Russian authorities.

Meanwhile, in Chelyabinsk in western Russia, a Protestant pastor was fined for holding Sunday services in a residential building.

Source: Christian Daily

Fight the good fight of faith, lay hold on eternal life, to which you were also called and have confessed the good confession in the presence of many witnesses.
(1 Timothy 6:12, NKJV)

Lord, it has been reported tha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of 2020 alone, there have been over 40 prosecutions for doing missionary activity with people in Russia.

Not only was it in the southern and western regions of Russia, but also in Tatarstan, Christian leaders have been fined for worshiping God. Russia convicts these people and are calling all unauthorized missionary activity illegal in this land.

In times like these, when God is leading the world towards the end, people will try to abolish worship for the Lord, and the world will try to define worship as sin. But, we believe that the Lord’s church will surely win through worship and prayer for God!

May all the churches in Tatarstan and Russia hope in eternal life as they fight the good fight of faith! Please Lord, let us walk that path joyfully, following Jesus, who suffered by dying on the cross for us. Help us to not fear suffering nor persecution but to win eternal life through fighting the good fight!

We believe You have called the churches of Russia and Tatarstan to testify of the Lord and be shining lights in this dark world. May all Christians in Russia rise up powerfully, operating on stronger and holier faith, as witnesses of Christ to many people in these difficult times!

Therefore, Lord, we believe that You will lead all the churches in Russia and Tatarstan to victory through the good fight of faith. Let every church in Russia and Tatarstan rise up as an army of the Holy Lord! They will not kneel before the world’s governments and powers but will be brave in Christ until Christ receives the ultimate victory of this war! Amen!

[오늘의 기도] 리비아, 10년간의 내전 끝낼 영구적 휴전협정 체결   [10] 

두 개 정파가 각각 정부를 구성해 싸우고 있는 북아프리카 리비아에서 양측이 23일(현지시간) 전 지역에 대한 영구적인 휴전협정을 체결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출신 스테파니 윌리엄스 유엔 특사는 이날 “오늘은 리비아 국민들에게 좋은 날”이라면서 “오늘 오전 11시15분에 여기 제네바의 유엔본부에서 두 대표단이 완전한 전 지역의 영구적인 휴전 합의에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윌리엄스 특사는 이 합의의 효력은 즉시 발생한다면서 “전선에 있던 양측의 모든 군대와 무장단체가 자신들의 진영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대 3개월 이내에 리비아 영토, 육지, 항공, 바다에서 모든 용병들과 외국 군인들이 떠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략)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봉기로 40년 독재자 무아마르 가다피가 살해된 뒤 거의 10년 동안 내전에 시달려왔다.

지난 8월 두 정파는 각각 상대에 대한 적대행위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했지만 테러리스트 단체를 지원한다며 서로를 비난하는 등 갈등은 그간 쉽게 봉합되지 않았다.

출처: 뉴스1

그러나 내가 유다 족속을 긍휼히 여겨 저희 하나님 여호와로 구원하겠고 활과 칼이나 전쟁이나 말과 마병으로 구원하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호1:7)

주님, 리비아가 10년간의 내전을 끝내고 영구적 휴전 협정을 체결하였다고 합니다. 리비아의 오랜 내전을 멈추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 더이상은 내전으로 인해 죽임을 당하는 일이 없게 하여주시옵소서. 특별히 복음을 듣지 못하고 죽임을 당하는 자들이 없도록 이들을 지켜 보호하여 주시옵소서.

주께서는 활과 칼이나 전쟁이나 말과 마병으로 구원하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 여호와로 구원하신다고 하셨습니다. 주님, 리비아 땅을 구원하여 주시옵소서.

이 땅 가운데 주님의 복음이 필요한 자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내전이 휴전된 것처럼, 변하지 않을 것 같은 이 땅 가운데 수많은 복음의 열매가 맺히게 하여주시옵소서.

주님, 아직까진 리비아에서 주님을 예배하는 것이 어렵습니다. 리비아의 기독교인들은 핍박을 당하기도 하고, 선교사들은 목숨을 잃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주께서 이 땅 가운데 일하고 계심을 믿습니다. 휴전을 맞아 기뻐하는 것처럼, 주님으로 인해 기뻐하는 리비아 땅 될 줄로 믿습니다.

리비아의 기독교인들 가운데 담대한 믿음 허락하여주시옵고, 이들을 통하여 리비아 전 지역 가운데 주님의 말씀이 증거되게 하여주시옵소서!

[선교지소식] 러시아, 선교 활동 유죄 판결 올해만 36건…2명은 강제 추방   [13] 

러시아에서 선교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기소된 사례가 올해 상반기에만 40건이 넘은 것으로 영국 크리스천 투데이가 1일(이하 현지시각)보도했다.

노르웨이 종교 자유 인권단체인 ‘포럼 18(Forum 18)’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로부터 개인은 40명, 단체는 2곳이 기소됐으며, 이중 36건에 대해 유죄 판결 또는 벌금형이 내려졌다.

이들은 2016년 7월 ‘불법 선교 활동’을 범죄로 규정한 러시아 행정법 5조 26항에 따라 유죄를 선고받았다.

아울러, 법원은 기소된 외국인 선교사 4명 중 2명에게 강제 추방 명령을 내렸다. 이들은 강제 추방을 앞두고 이민구치소로 이송됐으며, 그들 중 한 명인 타지키스탄인 선교사는 올해 2월 유죄판결을 받아 지금까지도 구금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포럼 18은 2020년 1월과 6월 사이에 법원에 신고된 건 수가 감소한 이유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사회적 제약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 단체가 공개한 유죄 판결 사례를 보면,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Krasnodar)의 한 침례교 목사는 법무부에 단체의 존재를 알리지 않고 불특정 선교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벌금을 선고받았다.

(중략)

타타르스탄 공화국 소재 가톨릭 종교단체인 성 피우스 9세(Saint pius X)의 한 지도자는 당국에 선교활동 허가를 받지 않은 외국인 전도사와 함께 호텔 회의실에서 라틴 미사를 집전한 혐의로 기소됐다.

한편, 러시아 서부 첼랴빈스크(Chelyabinsk)에서는 한 개신교 목사가 주거용 건물에서 주일 예배를 드렸다는 이유로 벌금형이 내려지기도 했다.

출처 : 기독일보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라 영생을 취하라 이를 위하여 네가 부르심을 입었고 많은 증인 앞에서 선한 증거를 증거하였도다 (딤전6:12)

주님, 현재 러시아 땅에 있는 민족들과 러시아 곳곳의 지역에서 선교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기소된 사례가 올해 상반기에만 40건이 넘었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러시아 남부 지역, 서부 지역 뿐만 아니라 타타르스탄 지도자가 하나님께 예배를 드렸다는 이유만으로 벌금형을 내리고  선교활동 자체를 불법 선교 활동이라 말하며 유죄를 선고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이 마지막을 향하여 달려가는 이 때, 주를 향한 예배를 폐하려 하고 세상은 그것을 죄로 만들어 규정하려 하지만 하나님을 향한 예배와 기도를 통해 주님의 교회는 반드시 승리하게 될 줄 믿습니다.

타타르스탄과 러시아 땅의 모든 교회들이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며 영생을 취하게 하여주시옵소서! 우리를 위해 십자가를 지시고 고난을 받으신 예수님을 따라 기쁘게 그 길을 걸어가게 하여주시옵소서. 고난과 핍박을 두려워 하는 것이 아닌 이 선한 싸움을 통하여 영생을 취하고 쟁취하게 하여주시옵소서!

주님을 증거하며 이 어두운 세상 가운데 빛이 되라고 러시아 땅의 모든 교회와 타타르스탄의 교회를 부르심으로 불러주신 줄 믿습니다. 어려운 상황 가운데 더 견고하고 거룩해지는 믿음으로 끝까지 많은 사람들에게 선한 증거를 증거하는 증인으로 이들 모두가 강력하게 일어나게 하여주시옵소서!

그리하여 믿음의 선한 싸움으로 이기고 또 이기며 승리하는 러시아의 모든 교회와 타타르스탄 교회가 되게 하여 주실 줄 믿습니다. 세상 정사와 권세 앞에 무릎꿇지 아니하며 이 전쟁 가운데 용맹을 떨치는 거룩한 주의 군대로 러시아의 모든 교회와 타타르스탄의 교회는 일어날지어다!

[오늘의 기도] 프랑스-터키 갈등, 이슬람 전반으로 확산…”프 제품 보이콧”   [14] 

프랑스와 터키 정상 간의 설전이 프랑스와 아랍권 이슬람국가 전반 간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중략)

프랑스 외무부는 2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프랑스 제품 불매운동이 조직되거나 프랑스에 대한 증오 선동이 일어나는 국가들에 그런 행동을 지지하지 말 것을 요구하고 프랑스인들에 대한 안전조치도 강구해달라고 촉구했다.

(중략)

앞서 지난 5일 프랑스에서는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소재로 삼은 풍자만화를 주제로 표현의 자유에 관한 토론 수업을 진행했던 한 중학교 역사 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에 빠진 18세 청년에 의해 거리에서 잔인하게 살해된 일이 있었다.

이 사건 이후 프랑스에서는 이슬람에 대한 반감이 커졌고, 마크롱 대통령은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도 표현의 자유 영역에 속한다고 옹호했다.

(중략)

그러자 이슬람국가인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마크롱에게 “정신치료가 필요하다”면서 연일 독설을 퍼부었다.

프랑스 주류사회는 종교 풍자를 표현의 자유의 범주로 보지만, 프랑스 내외의 많은 무슬림들은 이를 ‘신성모독’으로 간주하는 것이 사실이다.

프랑스는 서유럽에서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이기도 하다.

터키의 프랑스 비난은 이슬람권 전반으로 확산하는 기류다.

파키스탄의 임란 칸 총리도 25일 트위터에서 “마크롱은 테러리스트가 아닌 이슬람을 공격함으로써 이슬람 혐오를 조장하는 길을 택했다”면서 프랑스가 파키스탄 국민을 포함해 무슬림들에 대해 고의로 도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중략)

이슬람협력기구(OIC)도 앞서 24일 프랑스를 겨냥해 무함마드를 그린 풍자만화들을 규탄하고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신성모독을 정당화하는 것을 계속 비판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중략)

AFP통신은 요르단 외에 쿠웨이트, 카타르 등 다른 중동국가들에서도 비슷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 : 연합뉴스

고난 당하기 전에는 내가 그릇 행하였더니 이제는 주의 말씀을 지키나이다 주는 선하사 선을 행하시오니 주의 율례들로 나를 가르치소서(시 119:67-68)

주님, 이슬람 이민자들에 섞여서 들어온 이슬람 극단주의자들로 인해 지난 2015년 파리에서 일어난 테러를 시작으로 이번 역사 교사의 피살사건까지 치안이 불안정한 가운데 있는 프랑스를 불쌍히 여겨주시기를 구합니다.

지난 날, 인권을 주창하며 이슬람 이민자들을 조건 없이 받아주었지만, 이슬람이 내세우는 거짓 평화 속에 감추어진 속내를 알지 못했던 무지함으로 일어난 일임을 보게 하옵소서.

이제서야 무함마드를 풍자하는 것이 표현의 자유라고 선언하였지만 이로 인해 이슬람권 전역의 국가들이 불매운동으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지금이라도 잘못된 선택을 인정하며 다시 복음 앞에 서는 프랑스가 되게 하옵소서!

이제라도 주의 말씀을 기억하는 프랑스의 성도들과 교회가 일어나 복음을 외치게 하시고 이슬람의 거짓을 밝힘에 있어서 두려워하지 않게 하옵소서!

프랑스뿐만이 아니라 유럽 전 교회가 연합하여 이 영적 전쟁을 싸워야 할 때인 줄 믿습니다.

이슬람의 연합함 앞에 무릎 꿇지 않는 유럽교회의 거룩한 연대를 허락하시고 이것을 넘어 세계교회가 함께 연대하게 하셔서 복음으로 승리하는 하나님의 역사가 기록되게 하옵소서!

[Field Story] Mongolia will lead many people to righteousness   [0] 

(The picture above is not related to the text.)

Hello. My name is Toya. I’m a young woman from Mongolia.

I originally didn’t believe in Jesus, but I heard and learned about Jesus through some Christians friends I met. And now I believe in Jesus. At a recent school meeting, 10 out of the 11 students in 12th grade, including myself, were baptized. Hallelujah!

Each of my friends and I have decided on our own career paths and are about to go to college. We are all connected to local churches to continue to grow in our faith.

We are also going into deeper discipleship training together. I desire for my friends and I to become disciples of Jesus who are pleasing to God and who serve our people and the nations. Please pray for God to move hearts and open up all doors for the young generation of Mongolia!

Those who are wise shall shine
Like the brightness of the firmament,
And those who turn many to righteousness
Like the stars forever and ever.
(Daniel 12:3, NKJV)

Lord, thank You for meeting Sister Toya and the young generation of Mongolia and uniting us all in the holy work of God.

Those who did not know the love of the cross of Jesus have received His mercy and have been called to preach the gospel. It was already gracious enough that they encountered You in their youth, but now You have even placed Your great vision for Mongolia and all nations in their hearts.

They will soon become young men and women. May they grow day by day in the vision and calling You have given them! Lord, raise them up in the wisdom that will make them shine like a light in the skies. May they be discipled in Your Word of truth and bring many people to the path of righteousness!

Lord, pour out Your grace upon the campuses and workplaces throughout Mongolia, that Your young generation in Mongolia may rise up and hope in the amazing things the Holy Spirit will do in the nations!

As we anticipate this, we pray that during their discipleship they will be filled with joy and grow deeper in their love for the Lord. Lord, pour out grace, that they may become witnesses of the eternal gospel of the cross of Jesus Christ.

Bless the communities that disciple these Mongolians, and let those who love the Word and Jesus increase every day, that a discipleship movement will explode in Mongolia!

Lord, we also pray that more youths who love Jesus in all grades K-12 will be allowed to receive baptism. The 12th graders will soon become young adults and move on, but may grace in the grade schools continue, that youth leaders of all ages will rise up and youth gatherings that teach Your love for all nations may be held!

Lord, increase the number of youths who love You and seek revival, that this movement will go beyond just this one school.

We pray that a revival that leads many to righteousness will erupt across the young generation of Mongolia. Lord, raise up entire schools across Mongolia to love You and go to the nations, as a Daniel generation, equipped with faith, love, and the Word of God! Amen!

[Today’s Prayer] Conflict between France and Turkey grows as more Muslim countries start to boycott products from France   [0] 

The political war between the leaders of France and Turkey is spreading and becoming a conflict between France and the Muslim Arab world as a whole.

The French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ssued a public statement on October 25th, 2020, urging countries to not support such actions as the boycotting of French products or hatred against France. It also called for safety measures to protect the French people.

Earlier in France, on October 16th, a middle school history teacher named Samuel Paty, who conducted an in-class debate on freedom of expression based on a caricature of the Islamic prophet Muhammad, was brutally beheaded and murdered in the street by an 18-year-old Muslim extremist.

After this incident, antipathy against Islam increased in France, and President Emmanuel Macron defended that satire about the Islamic prophet Muhammad belongs to the sphere of freedom of expression.

Following this, President Recep Tayyip Erdogan of Turkey, a majority Islamic country, slandered Macron, saying, “He needs mental treatment.”

Mainstream French society sees religious satire in the category of freedom of expression, but many Muslims both inside and outside France regard it as “blasphemy.” France is also the country with the largest Muslim population in Western Europe.

Turkey’s criticism of France is also spreading throughout the Islamic world. Pakistan’s Prime Minister, Imran Khan, also said on Twitter on the 25th, “Macron chose a path to promote Islamic hatred by attacking Islam, not terrorists.”

The Associated Press (AP) reported that the Organization for Islamic Cooperation (OIC) also condemned the caricatures depicting Muhammad on October 24th and said, “They will continue to justify blasphemy in the name of freedom of expression.”

Source: Yonhap News

Before I was afflicted I went astray,
But now I keep Your word.
You are good, and do good;
Teach me Your statutes.
(Psalm 119:67-68, NKJV)

Lord, You see France, which is in the midst of religious instability from the 2015 terrorist attacks in Paris to this past month’s murder of a history teacher, as Islamic extremists have been grouped with Muslim immigrants.

Although France was advocating for human rights by accepting Muslim refugees into France, they were blind to the falsehood of the peace of Islam. President Macron only just declared that satire of Muhammad is freedom of expression, but this has led to a boycott of France across the Islamic world.

May France not be swept up into violent conflict with Muslims but stand up for the gospel! Even now, may the French church that remembers Your Word arise to proclaim the gospel, to love their neighbor, and to not be afraid to reveal the lies of Islam! Now is the time for the church, not only in France, but also throughout Europe to unite to fight this spiritual war! May the European church not kneel before Islam but unite with the world church, that the love of God that saves all may be spread throughout Europe and the Middle East, making God’s history! Amen!

[선교지 소식]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할 몽골   [14] 

(위 사진은 본문과 관련이 없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토야입니다.

저는 원래 예수님을 믿지 않았었지만, 이곳에서 사는 그리스도인들을 통해서 예수님에 대해 듣게 되었고,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현재는 예수님을 믿고 있습니다.

저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학교에서 진행된 한 모임을 통해서, 저와 같은 12학년 학생들이 11명 중 10명이나 세례를 받는 놀라운 일이 있었습니다. 할렐루야!

또한 저와 제 친구들은 저마다 진로를 결정하여 대학진학을 앞두고 있으며 저희 모두는 현지교회와 연결되어 신앙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저와 몽골의 믿음의 청년들은 함께 더 깊은 제자훈련을 하려고 합니다.

저와 제 친구들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청년들이 되어 우리 민족을 위하는 그리고 열방을 위하는 예수님의 제자가 되길 원합니다.

몽골 청년들 가운데 하나님께서 마음을 움직여 주시고 상황과 환경을 열어 주시도록 함께 기도해주세요.

지혜 있는 자는 궁창의 빛과 같이 빛날 것이요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한 자는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빛나리라(단 12:3)

주님, 토야 자매를 만나 주시고 또 몽골의 청소년 세대를 만나주셔서 하나님의 거룩한 역사에 동참시켜주시니 감사합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을 모른 채로 살 수도 있었던 이들을 먼저 긍휼히 여기셔서 복음 전할 자들을 불러주시고 이 청소년 시기에 예수님을 알게 하신 것도 은혜인데 몽골 민족과 열방을 향하신 하나님의 놀라운 비전까지 알게 하셨습니다.

이들이 곧 청년이 될 텐데 주께서 주신 비전과 사명 안에 날마다 성장하게 하시고 궁창에 빛과 같이 빛나게 할 지혜와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하는 진리의 말씀 안에 양육되게 하옵소서!

앞으로 청년이 되어 나아갈 몽골의 캠퍼스와 직장 가운데도 은혜를 더하시고 이들을 통해 열방에 성령께서 행하시는 놀라운 일들을 기대하는 몽골 청년들이 더욱 일어나게 하옵소서!

이것을 기대하며 지금 제자훈련이 진행될 때마다 하나님을 깊이 아는 즐거움과 기쁨이 충만하게 하시고 은혜를 더하셔서 영원한 주님의 십자가 복음의 증인들이 되게 하시기를 구합니다.

제자훈련을 진행하는 공동체를 축복하여 주시고 날마다 말씀과 예수님을 사랑하는 자들이 더하게 하셔서 몽골에 청년 제자운동이 폭발적으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또 현재 학교에서 진행되는 모임을 통해 세례를 받은 12학년뿐만 아니라 전 학년에 예수님을 사랑하는 청소년들이 더 허락되게 하시기를 구합니다.

12학년 친구들이 곧 청년이 되어 학교를 떠나지만, 이 은혜가 계속 이어지게 하셔서 이 학교에 열방을 올려드릴 청소년 모임이 끊임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청소년 리더들이 세워지게 하옵소서!

또 이 학교를 넘어 몽골의 학교마다 부흥을 소망하는 청소년들이 더하게 하시기를 구합니다.

학교에서 열방까지 믿음과 말씀으로 준비되는 다니엘 세대로 세워지게 하셔서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하는 부흥이 몽골의 청소년 세대에서 터져 나오게 하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