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도] “남편이 12살 딸 납치해서 조혼 강요…제발 막아주세요” 이라크서 조혼 반대 시위

21일(현지시간) 바그다드 카드히미아 종교 법원 앞에서 인권운동가들이 모여 조혼 위기에 처한 이스라(12)를 구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바그다드 법원에서는 이스라의 조혼 성사 여부를 결정짓는 재판이 열렸다. 인권운동가들은 “미성년자 결혼은 아동범죄”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조혼위기에 처한 이스라를 구해달라고 소리쳤다.

이스라의 어머니는 AFP에 “딸이 성폭행을 당했다”면서 “남편이 딸을 납치해서 조혼을 시키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라크에서 만 18세가 되어야 결혼할 수 있다. 하지만, 부모 동의나 사법부의 결정이 있으면 조혼도 가능하

종교 문제를 다루는 이라크 내무부는 이번 시위와 관련해 “이스라의 결혼은 계약서에 의한 것이며 어떤 강요도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라크는 사회 내 뿌리 깊은 여성 차별주의와 정부 부처들의 낮은 젠더 인식, 샤리아법 등으로 인해 여성의 사회적 지위가 매우 낮다. 여성들은 스스로 이동할 수 있는 자유도 없다.

(중략)

세이브더칠드런 최근 보고서에서 “종교 법원에 의한 조혼이 여전히 많이 이뤄지고 있으며 법원 결정이 없더라도 적은 액수의 벌금을 내고 조혼을 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고 설명했다.

출처: 서울신문

누구든지 등불을 켜서 그릇으로 덮거나 평상 아래에 두지 아니하고 등경 위에 두나니 이는 들어가는 자들로 그 빛을 보게 하려 함이라 (눅 8:16)

거룩한 빛 되신 주님!

이라크 바그다드의 법원 앞에서 조혼 위기에 처한 여아를 구해달라는 시위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라크의 내무부는 오히려 이 결혼은 어떤 강요도 없는 정상적인 결혼이라 밝혔습니다.

하나님 아버지, 뿌리 깊은 여성차별주의와 샤리아법, 그리고 조혼 등과 같은 온갖 악법들로 고통받고 있는 이라크의 영혼들을 긍휼히 여겨주시길 원합니다.

하나님께서 조혼으로 삶을 잃어가는 저 아이들의 참 부모가 되어주시고, 저들을 보호하여 주옵소서.

들어가는 자들이 등경 위에 있는 등불 빛을 보는 것처럼, 어두운 환경 가운데 앞을 보지 못하는 이라크의 영혼들에게 등불 같은 복음의 빛이 비추어지게 하옵소서.

이슬람으로부터 비롯된 모든 거짓과 숨겨진 것들이 그 빛 가운데 다 드러나게 하시고, 참된 구원의 길을 보게 하여 주옵소서.

그리하여 이라크가 참 아버지가 되시는 하나님, 우리를 위해 목숨까지 버리신 하나님의 위대하신 사랑을 깨달아, 거룩하고 순결한 주님의 신부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기도문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기도문


  1. casey    2021년 11월 24일 9:37 오후

    아멘 주님 이라크 뿐만 아니라 많은 열방에 소녀들이 강제로 조혼되고있는 상황입니다. 불쌍히 여겨주시고 주님의 사랑으로 감싸시고 복음을 알게 하여 주옵서서 거짓된 이슬람은 모두 떠나갈지어다 !!! 아멘

  2. ㄷㅇ    2021년 11월 24일 9:02 오후

    그리하여 이라크가 참 아버지가 되시는 하나님, 우리를 위해 목숨까지 버리신 하나님의 위대하신 사랑을 깨달아, 거룩하고 순결한 주님의 신부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3. 최예권    2021년 11월 24일 8:31 오후

    하나님이라크에서 조혼에의해여성들이힘들어하고있습니다 이들을불상히여겨주시고 세상에탈을벘고거룩한주님레신부로일어나게해주세요 여성차별주의법이사라지고이슬람법으로통치되는민족이아닌하나님에법으로다스려지개해주세요

  4. 준희    2021년 11월 24일 6:56 오후

    주여..주여!!!이라크의 여성 세대와 다음세대를 지켜주소서모든 어둠의 권세들 예수 십자가 앞에 무릎꿇고 주님 영광돌리는 날이 속히 오게하소서!!!주여

  5. 김은총    2021년 11월 24일 4:50 오후

    아멘! 주님! 칠흑같이 어두운 이라크 민족 샤이야법으로 많은 아이들이 성매매 원치않은 결혼을 강제로 법에서 조차 보호 받지 못한 현실 앞에 아이들이 끔찍한 고통을 당하며 살아야 하는 것이 현실화 되어버린 지금 오직 빛이되신 예수님만이 답입니다 말한마디 조차 저항하지 못하고 끌러 가야만 하는 현실에서 어둠의 죄악을 밝히 드러나게 하신분은 오직 예수님 뿐이십니다 빛으로 죄악돈 모든것들을 드러내게 하옵소서! 오직 예수님만이 저들의 구원자이십니다 주님 저들을 구원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을 전하는추수꾼들을 보내 주시옵소서! 빛되신 예수만 나타

  6. 방민준    2021년 11월 24일 2:24 오후

    아멘 주님 새 복음의 불길이 타오르게 하옵소서

  7. 김현주    2021년 11월 24일 12:35 오후

    뿌리 깊은 여성차별주의와 샤리아법, 조혼 등과 같은 온갖 악법들로 고통받고 있는 이라크의 영혼들을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 조혼으로 삶을 잃어가는 여자 아이들을 보호하여 주옵소서. 아멘

  8. 고승진    2021년 11월 24일 11:44 오전

    주님. 주께서는 평안을 주시는 분입니다. 세상에서는 이라크에 미래가 없다. 하나님이 계셔도 이라크는 안도우시보다 하며 궤변을 늘여놓지만 누구보다 아파하시며 이라크를 두팔로 안으시는 주님을 우리가 믿습니다!! 십자가 자유가 이라크에 임하기 원합니다. 강제조혼과 각종 학대의 위험해 처해져있는 심령들을 불쌍히 여기사 찾아가시고 이제는 구원의 감격으로 주의 복음을 온 열방에 전하는 청년의 군대를 보게하옵소서!

  9. ㄷㅇ    2021년 11월 24일 10:23 오전

    그리하여 이라크가 참 아버지가 되시는 하나님, 우리를 위해 목숨까지 버리신 하나님의 위대하신 사랑을 깨달아, 거룩하고 순결한 주님의 신부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10. 최영웅    2021년 11월 24일 10:19 오전

    요나3장 7,107 왕이 그 대신으로 더불어 조서를 내려 니느웨에 선포하여 가로되 사람이나 짐승이나 소떼나 양떼나 아무 것도 입에 대지 말지니 곧 먹지도 말 것이요 물도 마시지 말 것이며10 하나님이 그들의 행한 것 곧 그 악한 길에서 돌이켜 떠난 것을 감찰하시고 뜻을 돌이키사 그들에게 내리리라 말씀하신 재앙을 내리지 아니하시니라이라크와 이스라 자매를 죄와 사망에서 건지시고, 예수 믿는 믿음 지키며 구원 얻게 하시 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 아멘

  11. 박지혜    2021년 11월 24일 8:51 오전

    주님의 복음을 들고 일어나게 하시고 깨어 기도하게 해주세요

  12. 소리    2021년 11월 24일 8:31 오전

    아멘 아멘

  13. 장*정    2021년 11월 24일 7:45 오전

    주님 이스라의 상황을통해서 이라크에 조혼이 사라지게 하옵소서. 법적으로 부모의동의가 있으면 괞찮다는 법도 사라지해 해 주시고 국민들의 의식이 바뀔수있도록하옵소서. 여성들의 인권이 상승되게해주시고 더이상 여성들이 불의한 일일당하는일이 없도로하옵소서. 12살이면 아직 초등생인데 그 아이들은 조혼인다는것을통해서 성 폭행을 당하는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주님 이러한 악행들이 사라지게 하옵소서

  14. 서정희    2021년 11월 24일 7:41 오전

    요나3장 4 요나가 그 성에 들어가며 곧 하룻길을 행하며 외쳐 가로되 사십 일이 지나면 니느웨가 무너지리라 하였더니5 니느웨 백성이 하나님을 믿고 금식을 선포하고 무론 대소하고 굵은 베를 입은지라요나가 한번의 외침으로 니느웨백성이 회개함 같은 역사가 이랔땅에 이루어지게 하옵소서 거짓 알라의 영이 떠나가게 하시고 12세 어린 소녀의 결혼을 정당화 하는 악법 샤리야법이 무너지게 하옵소서 이랔은 복음으로 깨어날지어다 바그다드는 함락될지어다 앗수르 군대 일어나 복음의 완성을 끝낼지어다!!!

  15. 박*임    2021년 11월 24일 7:28 오전

    죽은 야이로의 딸을 살려주신 주님 이라크에 이스라를 살려 주소서딸이 성폭행을 당했다,남편이 딸을 납치해 조혼을 시키려 한다는 어머니의 울부짖는 통곡과 인권운동가들의 소리를 들으시고 위로하여 주옵소서이라크내무부가 이 결혼은 어떤 강요도 없는 정상적인거라 했답니다예수님 여성차별주의, 샤리아법, 조혼 온갖 악법들로 고통받고 있는 이라크의 여성들과 여아들을 긍휼히 여기시고 구원하여 주옵소서 아버지 성폭행과 조혼으로 죽어가는 저여아들의 손을 잡아 아이야 일어나라 말씀하시고 생명을 주시고 저들의 참아버지와 보호자가 되어주소서

  16. 박*임    2021년 11월 24일 7:26 오전

    눅 8:41 이에 회당장인 야이로라 하는 사람이 와서 예수의 발 아래 엎드려 자기 집에 오시기를 간구하니42 이는 자기에게 열두 살 먹은 외딸이 있어 죽어감이러라 예수께서 가실 때에 무리가 옹위하더라52모든 사람이 아이를 위하여 울며 통곡하매 예수께서 이르시되 울지 말라 죽은 것이 아니라 잔다 54 예수께서 아이의 손을 잡고 불러 가라사대 아이야 일어나라 하시니55 그 영이 돌아와 아이가 곧 일어나거늘 예수께서 먹을 것을 주라 명하신대

  17. 박미옥    2021년 11월 24일 7:25 오전

    하나님의 말씀의 빛이 이라크 위에 비춰주셔서 이라크의 모든 영혼들에게 비춰주시옵소서탐욕의 죄악으로 어린 아이들의 삶을 짓밟는 악함이 끊어지게 하소서

  18. 찬찬찬    2021년 11월 24일 6:29 오전

    빛으로 오신 예수님…고통으로 신음하는이라크 여성들을 불쌍히 긍휼히 여겨주옵소서..초자연적인 방법으로 살아계신 하나님을 만나는 역사가 이라크 곳곳서일어나게 하실줄 믿고 예수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아멘아멘

  19. 찬찬찬    2021년 11월 24일 6:25 오전

    누가복음8장 16~1716 누구든지 등불을 켜서 그릇으로 덮거나 평상 아래 두지 아니하고 등경 위에 두나니 이는 들어가는 자들로 그 빛을 보게 하려 함이라17 숨은 것이 장차 드러나지 아니할 것이 없고 감추인 것이 장차 알려지고 나타나지 않을 것이 없느니라아멘아멘

  20. 김현정    2021년 11월 24일 5:42 오전

    이러크 가운데 생명의 빛이신 주님 더욱 나타내 주옵소서.믿고 주깨로 돌이키는 자들 통해 이땅의 어둠을 깨며 모든 악법을 무너뜨릴 주만 바라보는 이라크 땅되게 하옵소서. 어린 여아를 불쌍히 여기시어 영원히 사는 복음으로 만나 영원한것을 사모하게 하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