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광기의 뿌리는 창시자 무함마드의 종말 예언   [4] 

수니파 극단주의 세력 ‘이슬람국가'(IS)의 동력은 예언자 무함마드의 종말 예언에 바탕을 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이슬람 창시자이자 예언자인 무함마드의 언행을 기록한 ‘하디스’에는 다비크가 ‘최후의 날에 이슬람군이 적군을 무찌를 장소’로 언급돼 있다. 무함마드의 이런 ‘예언’을 IS가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는지는 IS가 지난 16일 미국인 구호활동가 피터 캐식을 참수하면서 공개한 동영상에서도 잘 드러난다. 동영상에서 IS … IS 광기의 뿌리는 창시자 무함마드의 종말 예언 더보기

지난해 테러 희생자 61% 증가…이라크 피해 1위   [0] 

지난해 전 세계에서 테러로 인한 사망자가 전년보다 6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 싱크탱크 ‘경제평화연구소'(IEP)는 18일 테러에 희생된 이들의 수가 2012년 1만1천133명에서 2013년 1만7천958명으로 61% 늘었으며 테러공격도 같은 기간 6천825건에서 9천814건으로 44% 증가했다고 밝혔다. IEP가 2012년부터 162개국을 대상으로 테러 횟수와 사상자 수 등을 격년 분석해 발표하는 ‘세계테러리즘지수'(GTI)에서 이라크가 또다시 1위를 차지했다. 이라크에서는 지난해 2천492건의 테러로 6천362명이 … 지난해 테러 희생자 61% 증가…이라크 피해 1위 더보기

다시 고조되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갈등   [0]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유혈 충돌이 잇따르면서 3차 인티파다(팔레스타인의 반 이스라엘 봉기)로까지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스라엘이 정착촌 추가 건설을 강행하고 유대교와 이슬람교 공통 성지인 템플 마운트 입장을 제한하자 이에 반발한 팔레스타인인들이 이스라엘인을 공격하고 이스라엘은 강경 진압으로 대응하면서 긴장이 고조하는 양상이다. 이스라엘군은 11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지구 헤브론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던 22세 팔레스타인 청년을 사살했다고 AFP … 다시 고조되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갈등 더보기

IS로 인해 고통받는 마그렙창   [5] 

  1.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이 장악한 리비아의 동북부 항구 도시 다르나에서 청년 3명이 참수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영국 BBC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참수된 청년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도시에 관한 정보를 전달해온 현지 활동가들로 이달초 납치됐다. 이들을 참수했다고 주장하는 조직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현재 몇몇 이슬람 무장세력들이 다르나를 장악하기 위해 다투고 있는 가운데 이 곳의 일부 무장세력은 수니파 … IS로 인해 고통받는 마그렙창 더보기

고통받는 열방의 어린이들   [0] 

1.  시리아 초등학교에 포탄 3발…어린이 13명 사망 시리아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수도 다마스쿠스 동부 외곽의 한 초등학교에 5일(현지시간) 포탄이 떨어져 최소 13명의 어린이가 사망하는 비극이 발생했다고 활동가들이 밝혔다. 현지의 한 활동가는 이날 정오를 앞두고 카분에 있는 초등학교에 포탄 3발이 떨어졌다고 전했다. 또다른 활동가가 사망자가 17명이라고 주장하는 등 희생자 수는 증가할 수 있다 4년째로 접어든 시리아 … 고통받는 열방의 어린이들 더보기

파키스탄 국경검문소서 자폭테러, 최소 60명 숨져   [0] 

파키스탄 동부 라호르 인근 국경검문소에서 2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 최소 60명이 숨지고 110명 이상 다쳤다고 파키스탄 일간 ‘돈'(Dawn) 등이 3일 보도했다. 희생자 중에는 여성 10명, 어린이 7명이 포함됐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자폭공격은 이날 해질 무렵 라호르 인근 와가 국경검문소에서 매일 장중하게 펼쳐지는 국기하강 행사를 보려고 8천여명의 인파가 몰려 있는 와중에 10대로 보이는 자살폭탄 테러범이 자신의 몸에 … 파키스탄 국경검문소서 자폭테러, 최소 60명 숨져 더보기

시리아 난민에 대한 국제지원 확대   [0] 

베를린서 대규모 대책회의…국제사회 책임분담 토의 시리아 난민 사태가 갈수록 악화하자 국제사회가 지원 확대에 나섰다. … 유럽연합(EU)의 중심국이자 최대 경제국인 독일은 이날 회의에서 내년부터 3년에 걸쳐 모두 5억 유로를 추가로 지원하기로 하고 EU에도 지원 자금을 늘리라고 촉구했다. 앞서 게르트 뮐러 독일 개발장관은 EU는 우선순위 조정을 통해 10억 유로의 자금을 즉각 확보할 수 있다면서 유럽국들의 적극적인 대응을 … 시리아 난민에 대한 국제지원 확대 더보기

타타르스탄 “통합 종교 사원” 방문할 것을 홍보   [0] 

타타르스탄, 종교다원주의 물결 팽배 속 “통합 종교 사원” 방문 홍보, 이슬람도 꾸준히 증가 최근 타타르 공화국의 수도 카잔에 세워져있는 ”통합 종교 사원”(the All Religions Temple_Храма Всех Религий)을 홍보하는 인터넷 사이트가 많은 타타르스탄의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관광 명목의 방문과 관심 그리고 후원을 요청하는 홍보를 벌이고 있다. 이 사원은 불교, 유대교, 이슬람교, 기독교 그리고 이집트, 페르시아, 중국 등에 … 타타르스탄 “통합 종교 사원” 방문할 것을 홍보 더보기

14년 9월17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0] 

<사진-허핑턴 포스트>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현장소식   그 분의 은혜와 평강으로 문안 드립니다. 8월26일 드디어 가자 지역에 휴전협상이 성사되었습니다. 그동안 함께 기도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가자 지역의 2천여명이 넘는 사상자와 피해지역을 수습해야 하고, 이스라엘 인근 지역의 피해와 두려움을 추스려야 하는 상황이지만 당분간은 평화를 기대해봅니다. 폭풍을 잠잠케 하신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땅의 생명과 화평을 위하여 지속적인 중보기도를 … 14년 9월17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더보기

14년 9월15일 카슈미르   [1] 

<뉴시스 > [장(파키스탄)=AP/뉴시스] 파키스탄과 인도의 홍수 사망자가 9일 400명을 넘었다 파키스탄 당국은 추가적인 홍수 범람이 우려된다고 경고했다. 3일부터 시작된 홍수는 50만명이 넘는 사람들을 위험에 빠트리면서 수천 명을 집 없는 사람으로 만들었다. 파키스탄과 인도 군 부대는 보트와 헬리콥터를 이용해 식료품을 오도가도 못하고 갇힌 사람들에게 투하하고 있으며 피해자들을 소개시키고 있다.   홍수로 양국이 나눠 점령하고 있는 카슈미르 … 14년 9월15일 카슈미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