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서 보코하람 추정 폭탄테러…47명 사망   [0] 

나이지리아서 보코하람 추정 폭탄테러…47명 사망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주의 한 재래시장에서 11일(현지시간) 발생한 자살 폭탄 테러로 최소 47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이번 공격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 추정 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가 12일 보도했다. 나이지리아 당국에 따르면 11일 오후 1시30분께 동북부 사본가리 지역의 한 소시장 인근에서 강력한 폭발이 발생했다. 이 폭발로 적어도 47명이 목숨을 … 나이지리아서 보코하람 추정 폭탄테러…47명 사망 더보기

터키 이스탄불 경찰서·미국총영사관서 잇따라 테러   [0] 

터키 이스탄불 경찰서·미국총영사관서 잇따라 테러 터키 최대 도시인 이스탄불의 경찰서와 미국 총영사관이 10일(현지시간) 무장괴한들의 공격을 받았다. 이스탄불 변두리에 있는 경찰서는 차량폭탄 공격을 받았으며, 터키 쿠르드족 반군인 ‘쿠르드노동자당‘(PKK) 조직원으로 추정되는 용의자들이 경찰과 총격전을 벌여 용의자 2명과 경찰관 1명이 사망했다. 이스탄불 주재 미국총영사관은 극좌 테러조직인 ‘혁명민족해방전선‘(DHKP-C)의 여성 조직원 2명의 받았으나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경찰은 인근 아파트에서 용의자 1명을 … 터키 이스탄불 경찰서·미국총영사관서 잇따라 테러 더보기

아프간 카불 공항 입구서 탈레반 자폭 테러…5명 사망   [0] 

  아프간 카불 공항 입구서 탈레반 자폭 테러…5명 사망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공항 입구에서 10일 탈레반의 차량 자폭 테러가 벌어져 최소한 5명이 숨졌다. 카불 경찰 관계자는 “카불 국제공항 제1검문소 앞에서 자살 폭탄 차량이 폭발했으며 5명이 숨지고 어린이 등 16명이 다쳤다”고 AFP 통신에 말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폭발 직후 자신들이 이번 공격을 했으며 외국군 … 아프간 카불 공항 입구서 탈레반 자폭 테러…5명 사망 더보기

오픈도어선교회, 2015년도 기독교박해순위 발표   [0] 

  오픈도어선교회, 2015년도 기독교박해순위 발표 오픈도어의 2015년도 기독교박해순위(W.W.L., World Watch List)가 발표되었다. 이것은 전세계 크리스천들의 박해지수를 나타내는 유일한 자료이며 1991년부터 매년 제공되어 왔다. 오픈도어 전문 기관이 정밀 조사를 통해 한 명의 크리스천이 신앙을 갖고 생활하는데 있어서 자유의 정도를 측정하는데, 개인 · 가족 · 사회 · 국가와 교회 생활에 관한 항목들과 여기에 폭력의 정도를 함께 측정하여 … 오픈도어선교회, 2015년도 기독교박해순위 발표 더보기

“10세 미만 여아 19만원” IS, 가격표 매겨 성노예 매매   [1] 

“10세 미만 여아 19만원” IS, 가격표 매겨 성노예 매매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연령대별로 가격표까지 매겨 아동들을 성노예로 사고 파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분쟁지역 성폭력문제 담당 특사인 자이나브 하와 반구라는 4일(현지시간) 온라인상에서 돌고 있는 IS의 아동 성노예 가격표가 실제로 존재하는 것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성노예로 거래되는 아이들은 분쟁지역에서 붙잡힌 아이들로, IS 조직원뿐 아니라 중동 부자들에게도 팔려나가고 있었다. … “10세 미만 여아 19만원” IS, 가격표 매겨 성노예 매매 더보기

아기 사망 항의하던 팔레스타인 14세 소년도 피격…긴장 고조   [0] 

극우 유대인 소행으로 추정되는 방화로 18개월 아기가 숨진 사건에 항의하던 팔레스타인 14세 소년이 이스라엘군의 총격에 목숨을 잃었다. 3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요르단강 서안지구에서 방화로 인한 아기 사망에 항의해 시위 중이던 팔레스타인 소년 라이스 칼디(14)가 이스라엘군이 쏜 총을 가슴에 맞았다. 칼디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몇 시간 뒤 숨졌다. 이스라엘군은 칼디가 군 검문소에 화염병을 던져 사격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서안지구에서는 … 아기 사망 항의하던 팔레스타인 14세 소년도 피격…긴장 고조 더보기

인도 홍수·산사태로 100여 사망… 800만명 피해   [0] 

인도 홍수·산사태로 100여 사망… 800만명 피해 인도에서 우기(몬순)에 따른 폭우와 산사태로 지난 주말 100명 이상 사망하고 800만명이 홍수 피해를 겪었다고 신화통신이 3일 보도했다. 특히 웨스트벵골, 자르칸드, 오디샤 주 등 동부 지역에는 지난달 31일 오후 사이클론 ‘코멘’이 닥치면서 이들 3개 주에서만 70여명이 사망했다. 가장 피해가 큰 웨스트벵골 주에서는 48명이 숨지고 110만명이 집을 떠나 대피하는 등 모두 … 인도 홍수·산사태로 100여 사망… 800만명 피해 더보기

“아들 병 고쳐야” 네팔서 10세 소년 ‘인간제물’로 바쳐   [0] 

  “아들 병 고쳐야” 네팔서 10세 소년 ‘인간제물’로 바쳐 네팔 남서부에서 아픈 아들 몸에서 악령을 쫓겠다며 10세 소년을 잔인하게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네팔나왈파라시 지구 경찰은 10세 소년을 살해한 혐의로 코다이하리잔 등 5명을 체포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고 교도 통신이 보도했다. 하리잔은 아들의 병을 고치려면 ‘인간 제물’을 바쳐 악령을 쫓아야 한다는 주술사의 말을 듣고 21일 친인척들과 함께 이웃에 … “아들 병 고쳐야” 네팔서 10세 소년 ‘인간제물’로 바쳐 더보기

의약품 부족, 가정파괴 등 예멘인 고통 극심   [0] 

“의약품 부족, 가정파괴 등 예멘인 고통 극심” 예멘 내전이 꼭 넉 달이 되던 2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비극적인 사진 한 장이 전파됐다. 이 사진은 빛이 보이니 않응 예멘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10살도 안 돼 보이는 소년의 두 눈은 피에 젖은 붕대로 가려져 있고, 소년의 왼쪽엔 병상이 보인다. 침대에 누운 사람은 시력을 잃은 이 소년의 숨진 어머니라는게 … 의약품 부족, 가정파괴 등 예멘인 고통 극심 더보기

이스라엘경찰, 예루살렘 이슬람 성지 진입…시위대와 충돌   [1] 

이스라엘경찰, 예루살렘 이슬람 성지 진입…시위대와 충돌 이스라엘 경찰이 26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 있는 이슬람 성지에 진입했다고 하레츠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스라엘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시위 진압 경찰관과 팔레스타인 청년 시위대가 동예루살렘 ‘올드시티’ 내 템플 마운트에 있는 알아크사 모스크(이슬람 사원) 주변에서 충돌했다. 복면을 한 시위대 수십명은 이 일대에서 경찰을 향해 돌과 불꽃놀이용 폭발물을 던졌다고 경찰 … 이스라엘경찰, 예루살렘 이슬람 성지 진입…시위대와 충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