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도] 인도네시아, ISIS 합류 자국민 600여명 시리아서 귀환 딜레마

인도네시아가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IS)에 합류한 뒤 현재 시리아 난민캠프 등에 있는 자국민 600여명을 본국으로 데려올지 딜레마에 빠졌다. 

10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달 초 “ISIS에 합류했던 인도네시아 국민 600여명의 귀환 여부를 검토 중이며 오는 5월∼6월께 결정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후 정치권을 중심으로 “국가 안보를 우선해야 한다”는 의견과 “곤경에 빠진 자국민을 국가가 도울 의무가 있다”는 의견으로 나뉘어 연일 찬반 논쟁을 벌이고 있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지난 5일 “만약 내 개인 의견을 묻는다면, 나는 반대다. 하지만, 정부는 여전히 ISIS에 합류했던 인도네시아인의 귀환이 미칠 다양한 영향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흐푸드 정치법률안보 조정장관 역시 사견을 전제로 “ISIS에 가입한 인도네시아인은 국가에 위험하기 때문에 귀환시킬 필요가 없다”며 “일반적으로 테러리스트들의 귀환을 원하는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파흐룰 라지 종교장관은 “ISIS의 잔혹함을 알기에 그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들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고 반대 입장을 정했다.

인도네시아의 테러 피해자나 가족 역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속속 우려를 제기했다. 

반면 이슬람계 정당인 번영정의당(PKS) 소속 정치인 마르다니 알리 세라는 이들을 속히 귀국시켜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마르다니는 “그들은 ISIS의 약속에 속았다. ISIS는 여성을 ‘아이 낳는 기계’ 정도로만 생각한다”며 “우리 국민이 곤경에 빠졌다. 정부는 그들의 아버지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600여명은 모국의 생물학적 자녀로서 반드시 보살핌을 받아야 할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그린드라당 부의장인 파들리 존도 “정부는 600여명을 ISIS의 희생자로 인식해야 한다”며 “국가는 모든 인도네시아 국민을 보호해야 할 헌법상 의무가 있기에 이들을 무시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중략)

인도네시아 정부는 600여명 중 상당수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정되지만, 실제로 귀국 대상인 인도네시아 국적자가 몇 명인지부터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 : 연합뉴스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다 이를 위하여 그리스도께서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셨으니 곧 죽은 자와 산 자의 주가 되려 하심이라(롬 14:8-9)

주님, 지난 날 아랍과 전 세계를 혼란에 빠뜨렸던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ISIS에 속했던 인도네시아인의 본국 귀환을 두고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어떤 이유로 ISIS에 가담하게 되었는지 각자의 이유는 다르겠지만 그 중 하나도 빠짐없이 그리스도께서 이들을 위하여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신 것은 변함이 없습니다.

인도네시아의 교회들이 앞장서서 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게 하시고 섬기게 하셔서 이전에 ISIS에 가담했던 자들이 회개하며 주께로 돌아오게 하옵소서!

인도네시아의 테러 피해자들과 가족들에게 용서를 구하며 이전의 죄를 회개할 때에 인도네시아에 하나님의 나라가 임할 줄 믿습니다!

이전에 헛된 것을 쫓아 살았던 죄를 예수님의 보혈로 덮어주시고 살아도 주를 위해, 죽어도 주를 위해 선포하며 헌신할 주의 청년들이 인도네시아에 가득히 일어나게 하셔서 아세안창을 넘어 열방이 주의 것임을 모든 민족이 알게 하옵소서!

기도문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기도문


  1. 박광일    2020년 2월 11일 12:14 오후

    인도네시아를 하나님의 손에 올려 드립니다 아이에스에 있는 하나님의 백성들이 속히 주님께로 회개하여 나아가게 하시옵소서.아이에스에 살아계신 하나님의 권능을 나타내사 악한 영을 끊어주시옵소서 원수의 대적을 하나님께서 친히 발아래 뮤릎뀷게 하시옵소서

  2. 허정윤    2020년 2월 11일 12:04 오후

    아멘하나님은 두려움을 주시는분이 아님을 인도네시아국민들이 알게하소서 사랑은 두려움을 내어쫓습니다그러나 그 사랑은 오직 예수그리스도안에 있습니다 죄인을 살리시기위해 오신 예수님을 따라 인도네시아교회가 600명의 영혼을 섬기고 사랑하게하소서

  3. 김현주    2020년 2월 11일 11:17 오전

    아랍과 전 세계를 혼란에 빠뜨렸던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ISIS에 속했던 인도네시아인의 본국 귀환을 두고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테러 피해자들과 가족들에게 용서를 구하며 이전의 죄를 회개할 때에 우리를 구원하신 예수님 주님을 영접하도록 하시옵소서. 인도네시아 교회들이 기도하게 하옵소서. 아멘

  4. 김진영    2020년 2월 11일 8:43 오전

    주여 ISIS에 가담했던 자들이 돌아오고자 합니다.그들에게 복음이 전해지고 진정으로 회개케 하소서.인도네시아의 교회들이 앞장서서 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게 하시고 섬기게 하소서.인도네시아의 테러 피해자들과 가족들에게 용서를 구하며 이전의 죄를 회개할 때에 인도네시아에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게하소서.그들을 예수님의 보혈로 덮어주소서. 살아도 주를 위해, 죽어도 주를 위해 선포하며 헌신할 주의 청년들이 인도네시아에 가득히 일어나게 하셔서 아세안창을 넘어 열방이 주의 것임을 모든 민족이 알게 하옵소서!

  5. 임병권    2020년 2월 11일 6:10 오전

    세계가 IS의 잔혹함을 알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그러나 그들로 인한 문제들의 뒷수습이 숙제로 남겨져 있습니다. 정죄와 용납의 기로에서 지혜로운 결단이 필요합니다. 오히려 이것이 선교의 기회가 되게하여주옵소서. 극한의 상황일지라도 복음은 그 상황을 통해서라도 흘러가야 합니다. 정죄는 하나님께 있으니 은혜로 풀어지게 하옵소서.

  6. 기뻐하리    2020년 2월 11일 1:40 오전

    아멘 어떤 이유인지 모르지만 IS에 가담했다가 난민이 되어 고통중에 있는 그들에게 구원의 빛을 비추소서 회개하고 주의 백성이 될 기회를 주시고 인도네시아 교회가 기도와 섬김을 감당하도록 힘을 주십시오.

  7. 그 어떤 것도 죄로 정할 수 없습니다    2020년 2월 11일 1:29 오전

    이미 주께서 용서해 놓으셨습니다서로가 서로를 위하여용서하고 용납하는 선한 일들을 하게 하소서한영혼이 천하보다 귀하기에 마음을 다하여 받아들이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