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도] 터키 국방부 “시리아 북동부서 차량폭탄 테러…17명 사망”

 

(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터키군이 관리하는 시리아 북동부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17명이 숨졌다.
터키 국방부는 2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라스 알-아인 서쪽 텔 할레프 마을에서 차량 폭탄이 터져 17명이 숨지고 2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PKK(쿠르드노동자당)/YPG(쿠르드 민병대) 테러 조직은 민간인을 겨냥한 차량 폭탄테러를 계속하고 있다”며 “이들은 다에시(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의 아랍어식 약자)보다도 질이 나쁘다”고 비판했다.

(중략)

터키군은 시리아 북동부의 국경도시인 라스 알-아인과 탈 아브야드 사이 120㎞ 구간을 장악한 후 YPG가 터키-시리아 국경에서 30㎞ 밖으로 철수하는 조건으로 지난달 22일 군사작전을 중단했다.

YPG가 주축을 이룬 시리아민주군(SDF)은 휴전 합의대로 철수를 완료했다고 주장하나 시리아 북동부 터키 접경지역에서는 터키군과 쿠르드 세력 간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라스 알-아인과 탈 아브야드 등 국경도시에서는 반(反)터키 쿠르드 세력의 차량 폭탄 공격이 끊이지 않고 있다.
탈 아브야드에서는 이달 들어서만 23일과 10일, 5일, 2일 차량 폭탄 테러가 일어났으며, 까미쉴리와 알밥에서도 테러로 사상자가 발생했다.

출처: 연합뉴스

 

너희에게는 심지어 머리털까지도 다 세신 바 되었나니 두려워하지 말라 너희는 많은 참새보다 더 귀하니라
(누가복음 12장7절)

 

주님,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차량 폭탄 테러로 많은 사람들이 생명을 잃고
아픔과 상처에 놓이게 되었습니다.

천하 보다 귀한 한 영혼의 생명이
전쟁과 테러와 같은 일로 땅에 떨어질 수 없음을 예수님의 이름으로 고백합니다.

머리털까지도 다 세시는 하나님께서
이들의 두려움과 아픔을 씻으실 줄 믿습니다!  하나님의 귀한 자녀들을
지키시고 보호하여 주시옵소서!

터키군과 쿠르드 세력의 끊이지 않는 충돌이 멈추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안에서 화해하고 연합하여 서로 사랑하는 거룩한 민족으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기도문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기도문


  1. 김진영    2019년 11월 28일 12:35 오후

    터키군과 시리아군이 만왕의 왕이신 하나님 앞에 무릎꿇게 하소서.세상에 어둠을 두려워하지 말고 하나님을 의지하는 자들이 되어 테러를 멈추길 기도합니다.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차량 폭탄 테러로 많은 사람들이 생명을 잃고아픔과 상처에 놓이게 되었습니다.천하 보다 귀한 한 영혼의 생명이전쟁과 테러와 같은 일로 땅에 떨어질 수 없음을 예수님의 이름으로 고백합니다.머리털까지도 다 세시는 하나님께서이들의 두려움과 아픔을 씻으실 줄 믿습니다!  하나님의 귀한 자녀들을지키시고 보호하여 주시옵소서!

  2. 김현주    2019년 11월 28일 10:10 오전

    주님,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차량 폭탄 테러로 많은 사람들이 생명을 잃고아픔과 상처와 이들의 두려움과 아픔을 씻으실 줄 믿습니다! 하나님의 귀한 자녀들을 지키시고 보호하여 주시옵소서! 생명의 근원이신 하나님 아버지여 긍휼을 베푸소서. 터키 시리아 쿠르드의 묶인 어둠이 풀어지게 하옵소서. 아멘

  3. 빈향자    2019년 11월 28일 8:24 오전

    베드로전서5장 1414 너희는 사랑의 입맞춤으로 피차 문안하라 그리스도 안에 있는 너희 모든 이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아멘시리아의 창조주 되시는주님 시리아영혼들을 주님의 완전하신 십자가의 능력으로 회복시켜주소서날마다 일어나는 자살테러와 폭탄테러가 그들의 일상처럼 되어가는 죽음의 현실속에서 주님안에 있는 감사와 평안을 경험하지 못하고 사는 시리아의영혼들을 불쌍히 여겨주소서하나님아버지의 완전하신 사랑이 시리아 영혼들에게 속히임하여 주소서한국교회와 세계교회가 영적동맹하여 시리아의 부흥을 보게 하소서

  4. 기뻐하리    2019년 11월 28일 8:04 오전

    터키와 쿠르드에 평화를 주십시오. 전쟁이 그치고 주님을 예배하는 땅 되도록 도우소서. 복음 전달자들 더욱 보내주소서

  5. 박지희    2019년 11월 28일 7:54 오전

    아멘! 내가 또 이르노니 야곱의 두령들과 이스라엘 족속의 치리자들아 청컨대 들으라 공의는 너희의 알 것이 아니냐(미가3:1)시리아북동부 터키군과 쿠르드 세력의 끊이지 않는 충돌가운데 주님의 공의로 통치하소서!무죄한 피를 흘리는 악행을 멈추게 하여 주십시오.대량학살의 사망에서 오늘도 예수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건지시며 살려주시옵소서!!!

  6. 최바우    2019년 11월 28일 7:31 오전

    주여…마지막때를 발악하는 사단의 잔악함을 보시옵소서. ㅇㅅ람의 죄악으로 이렇게 고통을 당하여야 하는 이 땅의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주여..오른 선을 펴시옵소서.
    공의로 심판하시고 자녀들을 구원하시옵소서.

    죄악이 넘치는 곳에 은혜도 넘친다하셨으니 이제 복음의 폭탄이 터지게 하옵소서. 변화의 징조를 보이시고 예수군대로 연합하게 하옵소서. 육신은 죽일수 있으나 영은 죽일수 없는 ㅇ슬람의 거짓영은 떠나갈지어다.
    이 땅의 소망은 오직 예수그리스도입니다.
    다시 예수의 소문이 편만한 땅이 될지어다.
    예수로 살아날지어다. 할렐루야.

  7. 임병권    2019년 11월 28일 7:14 오전

    헛된 욕심으로 세력을 넓히는 터키 대통령을 고치소서.분노와 두려움으로 가득한 쿠르드인들과 시리아인들에게 긍휼을 베풀어 주옵소서.이 지역에 하나님의 개입의 손길을 허락하여 주옵소서.

  8. 이현정    2019년 11월 28일 6:59 오전

    주님
    복음한번들어보지 못하고 전쟁과 테러로 주님의 자녀들이 하루아침에 죽어가고있습니다
    터키내 시리아 난민들에게 구원의 복음이 전하여지게 하여주시옵소서
    터키와 터키내 시리아 영혼들에게 달려가는 복음의손길을 주님 속히 재촉하여 주시옵소서
    예수의 이름으로 명하노니 복음을 막는 사단의 권속들은 끊어질지어다

  9. 가 영민    2019년 11월 28일 1:54 오전

    살소망 없는 이땅 이 나라를 십자가 보혈로 덮으셔서 더이상 무고한 희생이 생기지 않게 하시고 모든 주님의 자녀를 일으켜 속히 오실 주님을 예비하게 하소서

  10. 가 영민    2019년 11월 28일 1:49 오전

    찬양 받으시기 합당한 아버지 !!이들에게 살아야할 소망의 소리를 듣게하시고 무고한 희생이 더이상 생기지 않게 십자가 보혈로 덮으소서아버지의 진리되신 말씀을 듣게하여 더이상 살 소망없는 이나라 이땅을 하루속히 마지막 군대들을 일으켜 땅끝까지 복음을 전케 하시어 하루속히 오시 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