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도] ‘분쟁지’ 카슈미르 테러 위협 고조…인도군 1만 명 증파

인도와 파키스탄의 접경 분쟁지인 인도령 카슈미르(잠무-카슈미르주)에서 테러 위협이 고조되면서 인도 군병력 1만 명이 긴급 증파됐다.

ANI통신 등 인도 매체는 인도 당국이 지난 주말 동안 잠무-카슈미르에 100개 중대, 약 1만 명 규모의 정규군 보조 병력을 파견했다고 28일 보도했다.

정부 관계자는 “잠무-카슈미르 지역에 대규모 테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정보가 입수됐다”며 “이에 정보 당국이 관련 상황을 점검한 뒤 병력 파견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인도는 이미 이 지역에 50만∼60만 명의 군인을 배치해뒀다. 인도 북부에 자리 잡은 카슈미르는 인도령, 파키스탄령(아자드-카슈미르), 중국 실효 지배 지역 등으로 나뉘어 있다.

카슈미르 지역 전체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는 인도와 파키스탄은 현재 정전 통제선(LoC, Line of Control)을 맞대고 대립한 상태다.

두 나라는 이 지역에서 지금까지 여러 차례 전쟁을 치렀고 최근에는 전면전 위기까지 맞기도 했다.

특히 잠무-카슈미르는 인도에서 유일하게 이슬람 인구가 다수인 주로 분리 독립이나 파키스탄으로의 편입을 주장하는 이슬람 반군의 테러가 자주 발생한다.

지난 2월에도 풀와마 지역에서 자살폭탄테러가 발생, 경찰 40여 명이 사망했다.

(중략)

인도 당국은 이번에 증파된 1만 명 외에 추가로 1만 명을 파견, 시위 대응 및 내달 15일 독립기념일 관련 치안 강화 등에 동원할 예정이다.

이들의 배치가 완료되면 기존 병력의 일부는 휴가를 보내고 훈련에도 투입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연합뉴스

또 마음을 다하고 지혜를 다하고 힘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과 또 이웃을 자기 자신과 같이 사랑하는 것이 전체로 드리는 모든 번제물과 기타 제물보다 나으니이다 예수께서 그가 지혜 있게 대답함을 보시고 이르시되 네가 하나님의 나라에서 멀지 않도다 하시니 그 후에 감히 묻는 자가 없더라 (막12: 33-34)

주님, 카슈미르를 둘러싼 분쟁 앞에서 좁혀지지 않는 갈등으로 인도와 파키스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알라도 3억 3천의 우상도 이들의 갈등을 해결할 수 없습니다.
가까이 다가온 하나님의 나라를 저항하며 두 민족을 분열케 하였던 모든 다툼과 어둠이 예수님의 보혈로 떠나가게 하옵소서!

폭력과 어둠으로 사망의 기운이 감돌던 카슈미르에서 이제는 마음과 뜻과 힘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는 거룩한 교회들이 일어날 줄 믿습니다!

예수님의 사랑으로 연합하며 하나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음을 모든 민족에 선포하는 인도와 파키스탄으로 기름부어 주옵소서!

기도문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기도문


  1. 진희    2019년 8월 7일 11:59 오후

    아멘!!하나님 카슈미르를 주님의 사랑으로 덮으시고 인도와 파키스탄이 복음으로 하나되게 하소서!
    서로를 향한 미움과,분노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으로 다 떠나가게 하시고 주님의 참된 평안과 위로를 허락하여주십시요
    이제는 이땅이 거룩하고 정결케되어 오직 예수의 이름만 높이는 땅으로 거듭하게 하소서

  2. 정우림    2019년 7월 31일 12:06 오전

    인도와 피키스탄의 분쟁이 예수의 이름으로 멈추길 선포합니다!!!!!!!!!!!!!!!!!!!!!! 아멘!!!!!!!!!!!!!!!

  3. 김현주    2019년 7월 30일 10:44 오전

    분쟁속에 갇힌 캬슈미르를 불쌍히 여기소서. 인도와 파키스탄의 접경지역에 평화의 주님께서 다스려 주옵소서. 이슬람 거짓우상은 무너지게 하시고 세상 통치자는 하나님 한 분 임을 알게 하시어 말씀앞에 무릎꿇게 하소서. 세계교회가 연합하여 기도하게 하소서. 회개할지어다. 카슈미르여, 일어나 주님을 경배할지어다. 카슈미르여. 아멘

  4. 김진영    2019년 7월 30일 10:11 오전

    ‘카슈미르’ 주여~ 인도와 파키스탄 주여~ 이름들을 올려드립니다. 아버지 역사주소서. 눈물로 회개하는 역사있게하소서. 성령에 역사뿐입니다.막12장에 말씀서기관이 고백한 것처럼 선생님이여 옳소이다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그 외에 다른 이가 없다 하신 말씀이 참이니이다.또 마음을 다하고 지혜를 다하고 힘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과 또 이웃을 제 몸과 같이 사랑하는 것이 전체로 드리는 모든 번제물과 기타 제물보다 나으니이다.하고 고백하는 역사가 카슈미르에 인도,파키스탄 민족들 되게하소서.

  5. 박지희    2019년 7월 30일 10:01 오전

    아멘!!!인파 카슈미르땅가운데마지막 파이널왕의군대 1%일어나천국보금 증커케하옵소서!!!

  6. 유혜전    2019년 7월 30일 8:51 오전

    인파 양국간의 영토분할전쟁은 유엔의 중재보다 앞서 하나님의 영토로 선포하노니 자치령 카슈미르지방은 인종 종교분쟁 사단의 소굴된 땅에서 종파가 무산된 평화의 땅으로 속히 환원하여질지어다!!! 서남 아시아 최대의 분쟁지역 카지역은서로 핵무기 개발을 멈추고 카지역을 하늘 보호 자치령!! 주의 평강으로 인도 통치받는 땅으로 속히 귀결될지어다!!!!

  7. 김기훈    2019년 7월 30일 8:37 오전

    복음이 생명입니다. 다른 모든 것은 지나갈 뿐입니다. 그들 안에 오래 묵었던 감정의 골이 오직 예수 이름으로 평탄케 되고 하나님의 나라가 선포되는 은혜를 허락하소서!
    주님 이 땅에도 주를 찬양하고 예배하는 소리가 가득하게 하소서! 오 주님 그 노랫소리를 듣고 싶습니다!

  8. 조남길    2019년 7월 30일 8:03 오전

    아멘~~주예수의 이름으로 명하니,인도와 파키스탄에둘린 어둠과죽음의영은 떠나갈찌어다~~오직 주님만 할 수있음을 믿습니다.회복시켜주시옵소서~~

  9. 정석    2019년 7월 30일 7:56 오전

    아멘 할렐루야

  10. 기뻐하리    2019년 7월 30일 6:29 오전

    땅을 차지하려고 세상은 전쟁을 벌이지만 하늘 나라에 소망을 두는 백성 카슈미르 가운데 무수히 일어날지어다. 올여름 예배하는 단기팀 가운데 주님을 목숨다해 사랑할 한영혼 붙여 주십시오. 섬기는 선생님들 안전을 지켜주시고 무더운 날씨로 부터 건강지켜 주십시오

  11. 오혜순    2019년 7월 30일 6:22 오전

    잠무와카슈미르에 많은팀들이 가는데 하나님의은혜로지켜주옵소서 인도와파키스탄의갈등이 평화로이루어지게하시고 그땅의모든이들의 상처를 예수님의보혈로 덮어주옵소서 주께돌아올수있도록 완악한마음을회복시켜주옵소서 예수님의이름으로 간절히 기도드리옵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