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도] “박해 증가하는 이란 기독교, 그러나 폭발적 성장”

사도행전에 나타난 초대교회와 같이 기독교는 박해에 직면했을 때 확장되었고, 박해받는 이란 기독교 역시 폭발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다고 미국 오픈도어즈가 최근 밝혔다.

오픈도어즈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란 가정교회 지도자 출신의 Y목사의 사연을 전했다.

(중략)

Y목사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실제적인 우울증을 겪었다. 평생을 어머니와 함께 자랐던 그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사랑이 없는 아버지와 함께 지내야했다. 무슬림으로 자랐으나 어려운 환경으로 인해 이슬람으로부터 멀어졌다. 10대일 때 그는 자신의 삶을 사랑하지 못했다. 그러던 중 친한 친구가 기독교인이 되었고, 새로운 신앙을 전해주었다.

그는 “내게 일어난 일을 설명하기는 매우 어렵다. 마음 안에 있는 어떤 것이 변했다고 말할 수 있다. 내 안 깊은 곳에서 따뜻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날 밤 그는 그리스도를 발견했다.

(중략)

그는 “아버지가 나를 거부하셨고, 직장에서도 나를 거부했다. 나를 무슬림이라고 언급한 공문서에는 서명을 하고 싶지 않았다”고 했다.
박해가 점점 심해지면서 그는 지하교회 모임에 참석하기 시작했고 이후 이를 이끌었다. 그는 “어느 한 날 교회로 가고 있는데 정부의 연락을 받았다. 이후 항상 누군가로부터 미행당하는 느낌을 받았고, 휴대폰도 도청을 당했다. 이란에서 이는 이상한 일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긴장이 높아지면서, 교인들은 정부의 눈을 피해 일년 동안 2~3명의 소규모로 흩어지기도 했으나 소용이 없었다. 어느 날 25명의 신자들이 모여있을 때, 보안군이 들이닥친 것이다.
“그날 밤을 잊을 수가 없다. 아이들이 두려움에 질려 울던 모습이 아직도 기억이 난다. 이를 지켜보기 힘들었다.”

결국 Y목사와 교인들은 교도소에 수감됐다. 처음엔 독방에 수감돼 있다가 사람들이 많은 곳으로 옮겨졌다. 이들은 마치 도서관의 책들처럼 붙어서 자야했고, 화장실 사용도 여의치 않았다. 교도소 내의 열악한 환경 때문에 Y목사의 폐의 상태는 더욱 심각해졌다. 그는 “종종 교도소에서 나오는 꿈을 꾸기도 했지만, 일어나면 여전히 수감된 상태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건과 상황이 아무리 나쁘다해도, 한 가지 여전한 것이 있었다. 이들의 마음에 주님이 계시다는 사실이었다. 그는 “우리는 서로를 위해 기도했다. 심지어 전도가 금지되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전도를 했다”고 말했다.

미국 오픈도어즈는 “교회는 교도소 안에서 죽지 않았다. Y와 교인들을 통해 많은 이들이 믿음을 갖게 되었다. 수감, 연이은 압박과 추방에도 불구하고, 이란 내 교회는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선교연구단체인 오퍼레이션 월드의 2016년 보고서에 따르면, 이란은 전 세계에서 기독교 인구가 가장 빨리 성장하고 있는 국가이다. 1979년 기독교인들은 대략 500명으로 알려졌으나, 현재는 50만 명으로 증가했다. 지하교인의 수는 약 100만 명으로 추정된다.
1990년 이란 기독교 지도자들이 설립된 엘람 미니스트리즈는 “이란에 이슬람이 들어온 이후 13세기보다 지난 20년 동안 기독교인이 된 이란인의 수가 더 많다”고 밝혔다.

미국오픈도어즈는 “박해의 강도가 강화되고 더욱 늘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회는 계속 성장하고 있다. 왜냐하면 Y목사와 같은 사람들은 박해 앞에서도 그들의 신앙을 포기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에게 신앙은 논리적인 논쟁이 아니”라고 전했다.

Y목사는 “난 예수님이 필요하다. 예수님이 없으면, 생명도 희망도 없다. 예수님 없이는 단 한 순간도 살 수 없다. 우리들 중 누구도 살 수 없다”고 말했다.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주는 미쁘사 너희를 굳게 하시고 악한 자에게서 지키시리라 (살후 3:3)

 

아멘. Y목사님을 신실하게 인도하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Y목사님에게 수많은 박해와 핍박이 있었지만, 끝까지 주를 신뢰함으로 주님을 찬양하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이란에는 Y목사와 같이 수많은 그리스도인이 핍박받고 고통당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역사는 끊임없이 전진해 나갑니다.

이란의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의 믿음을 더욱 굳게 하셔서 마지막 때에도 끝까지 주님을 따르게 하옵소서. 사단의 권세가 이들을 삼키려고 하지만 주님께서 이들을 지키시고 인도하여 주실 줄 믿습니다.

그리하여 모든 민족이 주님께 돌아오는 그때 이란 민족이 주님과 함께 동행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 이란민족을 사용하여 주옵소서!

기도문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기도문


  1. 이순희    2019년 4월 16일 8:50 오전

    주님 이란을사용 하시고 박해가운데도주님을사랑하고끝까지견딜수 있도록함께중보하며 나아갑니다 이란을 지켜주시옵소서ᆢ

  2. 창원 고재현    2019년 4월 11일 5:30 오후

    아(2등…….)멘! 그렇습니다 이란교회 1000만 성도로 부흥할지어다!

  3. 창원 고재현    2019년 4월 11일 5:28 오후

    아(2등……..)멘! 이란에 부흥을 주시옵소서 예수님

  4. 홍소리    2019년 4월 11일 11:24 오전

    아멘 그렇습니다 주님 이란민족 이란의 교회가 페르시아땅을 복음화시키는 강력한 군대로 일으키시고 사용하실 것을 선포합니다 할렐루야!